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2’에서는 서로 다른 가치관을 극복하기로 다짐하는 이창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초반부터 불타는 케미를 선보였던 이창수X김은영 커플은 동거에 돌입하기 전 김은영의 ‘남사친’에 관련한 입장차로 갈등을 빚은 상황이다. 결국 두 사람은 동거 첫날밤 격한 언쟁을 벌이고, 둘째 날 아침 싸늘한 분위기 속 각자 출근에 나서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퇴근 후 ‘동거 하우스’에서 불편한 상태로 재회, 아슬아슬한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은영은 이창수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사전에 커플 젠가 게임을 준비하고 저녁 식사까지 차리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다. 


김은영은 이창수를 위해 저녁을 준비하고 이창수는 김은영의 음식을 챙기며 서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창수는 "문제는 이게 해결된 건 아니다"면서 "내가 조금 더 노력하고 은영이도 조금 더 노력해야 하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이창수는 ‘무반응’에 가까운 리액션을 보여 MC 정겨운의 걱정을 유발한다.


김은영은 '화났을 때 내가 어떻게 해줬으면 좋겠어?'라는 질문을 뽑았다. 이에 이창수는 "내가 먼저 표현하기 전에 그냥 기다려줬으면 좋겠어"라고 밝혔다. '이것만큼은 꼭 지켜줬으면 한다'는 질문에 김은영은 "거짓말을 하지 않을 테니 내가 하는 말을 믿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더욱이 “원래 애교가 많은 성격”이라는 김은영의 이야기에 이창수는 “애교는 나에게만 부리는 줄 알았는데…”라고 답해 분위기를 냉각시킨다. 과연 두 사람이 서로 간의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이창수는 김은영에게 요리사야?라고 하며 칭찬을 했고 김은영은 오랜 만에 이런 밥 먹네. 내가 기분이 좋았나봐. 일반부서에 팀장님이 있어. 너무 기분이 좋으니까 팀당님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창수는 심각한 표정으로 김은영에게 "나한테만 혀 짧은게 아니구나"라고 했고 김은영은 "원래 애교가 많은데 자기한테 더 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창수는 김은영과 술을 마시면서 노래를 불렀는데 의미심장한 가사의 '희나리'를 부르자 김은영은 눈물을 흘리며 포옹을 요청했지만 거짓말을 했다.


제작진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반전의 럭비공 행보로 4MC를 ‘찐 당황’시켰던 이창수 김은영 커플이 갈등 후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을 있는 그대로 드러낸다. 과몰입과 폭풍 공감을 유발한 두 사람의 동거 라이프와 연애 서사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