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방송되는 ENA, MBN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3’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의 합숙 셋째 날 밤 이야기를 비롯해, 혼돈의 넷째 날 아침 에피소드가 이어지며 흥미를 배가시킨다.



'밤 산책 데이트' 전후로 생긴 돌싱남녀 8인의 마음 변화와 흥미로운 다각 관계 형성, 넷째 날 아침 모두를 놀라게 만든 '비밀 도장 데이트' 매칭 과정이 연달아 이어졌다.


앞서 한정민 조예영은 선착순 2커플만 따낼 수 있는 '밤 산책 데이트권'을 먼저 차지했던 터. 이에 남은 한 자리를 어떤 커플이 가져갈지 궁금증이 쏠린 가운데, 최동환이 용기 있게 이소라에게 다가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소라를 마음에 두고 있던 또 다른 돌싱남 유현철은 이 상황을 지켜보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한정민과 조예영은 데이트 장소로 이동할 때부터 끊임없이 웃으며, 서로를 향한 호감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조예영은 "운명을 믿는다"는 말과 함께, 한정민과 산책 도중 "(남자들에게) 굳이 표를 안 받아도 된다, 내가 사랑을 주면 된다" "너에게 호감이 생기고 나서부터는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거침없이 고백해 '여자 윤남기'라는 애칭을 얻었다.


한정민은 "연애할 때는 주변 사람들을 신경쓰지 않는다, 길거리에서 키스도 할 수 있다"며 분위기를 달궜고, 조예영은 "지금도 그런 마인드야?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급발진했다. 4MC는 "그동안의 여자 출연자들 중에서 볼 수 없던 직진 캐릭터"라며 대흥분했다.


여덟 살 딸을 양육 중이라는 유현철의 고백 후, 전다빈과 변혜진이 "처음 봤을 때보다 더욱 마음이 쓰인다"며 호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 특히 전다빈과 변혜진은 첫인상 호감도를 뽑을 때도 한정민을 동시에 고른 데 이어, 돌싱남의 정보공개 후 유현철에게 마음이 이동하는 모습으로 "호감 상대가 자꾸만 겹친다"는 4MC의 우려를 샀다. 변혜진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싶었냐"는 유현철의 질문에 "당신이요"라고 돌직구 고백을 했고, 전다빈은 넷이 함께 이동한 마트에서 유현철을 차지하기 위해 은근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술자리에서 돌싱 남녀들은 거짓말 탐지기 게임을 진행했다. 출연자들은 먼저 한정민에게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고, 한정민은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거짓말 탐지기는 한정민의 대답을 진실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전날 한정민과 밤 데이트를 했던 조예영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게임이 이뤄졌다. 한정민과 같은 질문을 받은 조예영 역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답했고, 이 답변 역시 결과가 진실로 나왔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둘이 먼저 퇴소하면 되겠다"라며 한정민과 조예영을 놀렸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딱히 부정하지 않고 미소만 지어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시간이 흐른 뒤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조예영이 피곤함을 호소하며 자리를 떠나려 했다. 이에 한정민은 조예영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를 여자 숙소 앞까지 데려다줬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여자 숙소 앞에 도착한 두 사람. 그때 한정민이 조예영을 안으며 "난 이제 돌이키지 않는다"라며 고백을 했다. 한정민과 조예영은 앞선 밤 데이트에서도 "이 자리에서 키스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서로에게 호감을 보인 바 있다.


한정민과 조예영의 포옹 장면을 본 MC들은 빠른 전개에 놀라워했고, 이혜영은 "이러다 키스까지 하는 거 아니냐"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유세윤은 "하필이면 비가 올 때 카메라가 잘 안 잡히는 곳에서 안았다"며 아쉬워했다.


유현철이 돌싱남들에게 이소라를 향한 호감을 솔직하게 오픈한 뒤, 최동환에게 "밤 산책 데이트는 내가 양보한 거야"라며 '전쟁'을 선포한 것. 곧이어 유현철은 여자 숙소로 가서 이소라를 불러냈다. 유현철을 마음에 두기 시작한 변혜진과 전다빈은 유현철 이소라가 나가는 장면을 한참 동안 지켜봤다. 


사랑방에서 이소라와 대화를 시작한 유현철은 "소라씨가 내 1순위라, 한 번쯤은 데이트를 하고 싶다"며 "내일 데이트에서 도장을 같이 찍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유현철의 마음을 몰랐던 이소라는 "너무 혼란스럽다"는 속마음을 내비친 뒤 잠을 청했다.


앞서 엇갈린 러브라인을 이어왔던 돌싱남녀들은 이른 아침부터 심상치 않은 기류를 보인다. 특히 한 출연자는 침대에서 일어나자마자 눈물을 펑펑 쏟아내며 속상함을 토로한다.


이를 들은 다른 출연자는 조용히 다가와 위로를 건네고, 이 출연자는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 점점 옥죄는 기분이라 아무것도 안 하고 싶다”고 밝힌다.


아침부터 눈물바다를 이룬 ‘돌싱 빌리지’의 상황 전말과, 해당 출연진의 이후 행보에 시선이 모인다


다음 날 아침, 돌싱남녀들은 새롭게 도입된 '비밀 도장 데이트'의 등장에 당혹스러워했다. 


멈출 줄 모르는 오열 사태에 이혜영은 “과거에 상처를 많이 받은 것 같다”며 함께 속상해하고, 유세윤-이지혜-정겨운 또한 “이렇게 많은 생각을 하고 있을지 몰랐다”라고 눈물을 글썽인다. “너무 외롭다”며 마음에 가득 찬 응어리를 쏟아내는 출연자를 향해, 이혜영은 “아직 모르는 것”이라며 따뜻한 조언을 해준다.


도장을 찍는 사람과 무조건 데이트를 할 수 있다는 룰에 따라, 모두가 '비밀 투표'를 했다. 이 과정에서 한정민 조예영이 서로를 택하며 둘만의 데이트에 나서게 됐고, 변혜진 또한 김민건과 1:1 데이트를 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며 단둘이 데이트를 하게 됐다.


반면 서로를 향한 선택이 겹친 유현철 이소라 전다빈 최동환은 한 차에 같이 타게 돼, 예기치 못한 단체 데이트가 성사됐다. "다른 차들에 비해 우리 차만 살얼음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최동환의 예언과 함께, 다음 주 본격적인 비밀도장 데이트와 돌싱녀들의 정보공개가 예고되면서 4회가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