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온 우주가 점지한 운명 커플이 공개된다.

10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와 NQQ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18회에서는 최종선택 전 모든 걸 운명에 맡기는 마지막 데이트가 진행된다.



이날 제작진은 13인 솔로남녀를 숙소 밖으로 집결시키고, 특별한 데이트 룰을 설명한다.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 만날 사람은 반드시 만난다”는 말과 함께,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테스트를 여러번 한 다음에 모든 문항이 일치하는 사람들을 ‘필연 커플’로 선정, 데이트 시간을 주는 것.


모두가 긴장된 분위기 속 자신의 취향과 운명에 맡긴 선택을 해나가는데, 이를 본 MC 데프콘은 한 솔로남을 향해 “하늘이 돕나? 행운의 동아줄을 제대로 잡았다”며 환호한다. 반면 송해나는 다른 솔로남의 선택을 본 뒤, “어떡해, 자책골이야”라며 안타까워한다.


그런가 하면 ‘몰표녀’ 정숙은 이번 미션 결과에 대해, “이게 운명인가?”라고 이야기하기도 해 그녀가 언급한 ‘운명의 짝’이 누구일지에 궁금증이 커진다.


최종선택을 앞둔 만큼, ‘불도저 직진남’도 등장해 마지막 ‘급발진 로맨스’가 펼쳐진다. 영철 못지않게 무섭게 돌진하는 이 ‘불도저 솔로남’은 “다른 여자는 마음에서 다 정리했다”, “인터뷰 할 때 한 분 얘기만 했다”, “어제부터 알아가는 시간을 기다렸다. 나 너무 적극적인가” 등 호감 가는 솔로녀에게 강렬한 대시를 이어간다. 과연 최종 선택을 앞둔 ‘급발진 로맨스’가 성공할 수 있을지, 그리고 온 우주 만물이 응원해준 ‘필연 커플’이 누구일지는 1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는 SOLO(나는 솔로)’ 영자가 최종선택 직전 찾아온 ‘로맨스 전성시대’에 기쁨과 혼돈의 하루를 보낸다.


이날 영자는 팔씨름 대결로 데이트 시간을 정한 영식, 정식과 릴레이 데이트에 나선다. 우선 팔씨름에서 진 영식과는 강화도 바다를 바라보며 ‘대낮 데이트’를 즐긴다. 이어 팔씨름 승자 정식과는 폭죽이 터지는 낭만적인 해변가에서 ‘야밤 데이트’를 한다.


이중 한 솔로남은 갑자기 영자에게 말을 놓으며, 심적 거리 좁히기를 시도한다. 이 모습을 지켜본 MC 데프콘은 “말 놓으면 진짜 ‘깐부’ 되는데…”라며 은근슬쩍 걱정한다. 송해나 또한, “친구라는 단어가 나오면 이 관계는 끝난 거라 볼 수 있다”며 조마조마해 한다.


그런가 하면, 데이트 중 ‘간접 키스’ 사태도 발발해 3MC의 ‘입틀막’을 유발한다. 한 솔로남이 영자가 먹던 음료를 받은 뒤, 여기에 꽂혀 있던 빨대로 음료를 자연스럽게 흡입한 것. 급발진한 솔로남의 행동에 데프콘은 “저게 무슨 짓이냐?”면서 극대노한다. 송해나는 “저건 마음에 있어서 하는 행동”이라며, 묘한 핑크빛 기류를 감지한다.


하지만 영자는 데이트가 끝난 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혼돈의 대환장 파티”라며 괴로워한다. 나아가 “누구와 대화해도 대화가 안 끊기는 편인데, 데이트 중 대화가 뚝뚝 끊겨서 ‘이 남자 여기 왜 왔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는 반전 속내를 고백해 다음 날 있을 최종선택 직전까지 갈등하고 있음을 내비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