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에 등장한 배우 탤런트 김혜선이 세 번의 이혼 후 심경을 진솔하게 밝혔ㄷ바니다. 2021년 11월 19일 저녁에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허영만과 김혜선의 경기도 수원 맛집 투어가 공개됐던 것입니다.



이날 방송으로 그때 그 시절 김혜성의 풋풋한 사랑스러운 모습이 공개됩니다 깊어가는 가을을 만난 식객 허영만과 김혜선은 먼저 추운 몸과 마음을 달래주는 순두부집으로 향합니다.


주메뉴 앞에 두부에 깻잎전, 오이야채말이, 가지 튀김 등 손이 많이 가는 반찬 10가지와 비빔밥용 나물 6종 한 상이 가득합니다. 정성이 가득한 밑반찬의 향연에 식객 허영만이 "주메뉴는 자신이 없는 것 아니냐"라고 의심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여기 순두부찌개 두 종류와 비지찌개, 된장찌개까지 등장했는데, 두 사람은 푸짐한 맛에 놀라 감탄이 절로 나오는 것에 놀랐다고 합니다"


맛있는 음식뿐 아니라 어디서도 듣지 못했던 김혜성의 진솔한 이야기도 공개됩니다. 


허영만은 식사 중 김혜선에게 KBS2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활약에 대해 언급했는데, "나이가 28세 연하와 결혼이 가능할까"라며 극중 28세 나이 차이를 극복한 러브라인을 짚었답니다.


김혜선은 "너무나도 정말로 남사스러운데 가능하다고 하더라. 너무 부끄러워서 대사가 안 나왔다. 이를 이보희 언니에게 말했더니 저보고 부럽다고 했던 상황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답니당 ㅋㅋ


다음으로 방문한 음식점은 한우특수부위구이를 파는 곳으로 김혜선은 고기 맛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답니다. 허영만은 "고기 잘 드신다. 나하고 같이 드셨는데 정말로 싹 비우셨다"라며 놀라워했답니다.


지난 2020년 9월 사업가 남편과 성격 차이를 이유로 결별했다는 보도가 있었고 이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김혜선은 이후 "전 남편과 3년 전부터 별거했다"며 "(결별 이유는) 전 남편과 성격 차이도 있었지만, 아이들 문제로도 갈등이 많았다. 우리는 혼인 신고도 안 한 상태에서 살았기 때문에 '이혼'이라고도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영만은 "물어보기 미안한데 이혼하고 '오케이 광자매'를 촬영하지 않았나"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혜선은 "연습하는 날 기사가 터졌다. (극중 인물이) 대본을 보거나 연기를 했을 때 '어쩜 내 상황과 비슷할까' 싶었다"며 "그냥 철판을 깔고 했다. 아픔과 슬픔을 가슴에 담고 연기에 더 전념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김혜선은 가정사를 밝히며 "네 자매 중 맏딸이다. 16살에 활동을 시작해 제가 집을 샀고 가정 형편이 좋아지게 됐다"며 "(이혼한 것에 대해 가족이) 가슴 아파하신다. 누구를 탓하고 원망하고 싶지 않다. 나 혼자 잘한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 언제까지 희생을 하고 살아야 하는 건가 싶었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대중의 시선이 조금은 어려웠겠다"라며 어루만졌답니다. 김혜선은 "가슴에 담아두지 않으려고 하는 것 같다. 자꾸 되새기면 가슴이 아프다. '자기가 살아보지 않았는데 내 마음을 어떻게 알아'라며 깊이 파고들면 정말 가슴이 아픈 것이다"라고 말했답니다. 


허영만은 "옛날에 활동했던 사람들 다 '책받침 요정' 아니에요?"라고 물었고 김혜선은 쿨하게 인정하며 "채시라, 이상아와 같이 활동했었다. 일주일 동안 잠을 못 잤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하루에 여러 개 일정을 소화했고 동시에 두 방송국에서 드라마 촬영을 해서 신경전이 심했다. 중간에서 힘들었다"라고 밝혀 그 당시 인기를 짐작케했다.


아울러 "저는 자식도 있는 상황이다. 자식도 잘 크고 있으니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다"라며 강인함을 보였답니다. 


배우 김혜선은 서울 출생, 1969년 9월 28일생으로 53세이며 160cm, A형, 학력은 충무초등학교, 숭의여자중학교, 안양예술고등학교,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연극영화과, ​1987년 MBC 드라마 ‘푸른 교실’로 데뷔했습니다.


빼어난 미모로 80년대 말 하이틴 스타이자 ‘책받침 여신’으로 불리며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그녀는 세 번의 결혼과 이혼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요.


특히 1993년 대히트한 '걸어서 하늘까지‘에서 최민수의 상대역으로 나온 김혜선은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게 됩니다.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을 시작으로  SBS 연기대상 드라마부문 최우수연기상 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작품속 선과 악, 배역과 장르를 거침없이 넘나들었던 열연을 증명해낸 그녀.


김혜선은 1995년 결혼해 1997년 아들 최원석 씨를 낳았으며 8년 만인 2003년 이혼했습니다. ​김혜선 첫번째 결혼 실패 이혼 이유 성격 차이 로 사유를 밝혔습니다.


후 2004년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 후 딸을 낳았으며 2007년에 이혼, 특히 두 번째 이혼 과정에서 딸의 양육권을 얻기 위해 17억 원의 빚을 떠안아야 했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두 번째 남편이 외국에 투자하면서 빚을 17억 원이나 졌다”며 “이혼할 때 남편이 빚을 떠안아주면 딸의 양육권과 친권을 주겠다고 해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돈을 갚기 위해 2012년에 투자를 했다가 사기를 당해 5억 원을 다시 빚지게 되면서 “갚아야 할 원금이 많아서 시간이 걸리고 있지만 성실히 빚을 갚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2018년 파산 전차를 밟게 됩니다.


김혜선은 2016년 5월 세 번째 결혼 소식을 알렸으며 상대는 2살 연상의 사업가 이차용 씨로 2014년 한 봉사 단체에서 인연을 맺었다고 밝혔는데요.


이차용 씨는 ‘친환경 유아용폼 업체 대표’로 김혜선이 빚을 갚아가던 중 사기까지 당하는 힘든 상황에 이차용 씨가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김혜선은 아들에 대해 “두 번째 이혼을 결정하던 당시 나에게 오히려 ‘괜찮다’고 말해준 아들이 있어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 아들이 반대했다면 아마 용기를 내지 못했을 것이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두 사람은 함께 2017년 tvN 예능 ‘둥지 탈출’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김혜선은 과거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여 "결혼 후 3년간 쉬고 나왔는데 주인공으로 캐스팅됐지만, 며칠 만에 주인공 친구 역할로 바뀌었다. 당시 자존심이 상했다“라며 ”서러웠지만 자리를 잡아야겠다는 생각에 친구 역할을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했다. 그 이후 남들이 안 하는 역할도 닥치는 대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엄마 역할도 할 게 너무 많더라. 폭도 넓어지고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이 생긴다는 사실을 터득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