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40대 특집이 펼쳐졌다.


'나는 SOLO(나는 솔로)' 7기가 흥미로운 데이트로 또 한 번 더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7기의 인기녀는 옥순으로, 옥순의 4대 1 데이트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이날 12인의 솔로 남녀들은 반전의 자기소개 후, 첫 데이트에서 가식마저 훌훌 털어버린 솔직담백한 화법으로 3MC를 놀라게 한다.


옥순은 모태솔로인 이유에 대해 “저는 제가 어렸을 때 커서 결혼하면 외국인과 하고 싶다 그랬다. 외국에 나갔는데 공부하러 간 거니까 이성의 대상으로 보이는 게 아니라 경쟁의 대상으로 보였다. 그런 기회가 없었고. 회사에서는 공적인 환경이니까 그런 감정은 전혀 안 들었다”고 설명했다.


솔로녀들은 숙소에 모여앉아 '장거리 연애'에 대한 토론을 벌였고 학원 강사인 순자는 "6년간 장거리 연애를 했더니 찻값이 X값이 됐다"며 "'롱디'는 절대로 안 할 것"이라고 현실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첫 번째 데이트 선택이 진행됐다. 솔로녀들이 차례로 "우리 집 비었어, 나랑 놀래?"라고 데이트 신청을 하면, 호감 있는 솔로남들이 선택을 하는 방식이었다. 옥순이 가장 먼저 데이트 신청에 나섰는데, 첫 만남부터 옥순에 호감을 보였던 영철이 옥순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바로 뛰쳐나왔다.


영식이 영숙에 대해 부담감을 느꼈다.


이이경은 “능력 있고 멋있는데 왜 결혼을 안 했을까”라고 의아해했고, 데프콘은 “저희도 궁금하다”면서 40대 7기는 중후함이 있고 무게감이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남성 출연자들은 옥순에 대해 “저렇게 예쁜 모쏠 처음 봤다”라며 저마다의 추리를 했다. 영식은 호감을 가졌던 영숙에 대해 “ 변호사라는 게 조금 무겁게 다가왔다. 잘난 사람 근접할 수 없는 사람. 내가 감히?”라고 고민했다. 데프콘은 “40대는 걱정부터 한다”고 공감했다.


앞서 '한채영 닮은꼴' 외모와 화려한 스펙으로 주목받았던 옥순은 '자기소개 타임'에서 썸 한번 탄 적 없었던 모태솔로라고 자신을 소개해 '솔로나라 7번지'를 초토화한 바 있다.


영식은 “자기소개 이후에 조금 부담스럽긴 한데 첫 번째로 대화하고 싶은 분과 하겠다”면서 변호사가 직업이라 밝힌 영숙을 선택했다. 영호, 경수, 광수, 영철 4명의 선택을 받은 옥순은 “어떤 면에서는 사실 남이잖아요. 근데 왜 남을 먼저 생각하게 될까. 꼭 2명, 2명 이런 게. 꼭 저래야 하지?”라며 다소 독특한 사고를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데이트 선택 이후 정숙은 “어제부터 한결 같이 한 분이다. 경수님”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숙은 인터뷰에서 “제가 좋아하는 사람은 저 모르겠다 그러고 저는 모르겠는데 그 분은 저 좋다고 그러고”라며 속상해했다. 정숙은 “장 보러 간 것도 경수님이 가서 갈게요 했던 거다”라고 뒤늦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옥순이 간절히 원했던 호감남인 영식은 움직이지 않았다. 솔로남들은 옥순을 택한 이유에 대해, "자기소개 듣고 의문이 생겼다" "코드가 맞을 것 같다" "너무 신기해서"라고 털어놨다. 이를 본 송해나는 "모태솔로를 먼저 쟁취하고 싶은 남성들의 욕구? 짐승들!"이라고 일갈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식, 영숙은 첫 데이트부터 부부 같은 포스를 풍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영식은 "사실 영숙님과 어제부터 얘기하고 싶었다"고 어필했다. 또한 백숙 요리를 앞에 두고, 자신은 닭다릿살, 영숙은 닭가슴살을 좋아한다는 '운명적 식성'까지 확인하면서 흐뭇해했다. 두 사람은 데이트 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데이트가 완벽했다" "매력 있고 배려심도 있었다"고 해, 향후 진전될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정숙은 영수, 상철과의 '2:1 데이트'에서 지난 연애의 상처를 곱씹었다. 정숙은 '2:1 데이트' 성사에 "되게 감사했다. 의리를 지키시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상철은 "의리 아닌데? 사랑인데"라는 농익은 멘트로 정숙에게 폭풍 어필했다. 이어 정숙은 두 사람 앞에서 "전 연애에 있어 착한 호구였다. 항상 을의 연애를 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자칫 부담될 수 있는 '4:1 데이트'임에도 옥순은 "1:1로 하면 할 말을 계속 두 명이서 해야 하니 더 부담일 수 있다. 네 명이서 하면 더 풍요롭게"라고 독특한 생각을 밝혔다. 나아가 옥순은 "주변에서 남녀 커플이 앉아 있는 걸 보면 너무 진부해 보였다. 되게 뻔한 그림"이라며 "왜 꼭 2명이어야 하지?"라는 파격 연애관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데프콘은 "아 독특하다!"며 감탄했다.



옥순은 동거, 출산에 대해서도 소신을 이어갔다. "동거를 어떻게 생각하냐?"는 경수의 질문에 옥순은 "동거는 성관계 포함을 전제하는 것 같다. 성관계가 없는 동거라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옥순의 직설 화법에 송해나는 "방송하면서 처음 들은 단어"라고 놀라워했고, 데프콘 역시 "40대들이라 대화에 막힘이 없다"며 40대 특집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정숙의 말에 영수는 "분명히 알아주고 고마워해 주는 사람이 있을 것이니 굳이 바뀔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상철은 "내가 이렇게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봐주는 사람, 그걸 알아주는 남자를 아직 못 만난 게 아닐까"라고 위로해줬다. 정숙은 왈칵 눈물을 쏟으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숙은 "네가 잘못한 게 아니라는 말을 누군가에게 한 번쯤 듣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