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9기 옥순이 광수 정숙의 긴 대화에 분노했다. 옥순은 중간 퇴소를 할지 고민하기도 했다. 


광수와 데이트를 하게 된 정숙은 대놓고 호감을 표했다. 정숙은 광수와 끊임없이 공통점을 찾으려고 노력하며 대화 내내 맞장구쳤다. 그러나 광수는 "나한테 맞추려는 느낌이 조금 매력 없게 느껴졌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정숙 역시 데이트 현장에서도 옥순을 의식하는 듯한 광수의 모습에 실망했다. 정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게) 호의적이지 않았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광수는 이른 아침부터 정숙을 불러냈다. 광수는 “마음이 너무 닫혀 있던 것 아닌가 미안했다. 보고 싶어서”라고 전날과는 180도 달라진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런데 자고 있던 옥순이 이 장면을 창문으로 목격하며 분위기가 얼어붙었다. 두 사람이 한참을 돌아오지 않자 옥순은 “저건 거절하는 대화는 아닌 거잖아”라며 “나 그냥 집에 갈까? 짜증 나네 갑자기”라고 분노했다.


광수는 정숙에 이어, 영숙까지 불러내며 대화를 요청했다. 옥순은 “이게 다 광수 때문이야”라고 폭발했다. 그러더니 “여기 있을 이유가 없다”며 짐을 챙겼다. 광수를 둘러싼 엇갈린 로맨스에 폭발한 옥순이 ‘솔로나라’에서 사상 첫 중간 퇴소자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옥순은 광수 대신 선택한 상철과 데이트를 했다. 상철은 "왜 절 선택했는지 다른 남자들도 의아해했다"고 옥순의 진심을 궁금해했다. 옥순은 "광수님과는 슈퍼 데이트를 해봐서 이번엔 상철님과 대화해 보고 싶었다"며 말을 돌렸다.


정숙은 상철과 데이트를 마치고 먼저 도착해 있던 옥순과 숙소에서 맞닥뜨렸다. 옥순은 먼저 "데이트 잘 갔다 왔냐"며 광수와 데이트한 정숙의 속마음을 떠봤다. 그러자 정숙은 "신경 쓰여? 거슬려?"라고 직설적으로 물었다. 얼마 뒤 광수가 찾아와 옥순에게 대화를 요청했다. 광수는 "마음에 걸리는 부분이 있어서 물어보고 싶었다"고 했다. 옥순은 "그 얘기는 여기 (숙소) 말고, 따로 (데이트) 나가서"라며 얼버무렸다. 광수는 "피하는 건가?"라며 실망감을 드러냈고 옥순은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면서 대화를 끝냈다.


뒤이어 옥순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여기 와서는 진짜 솔직하게 제 감정을 마음에 드는 상대한테 보여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고 뒤늦게 후회했다. 


"남녀의 마음이 서로 잘 안될 때 답답하니까 내가 굳이? 나 옥순인데? 이런 마음이었다면 여기 와서는 진짜 솔직하게 제 감정을 상대에게 보여주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았다"고 고백했다.


옥순은 함께 한 참가자들에게 "나는 이러다 0표로 그냥 끝날 거 같다"며 "광수가 지금 저렇게 하고 있으니 내가 액션을 못 취하게겠다. 다 광수 때문이다"라고 화를 냈다.


영식은 현숙, 영숙과 ‘2:1 데이트’를 했다. 세 사람은 다대일 데이트에서 “(연인과) 통화를 많이 안 하는 게 좋다”, “결혼 생활에서도 나만의 영역이 있어야 한다. 침범하면 안 된다” 등 공통점을 확인한 뒤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이어 세 사람은 ‘릴레이 1:1 데이트’로 더 깊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영식은 현숙의 ‘다견(多犬) 라이프’에 대한 부담을 내비쳤다. 그러나 현숙은 “그건 제가 감당해야 할 문제”라며 “그 부분 외에 영식님과 한 번 더 대화를 해보고 싶다”고 어필했다.


이날 영자는 영철과 맛집에서 저녁 데이트를 즐겼다. 영자가 ‘옥순에게 호감이 있는지’ 떠보자, 영철은 “원래 누가 소외받는 걸 싫어한다. (옥순이) 첫인상 선택에서 0표를 받아서 (안타까운 마음에) 챙기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데이트를 마친 뒤 영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고의 하루였다”면서도 “(영자가) 다른 분들과도 대화하고 싶어 하는 뉘앙스가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16세 나이 차의 영수와 순자는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영수는 "많이 놀랐다. 저처럼 나이 많은 사람을 만나본 적이 있느냐"며 조심스러워했다. 순자는 "걱정되는 게 뭐가 있느냐. 세대 차이도 그 나이 차이에서만 느끼는 장점 아닐까"라고 답했다. 데이트 후 영수는 속마음 인터뷰에서 "노력해 볼 가치가 있겠다"며 순자를 향한 직진을 선언했다. 순자 역시 "정말 멋있고, 매사에 정성이 가득한 분"이라면서 "제 감정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고 영수와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영호는 고민 끝에 정숙이 아닌 영숙에게 직진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장점을 어필하라는 영철의 조언에, 늦은 밤 손편지를 써 영숙에게 진심을 전했다. 또한 다음날 아침 영숙을 위한 식사도 만들었다. 영식 역시 영숙에게 산책을 요청하며 호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