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판막질환 진단을 받은 이지혜가 결국 라디오 ‘오후의 발견’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둘째 출산 후 숨이 쉬어지지 않는 등 건강 이상 증세가 나타나 병원을 찾았다.


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 심장내과를 찾았다가 완치가 어려운 질환을 판정받아 충격을 안겼다. 


전문의는 이지혜에게 “출산 3일 후 부종과 숨차는 증상이 있었다. 원인은 심장기능 저하였다. 폐에 물도 좀 찼다. 정밀진단을 위해서 한 검사를 보니, 이지혜씨의 몸 속에 심부정맥 혈전증이 많이 생긴다. 혈전이 혈류를 따라가다가 폐동맥으로 들어가면 혈관을 막는 폐색전증이 온다. 그러면 저혈압과 호흡곤란이 발생한다. 혈전 수치 검사 결과를 보니 보통 4천 이상이면 위험한데 1만이 넘어갔다”고 3개월 전을 이야기했다.


이어 “3개월 지난 지금 심장 초음파 검사를 해보니 다른 피검사는 좋아졌다. 혈액응고 수치도 좋아졌다. 숨찬 증상도 없으나 심장 초음파를 보니까 심장판막질환이 있다. 임신 그전에 이미 심장질환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심장병에 대해 이야기해 이지혜를 놀라게 했다.


담당 의사에게 “그냥 두면 어떻게 되냐”고 묻자 의사는 “점점 심장이 늘어날 수 있다. 심장이 일을 2배로 하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답하였고, 또 약을 먹어도 완치되는 게 아니라 평생 그 상태로 유지만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전문가는 “심장을 보호하고 판막이 더 늘어나지 않도록 잘 관리하면 평생 보관할 수 있다”며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하며, 자식들보다 잘 먹어야 한다.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라고 매일의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이지혜는 “상태가 좋아질 줄 알았는데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니깐 그게 마음에 걸린다”며 “갑상선이 원래 안 좋긴 했지만, 심장까지 안 좋다고 하니 더 걱정이다. 애 둘 엄마인데, 건강해야 하는데…”라며 눈물을 머금었습니다.


다음 날 3일 방송된 MBC FM 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서는 DJ 이지혜가 직접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날 "오늘 드릴 말씀이 있다. 제가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다"라며 어렵게 운을 뗀 이지혜는 "라디오를 너무 사랑하지만 그만 해야될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라디오는 너무 좋아하고 제 인생의 버킷리스트였다, 그런데 방송을 더 오래 하기 위한 결정이다"면서 "또 제가 방송인이지만 두 아이 엄마다 보니 아이들과 함께 시간도 보내야겠다 생각이 들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았지만 이기적인 엄마, 이기적인 방송인이 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저 역시도 이 말씀을 드리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 눈물을 꼭 참고 말씀을 드린다. 다음주까지 오후의 발견 진행을 하게 됐다"는 이지혜는 "그동안 제가 힘들었다. 지금은 약을 먹고 많이 좋아졌는데 중간에 숨차고 힘든 과정들이 있었지만 티 내지 않으려 했다. 여러분 많이 당황하셨을 것 같지만 남은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해 마무리짓겠다"고 덧붙였다.


남편 문재완은 이지혜를 위한 특별 건강식으로 당나귀 고기를 준비했습니다.


전국에서 유일한 당나귀 고기집으로 향한 두 사람은 즐겁게 식사한 뒤 속 시원하게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지혜는 문재완을 향해 “둘째 낳고 달라졌다. 오빠에게 짜증도 생긴다”며 “내가 오빠에게 이혼하자고도 했잖아”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지혜 출생 1980. 1. 11.

신체 167cm, 48kg

소속사 스카이이앤엠

가족 1남 2녀 중 둘째

학력 동아방송대학 방송연예

데뷔 1998년 샵 1집 앨범 [The Sharp]


가수이자 탤런트 겸 유튜버이기도 한 이지혜는 1998년 혼성그룹 샵의 멤버로 팀에서 메인보컬을 맡았습니다. 샵은 2002년에 공식적으로 해체를 하게 되면서 이지혜씨도 방송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었는데요. 2년뒤 2004년에 솔로가수로 다시 복귀하였고 2019년 부터 밉지 않은 관종 언니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여 남편과 두 딸과의 일상을 담은 영상을 올리고 있습니다.


약 꾸준히 잘 먹으면서 이지혜씨가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