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선 박보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너의 일기장’ 특집을 함께했다.


배우 박보영이 사생활이 담긴 일기장을 금고에 보관 중이라며 특별한 이유를 전했다.


박보영은 "작품을 끝내고 나면 기자분들이 촬영 때 에피소드를 묻는다"며 "전혀 기억이 안 나더라. 쥐어 짜내서 몇 개 얘기하면 기자님들이 '어제 기사에서 봤다고 새로운 거 없냐'고 묻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박보영은 "인터뷰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박보영의 일기가 일부 공개된 가운데 그 안엔 피부과 치료를 받기 전 백화점에 들렀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이에 박보영은 “나 집에 가도 되나? 내가 왜 이걸 가져와선”이라며 후회를 전했다.


조카에 대한 상세한 기록도 남아 있었다. 박보영은 “이번에 둘째 조카가 태어나서 첫째 조카와 함께 지내고 있다. 등원도 하원도 직접 한다”면서 남다른 조카사랑을 전했다.


이는 언니에 대한 고마움도 한 몫 했다. 박보영은 “내가 언니한테 받은 게 많다. 우리 집이 충청도라 나혼자 서울에서 지내야 했는데 언니가 날 위해 함께해줬다. 내가 가장 바쁠 때라 집안일도 다해주고 희생을 많이 했다. 언니한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매끼리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대놓고 ‘언니 고마워’하는 게 안 되더라. 그래서 조카가 태어났을 때 언니에게 차와 편지를 선물했다. 그때 처음으로 제대로 된 표현을 했던 것 같다”며 훈훈한 일화도 전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니 일기장이 살생부 수준이 되더라. ‘난 왜 그럴까. 걔는 왜 그럴까. 우린 왜 그럴까’ 자기반성도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때문에 일기장을 금고에 보관 중이라는 그는 “매일매일 쓰다 보니 좋은 일도 많지만 슬프거나 화나는 일도 있어서 금고에 두게 됐다. 가장 친한 친구에게 혹시라도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우리 집에 가서 일기부터 챙겨달라고 당부도 했다”고 관련 비화를 전했다. 심지어 금고가 없었을 땐 일기장을 직접 태우기도 했다고.



그 정도면 태우는 게 낫지 않겠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박보영은 "지금 보관된 일기가 2014년도부터 돼 있는데 그 전꺼는 다 태웠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비속어가 있냐는 말에 박보영은 "있지요"라고 어색한 웃음을 보였다.


배우 박보영은 충청북도 괴산군 증평읍 출생, 3녀 중 둘째로 1990년 2월 12일 32세, 158cm, O형, 학력은 증평초등학교 (졸업), 증평여자중학교 (졸업), 대성여자상업고등학교 (졸업), 단국대학교 엠블럼단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 / 학사), 2006년 EBS 드라마 ‘비밀의 교정‘으로 데뷔했습니다.


박보영은 직업군인인 아버지 밑에서 엄격하게 자랐다고 하며 학창시절에는 눈에 띄지 않는 지극히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합니다.


박보영은 연예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수시모집이 아닌 정시모집을 겨냥해 4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단국대학교 공연영화학부에 정시로 합격했다고 하는데요.


배우 박보영은 어릴 적부터 활동을 하며 언니와 동생들도 함께 유명세를 겪었다고 하는데요. 동생의 경우 학교를 다닐 때 연예인의 동생이라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현재는 서울에서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고 합니다.


이어 아버지는 특전사의 13공수여단 흑표부대 박완수 주임원사로 34년의 군 복무를 마치고 2015년 6월부로 전역하셨다고 합니다.


현재 부모님은 시골 농장에서 농사를 짓고 계시며 박보영 역시 부모님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농부와 배우를 겸업하고 있다고 합니다.


박보영은 그동안 꾸준한 기부 활동을 이어왔으며 최근에도 저소득 여성청소년을 위해 5000만 원을 기부, 산불 피해 지역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으며 4월 고액기부자 클럽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에 가입 소식을 전했습니다.


박보영이 출연한 영화 '과속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당시 '과속 스캔들'의 관객 수는 830만이었다. 박보영은 "영화 속에서 저의 아빠 역으로 나왔던 나온 태현 오빠가 저한테 그러더라"라고 운을 뗐다. 박보영은 "'잘 들어라. 이제 앞으로 네 인생에 830이란 숫자는 없다. 그러니까 여기에 동요되면 안 된다'더라"며 웃었다.


한편 박보영은 신작이 개봉할 때마다 영화관 화장실에 숨어 관객들의 반응을 듣곤 한다고.


박보영은 “상영 전 시사회를 하지만 지인들을 초대하다 보니 다 재미있다고 하더라. 진짜 반응을 느끼고 싶어서 일반 관객들 사이에 들어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내가 확실히 느낀 건 화장실이 가장 신랄한 비판이 나오는 곳이란 거다. 한 번은 손을 씻고 있는데 한 관객 분이 ‘걔 좀 별로지 않아?’라면서 내 연기를 얘기하시더라. 계속 손을 씻었다. ‘내가 그렇게 별로였나? 나 잘못했나?’ 생각하면서”라고 고백,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보영은 차태현이 했던 말에 대해 "말이 안 되는 숫자고 너무 잘됐는데 이걸로 들뜰까 봐"라고 설명했다. 또 박보영은 "태현 오빠에게 진짜 많이 배웠다. 촬영하면서 스텝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차태현은 스텝들 이름을 다 알고 있더라. 특히 막내 스텝은 꼭 이름을 불러 준다"라며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박보영은 "또 나중에 알게 됐는데 아침에 촬영이 있으면 제가 여배우니까 본인이 대신 한다고 나서셨다"라고 감탄했다. 이에 유재석은 "차태현 씨가 후배들 잘 챙긴다. 내가 오히려 궂은 일을 나서서 할지언정"이라고 칭찬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