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배우가 피습되는 사건이 언론매체를 통해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는 자녀가 같이 있어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명 40대 여배우 피습 남편 체포를 완료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남편이 누구인지 추측하고 있는 가운데 공식적으로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현행범으로 관련자를 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살인미수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A 씨가 조사 중입니다. A 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주택가에서는 아내 B 씨를 수차례 흉기로 찔렀습니다.


A 씨는 이날 오전 흉기를 구입한 뒤 집 앞에서 아내 B 씨를 기다리다 B 씨가 집 밖으로 나오자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결혼 생활에서 생긴 여러 갈등으로 최근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별거 중인 상태였다.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쓰러져 있는 두 사람을 발견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피해자 B씨는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와 피의자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범행 후 자해를 시도했고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치료가 우선이기 때문에 현재는 목격자 조사와 관련 증거 확보를 한 상황"이라며 "향후 피해자와 피의자를 상대로 구체적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남성을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에서는 피해를 본 40대 여배우가 누구인지 과도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30대 남편과 결혼한 40대 여배우 등 언급된 설명을 바탕으로 무분별한 추측을 하고 있지만 몇몇 배우의 실명까지 거론되며 2차 피해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아직 피해자가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40대 여배우 B씨, 최지우인가?

하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40대 여배우가 누구인지 많이들 궁금해 했고 다들 최지우라고 다들 추측 하고 있으며 실검에서 최지우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최지우가 올해 48살인 1975년생이며 그남편인 이서호씨가 1983년생으로 30대 남폄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직 확실하지 않은데요.


일단 최지우는 결혼하고 나서 신혼집을 논현동에 산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그 이후 이태원으로 이사갔다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40대 여배우가 최지우는 아니길 바라는 마음이긴 합니다.  좀더 수사 내용이 공개 되어야 이런 추측이 없어질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