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특종세상’에서는 방송인 이상용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용은 은행에서 새 돈을 찾아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주기 시작한다.


그는 이 돈에 대해 '복 돈'이라고 표현한다.


제작진이 “뭘 이렇게 나눠주시는 거냐”고 묻자 이상용은 “천 원짜리 새 돈이니까 복 돈이다. 두 장, 세 장씩 어려운 사람들 주는 거다. 50년 됐다”라고 설명했다. 복 돈을 나누는 것은 그가 50년째 고수 중인 철칙이라고.


이상용은 "내가 어렵게 컸기 때문에 눈에 들어오는 어려운 사람이 너무 많다"라며 돈을 나눠주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한다.


식당에서 근무하는 한 중년 여성은 이상용에 대해 “지나가는 사람들 있으면 양말 파시는 분이나 어려운 사람들 다 도와주신다. 용돈을 다 준다. 주머니에 이만큼 가지고 다니신다. 새 돈으로 항상 나눠주신다”고 이야기했다.


‘뽀빠이’ 이상용이 과거 심장병 수술비를 횡령했다는 의혹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렸다.


“600명을 47년간 고쳤는데 100억원을 썼다”고 했다.


그는 “근데 한 명도 안 고쳤다고 신문에 나면 나는 어떡하냐. 평생 심장병을 고친 사람인데”라면서 “지금도 눈물이 나려고 하는 게 아버지가 언론인인데 ‘우리 아들 그런 아들 아니다’고 인쇄를 해서 대전역 광장에서 뿌리다 돌아가셨다”고 혹독했던 당시를 돌아봤다.


국민 MC로 승승장구하던 그는 1996년 후원금 횡령 의혹에 연루되면서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고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졌다. 16년간 인생을 바친 ‘한국어린이보호회’ 회장직까지 사퇴해야만 했다.


이후 3개월 만에 불기소 처분을 받았으나 억울함을 호소할 길이 없었다.



이어 이상용은 한 달 전 세상을 떠난 송해의 묘지를 찾았다.


소주를 한 잔 올린 이상용은 "가족이다. 친형제나 다름없는 선배님이시다. 이렇게 될 걸 그렇게 돌아다니시고. 이제 편안하게 계시길"이라며 "그 분이야 말로 인간 국보다. 돌아다니는 국보. 이건 ‘도망갔다’, ‘누가 훔쳐갔다’ 그랬어"라며 선배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상용은 송해의 묘지를 향해 “하늘나라에 가서 천국 노래자랑 하시라. 전국에서 점 하나 찍으면 천국인데. 바로 그 프로그램 하고 계시라. 원 없이 하시라 아프지 마시라”고 말했다.


이상용은 '우정의 무대' 진행자로 활약하며 리즈 시절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개그맨 이상용은 아내와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한 이상용은 부인과 대학생 때 처음 만났고, 아는 누나의 친구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상용은 와이프와 결혼 이후 슬하에 딸 1명과 아들 1명을 자녀로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