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써클 하우스'에서는 '"요즘 누가 그렇게 키워요?" 슈퍼 마이웨이 요즘 엄빠'를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홀로 6세 딸을 키우는 싱글맘'으로 MBN '돌싱글즈2' 화제의 출연자 김채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만 22살에 중국인과 결혼했다. 아이를 만으로 23살때 낳았다. 25살에 이혼하고 지금은 아이랑 친구같이 잘 지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녀는 결혼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는 질문에 "제가 항공과에 다니다가 중국 승무원이 되고 싶어 중국으로 교환학생으로 갔다가 전남편을 만났다. 3개월 만났다. 너무 좋을때지 않나. 그때 시부모님이 저희 부모님을 뵙고 싶다고 해 상견례가 됐다. 남편은 저보다 한 살 어렸는데 바로 약혼하고 중국에서 살게 됐다"고 답했다.


이혼 배경에 대해서는 "둘 다 너무 어리니까 어떻게 육아를 해야 될지 몰랐다. 또 시댁에서 남자는 일, 여자는 육아를 해야 한다고 고집했다. 모든 걸 다 제가 해야 했다. 중국에 있었는데 주변엔 아무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놀러나가서 집에 안 들어오고 그랬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채윤은 "저도 안되겠다 싶어서 대화를 하다가 남편이 이혼하자고 먼저 얘기를 하더라. 정말 이혼하기 싫었다. 아이를 생각해서 무릎도 꿇었다. 그래서 잠깐 별거를 하기로 했는데 제가 아이를 못 데려가게 하려고 아이의 여권을 가져갔다. 14개월된 아이를 두고 한국으로 왔다"고 털어놨다.


김채윤은 이후 7개월이 지나고 다시 만났을때 아이가 분리불안이 심한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미안함을 내비쳤다. 


김채윤은 "전남편에게 내가 아이를 키우게 해준다면 그때 이혼을 해주겠다고 했다. 이후 이혼 도장을 찍으러 갔는데 전남편이 콧노래를 부르며 노래를 흥얼거리더라. 그런 과정에서 엄청난 상처를 받았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승기는 "사이코패스 아닌가?"라며 경악하고 분노했다.


MC 한가인은 "지금 남편과 연락하냐"고 물었고 김채윤은 "이혼하고 한국에 와서 아이 사진을 보내도 답장이 안 온다. 나몰라라 식이고 메신저 배경화면을 다른 여자로 해놨더라"고 답했다.


경제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학원 강사 수입 150만 원에 정부 지원금 20만 원으로 생활하고 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만약 아이가 중국에 남았다면 경제적 어려움은 없이 자라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아이가 원치 않는데 제가 데려온 게 아닐까 싶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가인은 "저도 어렸을 때 경제적으로 좋지 않았지만, 엄마가 저를 고생하며 키우시니까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을 일찍하게 되더라. 자녀도 곧 알게 될 나이가 올 것 같다"라고 위로하고 공감했다.


김채윤은 엄마아빠 역할을 다 해야 하는 싱글맘으로써 경제적 부담을 점점 느낀다면서도 아이를 데려온 걸 후회하지는 않는다며 "다시 돌아가도 무조건 데리고 올 것"이라며 아이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