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만에 김선호가 입을 열면서, K배우는 김선호 인것이 밝혀졌습니다.



김선호는 입장이 늦어진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운을 떼며,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기사와 처음 겪는 일들에 대한 두려움이 입장을 밝히는데 어려웠다며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당사자와 만나 사과를 하고 싶었으나, 현재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있으며 사과를 할 시간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도 밝혔습니다.


또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했다.


‘1박2일’의 저주라는 오명은 또다시 이어지게 됐습니다. 이번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인한 하차로 ‘1박 2일의 저주’라는 징크스는 여전히 건제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MC몽을 필두로 강호동, 이수근, 엄태웅, 정준영 등 출연자들이 갖가지 사건과 논란으로 프로그램 하차는 물론 연예계 활동 중단까지 이어진 사례가 지속됐기 때문입니다.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제작진은 20일 김선호의 하차 소식을 알렸습니다. 제작진은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김선호 사생활 폭로 논란에 따른 여파입니다.  ‘1박2일’ 제작진 입장에서도 난처한 상황입니다. 김선호가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게 된 계기 중 하나가 바로 ‘1박2일’이었고 제작진도 김선호에게 상당한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는 ‘1박2일’의 촬영 장소가 경상북도 군위, 경상북도 영덕, 충청북도 충주, 경상북도 청송 등에서 이뤄졌고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촬영 중이던 김선호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갯마을 차차차’의 주요 촬영지는 경상북도 포항시다. 군위, 영덕, 청송 등은 포항시와 바로 맞닿아 있는 인접 지역입니다.


김선호가 ‘1박2일’ 출연 당시 논란을 예견한 듯한 주변 출연자들의 발언이 다시 회자되는 등 김선호의 ‘1박2일’ 파장은 당분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선호가 방송 당시 여성 관계자에게 고함을 지르는 장면도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촬영 장소까지 김선호를 배려했던 ‘1박2일’ 제작진은 뜻하지 않은 논란에 결국 ‘손절’까지 택해야 했습니다.


특히 낚시 기사들도 많았는데요. 과거 그의 소속사인 솔트엔터테인먼트에서 소속 배우의 악성 게시물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인스타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을 현재 논란 이후 누른 것처럼 착각하게 하는 제목의 기사라던가...


배우 김선호가 출연을 확정했던 영화들에서 줄줄이 퇴출당했습니다.


김선호는 차기작으로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 데이즈', '슬픈 열대'를 준비하고 있었고, 제작사 외유내강에 따르면 김선호는 출연 확정했던 '2시의 데이트'에서 하차하기도 했습니다. '2시의 데이트'는 큰 비밀을 가진 아랫집 여자를 윗집 남자가 매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 '엑시트' 이상근 감독의 차기작으로, 지난달 김선호와 임윤아가 호흡을 맞추게 됐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이밖에도 김선호를 얼굴로 내세운 브랜들이 연이어 그가 출연한 광고를 내리는 등 ‘대세 배우’의 몰락은 점차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별로 관심없던 배우이었는데, 갑자기 1박 2일에 처음 보는 배우가 등장하길래 빽이 좋나 보다 생각했는데, 실제로 모든 기반을 소속사가 만들어준 거라고 하더군요. 인성이 글러 먹은 것을 소속사는 몰랐을까요? 알았어도 모른척했을까요. 역시 연예계는 연예계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