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리가 목사 남편을 최초로 공개할까.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이유리가 돌아왔다. ‘대용량 여신’ 등으로 화제를 모으며 ‘편스토랑’의 마스코트로 활약한 이유리는 정상훈과 함께 출연,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한적한 시골에 연예인 차가 등장했다. 내린 건 다름아닌 부츠에 찢어진 청바지를 입은 이유리였다. “내가 또 돌아왔다”며 두 개의 점을 찍은 이유리는 촬영할 때는 집중을 해서 잘 먹지 못하기에 이날 만큼은 치팅데이를 선언했다.


이와 함께 캐리어를 끌고 이유리가 있는 루프탑으로 향하는 남자의 뒷모습이 공개됐다. 그가 이유리의 남편인 지 관심을 모은다.


이유리는 현재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에서 거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중.


이유리는 "거친 연기를 많이 해서 힐링이 필요했다. 촬영할 땐 집중을 해서 식사를 안 한다. 굶주린 사자처럼 뭘 안 먹어야 감각이 예민해져서 연기가 잘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쉬는 날이라 마음 편히 먹는 날"이라며 "오늘 이따가 제가 너무 사랑하는 남편이 오기로 해서"라고 말하면서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이유리는 “남편이 오기로 했다. 맛에 일가견이 있다”라며 야외 음식으로 핑거 푸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 녹슬지 않은 칼질과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대용량 여신’ 별명처럼 다양한 음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드라마 촬영 쉬는 날 힐링을 위해 야외를 찾은 이유리는 두툼한 소고기를 통째로 구운 스테이크, 스위스식 감자채전, 햄버그 스테이크 등을 통 크게 만들었다.


반가운 편셰프 2인이 돌아왔다. 어남선생 류수영,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 큰손 이유리, 카피정 정상훈. 막강한 4인 편셰프의 ‘바캉스 메뉴’ 대결 결과가 궁금하다.


하지만 이유리의 진짜 퍼포먼스는 이제부터 시작이었다. 이유리는 맘모스 빵 안에 각종 재료들을 차곡차곡 넣고 쌓기 시작했다. 무려 13단짜리 초대형 맘모스버거가 탄생한 것.


이유리는 전매특허 대용량 메뉴와 대용량 먹방까지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볶은 땅콩을 직접 갈아 만든 1L 땅콩버터라테도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야말로 맛도 쇼크, 비주얼도 쇼크였다.


빵 역시 평범하지 않았다. 빵도 햄버거빵이 아니라 맘모스빵으로 한쪽에는 라즈베리 잼, 반대쪽에는 사워 크림을 발랐다. 완성된 햄버거는 13단. 야채부터 고기 패티까지 차곡차곡 쌓은 햄버거의 단면에 출연진은 박수를 쳤다.


이유리는 햄버거와 함께 먹을 땅콩버터라떼를 만들었다. 땅콩버터도 직접 만든 이유리는 빠르게 요리를 완성한 뒤 남편을 기다렸다. 


네티즌 반응:


편스토랑 오윤아가 들어오고나서 분위기 훨씬 나아졌네.. 패널들 이유리한테 잘 좀 해줘라.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을 비웃는 사람은 하찮은 사람 이랬음.


드라마 "학교" 때부터 정말 좋아했던 여배우여전히 너무 아름답네요

연기에 대한 열정뿐 아니라 어떤 방송에 나오시든 최선을 다하는 모습 정말 보기 좋아요


편스토랑 류수영, 이유리 님 같이 나오고 분위기 확 좋아짐. 두분이 일단 사람 자체가 선하면서 재밌는 분들이라 불편함이 전혀 없고, 이승철 빠지고 이영자 씨도 예전보다 부정적인 리액션 덜해지고...


그리고 방송 말미 반갑게 “남편”을 외치는 이유리와, 훈훈한 남성의 뒷모습이 교차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이유리 남편이 방송 최초로 공개될 것인지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았다.


이유리가 남편을 공개하면 결혼 12년 만에 최초다. 이유리는 28살이었던 2010년 10살 연상의 목사(당시 전도사)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기독 모임을 통해 만난 뒤 사랑을 키웠다. 이유리는 결혼 당시 비연예인이자 목회자인 남편을 배려해 기자회견장에 혼자 등장하기도 했다.


이유리의 남편 사랑은 지극정성이었다. 그는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드라마를 촬영하면 오랫동안 집을 비워야 하기 때문에 반찬을 모아두다 보니 어느 날은 꽉 차서 앞이 안 보이더라. 그래서 원래는 냉장고가 한 대였는데 5대를 사게 됐다. 어릴 때 봤던 가지런히 정리된 냉장고 역시 로망이었다"고 말했다.


수건도 300장 구비돼 있다고. 이유리는 "호텔 같은 데 가면 수건이 계속 리필되지 않나. 어느 날 샤워하고 나왔는데 수건이 없어 당황했다. 그래서 수납장에 가득 채워두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유리는 남편의 속옷이 150벌에 이른다면서 "내가 촬영으로 바빠서 남편 속옷이 떨어진 적이 있었다. 속옷이 없으면 남편이 홀아비 같이 느껴질 수 있다는 생각에 많이 준비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유리 학력은 충암중학교, 계원조형예술 대학교 매체예술과 졸업입니다.


현재 이유리 소속사는 더준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유리 연기 정말 잘하죠.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습니다.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 연민정 역할로 MBC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동안 순진하고 착한 이미지였는데요.


왔다 장보리를 계기로 악역 연기가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유리 가족관계로는 부모님, 오빠, 언니, 남편이 있습니다.


이유리가 출연한 드라마 작품으로는 명성황후, 러빙유, 아내, 노란 손수건, 아르곤, 사랑과 야망, 엄마가 뿔났다, 반짝반짝 빛나는, 노란복수초, 천상의 약속, 슈퍼대디 열 등이 있습니다.


그밖에 아버지가 이상해, 숨바꼭질, 봄이 오나 봄, 거짓말의 거짓말 등에도 출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