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선거 지원 유세 중 총격으로 사망했다. 공식 사망 시간은 오후 5시 3분이다. 향년 67세.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8일 오전 11시 30분경 나라 현 나라 시에서 참의원 선거 지원 유세 중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총무성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의 오른쪽 경부와 왼쪽 가슴에 출혈이 있었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이송된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고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반응하기도 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뒤에서 총격을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의식을 잃고 심폐정지 상태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심폐정지는 심장과 호흡이 정지됐지만 의사의 사망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다. 혈액 공급이 4~5분만 중단돼도 뇌가 영구적 손상을 입는다.


NHK는 현장 인근에 있던 한 여성이 "아베 전 총리가 평소처럼 연설하고 있었는데 뒤에서 남성이 다가왔다"며 "첫걸음은 매우 큰 소리만 들렸고 사람이 쓰러지지는 않았지만 두 걸음에서 아베 전 총리가 쓰러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여성은 주변 사람들이 많이 모여 심장 마사지 등을 하고 있었다며 (용의자의) 남성은 도망칠 기미 없이 그 자리에 머물러 있었고 총은 그 자리에 놓여 있었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이후 정오쯤 인근 나라현립의과대학 병원으로 헬기 이송돼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전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역시 오후 4시 30분쯤 병원에 도착해 용태를 살폈다.


아키에 여사 도착 후 한시간쯤 지난 오후 5시 46분 NHK는 자민당 간부를 인용해 아베 전 총리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자민당 간부들은 오후 5시쯤부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접견해 향후 대응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전 총리 연설 당시 현장에는 나라현 경찰 등 경호 인력이 배치돼 있었다. 총격 직후 경호팀은 현장에서 나라현에 거주하는 41대 남성 야마가미 테쓰야를 제압했다. 


나라 현 경찰은 그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에 대해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총을 겨누었다며 정치 신조에 대한 원한이 아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정치 성향 문제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 아니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에 따르면 용의자는 아베 전 총리에 대해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총을 겨누었다며 정치 신조에 대한 원한이 아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교도통신은 용의자가 2002년2005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고 보도했다. 


초기보도에서는 경시청에서의 산탄총에 의한 범행이라는 소견을 근거로 "범인이 산탄총으로 아베를 저격했다"고 보도했지만, 후에 경시청에서 자동식 권총으로 정정함에 따라 후속 보도에서 권총으로 정정되었다. 보도에 오류가 생긴 이유는 해당 총기가 종류를 구분하기 어려운 사제 총기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총기의 형상은 데린저처럼 탄창과 급탄 시스템이 없는 단발 총기이나 총열이 2개다. 일본의 엽총의 법적 분류상으로는 라이플드 그립이 달려야 엽총으로 분류하는데, 산탄총처럼 총열이 2개 달린 총이라 오보가 잦은 것으로 보인다. 피격 당시 총성이 2번 들렸다고 하는데, 총기 구조상 명중 실패시 재장전하여 차탄을 발사하기 어렵기 때문에[10] 총열을 두 개로 만들어 암살 성공률을 높이려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파이프의 구경을 보건대 일반적인 권총이 아니다.


총알도 수제품이라고 한다. 화약은 문구점에서 파는 작은 불꽃놀이용 제품을 사서 화약을 모아서 만들었다고 한다.시중에서 파는 배터리로 점화하는 방식이라고 한다.


아베 전 총리는 2006년 9월 52세의 나이로 최연소 총리에 취임했으나 1년 만에 조기 퇴진했다. 이후 5년 만인 2012년 12월 재집권에 성공했고 2020년 9월 건강 문제로 사임했다. 사진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이용객들이 아베 전 총리 피습 뉴스를 보고 있는 모습/뉴시스


아베 전 총리는 일본 역대 최장수 총리로 자민당 내 대표적인 반한·강경파로 일본 우익의 상징과도 같다. 아베 전 총리는 2006년 9월 52세의 나이로 최연소 총리에 취임했으나 1년 만에 조기 퇴진했다. 이후 5년 만인 2012년 12월 재집권에 성공했고 2020년 9월 건강 문제로 사임했다.


아베 전 총리는 재임 기간 헌법에 자위대 설치 근거를 지적하는 것을 자신의 정치적 과제라며 밀어붙였지만 여론 악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등으로 실현되지 못했다.



아베 전 총리는 경제면에서 '잃어버린 20년'을 회복하겠다며 '아베노믹스'를 앞세워 디플레이션 탈출을 시도했다. 다만 코로나19 등으로 이렇다 할 성과는 보이지 않았다.


아베 전 총리는 퇴임이 다가올수록 각종 스캔들에 휩싸여 도덕적으로 타격을 입었다. 2017년 모리토모학원에 국유지를 매도하려 했다는 의혹과 2019년 공적 행사인 '벚꽃보기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의혹 등이 대표적이다.


아베 전 총리는 퇴임 후에도 코끼리 왕 역할을 했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측근인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현 총리를 후임으로 삼는 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도쿄=AP/뉴시스


아베 전 총리는 퇴임 후에도 자민당 내 최고 파벌인 아베파의 수장으로 활동하며 사실상 코끼리 왕 역할을 했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측근인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현 총리를 후임으로 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