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와카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화려한 돌싱글로 배수진이 친모 안현주와 함께 최초로 합동 소개팅 모습이 그려졌다. 배수진은 “모녀가 같은 날 소개팅은 세계최초일 것”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안현주는 “소개팅 한 반도 안 해봐, 어제도 떨려서 한 숨도 못 잤다”며 긴장하면서 “소개팅을 방송까지 타도 되나 싶다, 일단 애들에게 비밀, 내 친구들 다 이혼했다”면서 웃음 지었다.


배수진은 “이참에 괜찮은 사람 있으면 만나면 좋지 않냐”고 되물었다. 안현주는 “소개팅을 방송까지 타도 되나 싶다, 일단 애들에게 비밀, 내 친구들 다 이혼했다”면서“지금까지 소개팅 다 거절하고 그냥 애들도 살라고 했는데 내가 소개팅이라니, 반은 (기분)좋다”며 웃음 지었다.


두 사람은 예쁘게 꾸민 후, 두 모녀가 설레는 모습으로 소개팅 자리에 도착했다. 배수진의 소개팅 남부터 도착했다. 4살차인 연상의 소개팅남은 “미혼이다”면서 “내가 애라서 아이도 없는 외로운 싱글”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안현주는 “딸이’ 돌싱’으로 유명하다”고 말하면서 “2년 간 딸 결혼생활을 보며 나를 보는 것 같아 마음이아팠다”며 어린 나이에 큰 상처가 된 이별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난 늦은 나이에 자격증 따고 했으나 힘들더라, 일찍 이혼한 딸이 젊은나이에 하고싶은 것을 다 배우고 하길 바란다”며 엄마 마음을 전했고, 배수진은 “이혼하고 나서 활동적, 이혼 후 성격도 많이 바뀌었다”며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배수진의 이상형을 물었다. 배수진은 정경호 스타일이라 말하며 “아빠 눈 닮은 사람 좋아하지 않나, 아빠 눈 순하지 않나”고 물었고 안현주는 “그건 네 생각”이라면서 “난 건강관리 잘 하는 사람이 좋다 50대 이상형은 20대랑 다르다”고 했다. 이에 배수진이 “엄마는 남자보는 눈 없다”고 저격, 안현주는 “없다, 왜 자꾸 사기꾼만 오지”라며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나이가 들어도 설레고픈 여자 마음, 뭘 한다는 것에 대해 설렌다”며 기대했다.


이어 소개팅남은 스포츠 캐스터 겸 장내 아나운서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티비를 잘 안 보는데 찾아보니 여기저기 많이 나왔더라, 참 대단하신 것 같다”고 했다. 아이 행복을 위해 이혼을 선택했다는 말이 멋졌다고. 배수진도 “부부가 잦은 싸움을 하는 것보다 이이에게 행복한 모습을 더 보여주려한다”고 대답했다.


다음은 배수진의 친모인 안현주의 소개팅남이 도착했다. 돌싱 8년차라는 그는 소개팅남과 대화를 나눴고, 10살 연상이란 말에 깜짝 놀랐다. 소개팅남도 돌싱남이었고,  해외 금융쪽 컨설팅을 한다고 했다.


안현주는 이어 딸의 소개팅 분위기를 보더니 ““우리 둘다 합동 소개팅에 손주를 맡기고 와,  우린 자리를 비켜주자”라며 자리를 피했고, 급기야 네 사람은 2차로 이동하며 합석했다. 어쩌다 더블 데이트를 하게 된 네 사람. 세계최초 모녀 소개팅도 즐겁게 마무리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