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MBN에서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 시즌2’에서는 이혜영, 이지혜, 유세윤, 정겨운과 새로운 돌싱 남녀 8명 이덕연, 이창수, 윤남기, 김계성, 김채윤, 김은영, 유소민, 이다은이 돌싱빌리지에서의 두 번째 날이 그려졌다. 



이날  유소민은 미션 쪽지를 발견하고 돌싱남녀는 샌드위치, 똠얌꿍, 삼겹살, 북엇국을 고르며 랜덤 조식 데이트를 하게 됐다. 돌싱남녀는 같은 메뉴를 고른 사람이 조식 데이트를 하게 됐는데 이덕연과 윤남기는 늦잠을 자면서 누구와 같은 메뉴를 고르게 될지 긴장감을 줬다.


이창수랑 조은영이, 윤남기는 김채윤과, 이덕연과 이다은이 함께 조식을 먹게 됐습니다. 특히나도 이다은과 이덕연은 서로 첫 호감을 가졌기에 마치 운명처럼 다시 만난 모습이었답니다.  


이다은은 이덕연에게 대화 주제를 던져보지만 이덕연은 차단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다은은 "연애하고 그러면 답답하다는 소리를 듣지 않냐?"라고 물었고 이덕연은 많은 사람을 만나지는 않았는데 가끔 그런 소리를 들었다"라고 했다.


이채윤은 윤남기에게 집중하지 않고 김계성과 유소민의 테이블에 가서 빵을 얻어오고 윤남기는 다른 생각 하고 있죠?라고 물었다. 이지혜는 “남기 씨는 다른 마음을 먹을 수도 있겠다. 자신에게 집중하지 않는 것을 눈치 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식 데이트 후 이다은과 김채윤이 대화를 나눴답니다. 마음에 드는 사람 있는지 질문에 이다은은 “잘 모르겠다 조식 먹어본 후 아닌 것 같은 마음이다, 설렘에 안 느껴졌다”면서 ” 대화가 안 이어지더라 , 어색하고 힘들었다”고 당시 감정을 전했으며,  김채윤은 “우린 한 번 갔다 왔더니 한번 아니면 확실히, 두번의 실패를 맛보고 싶지 않은 마음이다”며 공감했답니다.


두 사람은 “어색하지 않은 사람 만나고 싶다, 대화가 잘 통했으면 좋겠다”며 같은 마음을 보였다.


2:2 데이트를 선택하는 도장 찍기가 이어졌다. 여기서 이창수가 김은영을 따라 ‘포켓볼 데이트’ 코스에 도장을 찍고, 유소민은 윤남기를 따라 ‘사격장 데이트’에 도장을 찍어 치열한 머리 싸움을 엿볼 수 있었다. 이후 이덕연-이창수-김은영-김채윤이 포켓볼 팀, 김계성-윤남기-유소민-이다은이 사격장 팀을 이뤄 데이트 장소로 향했다.


‘포켓볼 데이트’ 팀은 김은영이 이창수를 선점해 이창수, 김은영, 김채윤의 ‘삼각관계’가 형성됐다. 한 팀이 된 이창수와 김은영은 한층 밀착된 자세로 친근감을 표현해 김채윤을 씁쓸하게 했다. 


은영은 창수에 대해 “재밌는 사람 좋아하는데 창수씨 재밌는 표현보며 호감이 많이 갔다”며  복잡 미묘한 데이트에 마음의 변화가 있을지 궁금증을 안겼다.


그러나 신들린 당구 실력의 이덕연이 김채윤을 차분하게 가르쳐주면서 어느새 두 사람 사이에도 묘한 공기가 감돌았다. 정겨운과 이지혜는 "이제는 채윤 씨가 창수 씨를 바라보지도 않는다", "덕연 씨를 보는 눈빛이 달라졌다"며 미소 지었다.


다음은  다은과 세경, 소민과 남기의 사격장 데이트 모습이 그려졌다. 다은은 “이 사람과 잘 될 것 같은 분위기가 있나”고 질문, 윤남기는 “호감가는 상대 있지만 비밀”이라고 했다. 특히 데이트 상대로 이다은을 꼽았기에 호기심을 안겼다.


‘사격장 데이트’ 팀은 초반부터 뜻밖의 갈등으로 냉랭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때, 남기가 술을 마신 탓에 대리기사를 불렀으며, 다 같이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김계성이 “전날 밤 가장 안 맞을 것 같은 사람으로 다은 씨를 뽑았다”고 자진 납세해, 이다은을 당황하게 만든 것. “당사자 앞에서 굳이 저런 얘기를 했어야 했나?”라는 4MC의 지적이 속출했다. 


사격 대결에서 한 팀이 된 두 사람은 승부욕을 불태우며 제법 가까워졌으나, 또다시 저녁 술자리에서 갈등을 빚었다. 이다은의 농담을 “송곳처럼 쿡 찌르는 것 같다”며 되받아친 김계성의 반응이 불씨를 지핀 것. 서로 감정없는 말이지만 상처가 된 모습이었답니다. 


이와 달리 포켓볼팀은 웃음 꽃이 피었다. 창수는 아버지랑 통화를 하며 더욱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창수의 아버지는 그가 필러까지 맞았다며 폭탄 고백했고,  두 부자의 필터없는 대화가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더블 데이트를 마치고 전원 숙소에 도착했는데, 데이트를 마치고 들뜬 모습. 이와 달리 다은은 한참 침대에서 나오지 못했답니다.


갑자기 눈물을 보인 다은은 “어제로 다시 도될아갔으면 좋겠다, ​열린 마음으로 왔는데 이럴 수가 있나 싶을 정도”라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답니다. 계성과 어긋났던 모습에 상처를 받은 모습이었답니다. 


심지어 다은은 친정엄마랑 통화하면서 “나 짝은 없을 것 같다, 통하는 분이 안 계시는 것이다, 친구 많이 사귀어 가겠다”면서 마음을 토로했답니다. 


드디어 돌싱들의 나이부터 직업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창수는 경찰 공무원 16년 차로 재직 중이며 나이는 41세라고 밝혔습니다. 생각보다 나이가 많아서 조금 놀랬는대요? 그래도 다른 참가자들과 정말로 잘 어울리고 유머러스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남자들 중에 가장 인기 있는 참가자가 되었습니다. 직업은 헬스 트레이너 혹은 군인으로 생각했는데 아니였네요. 


출연하는 이창수의 직업은 경찰입니다. 경찰 공무원이며 16년 차로 25살 때부터 경찰일을 해왔습니다. 계급은 경위이고, 사회의 질서를 위해서 일하고 있는 든든한 경찰관이네요. 


돌싱글즈2에 출연하는 이다은 나이는 33살입니다. 1989년 생이고 뱀띠, 육십갑자는 기사입니다. 20대 후반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30대 초반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성 참가자분들이 하나같이 동안 외모에 예쁜 외모를 자랑하고 있어서 남자인 제가 나이 예측을 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출연하는 이다은의 직업은 영어강사입니다. 왠지 이다은이 영어 선생님 해주면 정말로 핵심만 잘 뽑아서 알려줄 거란 생각이 들 정도로 꼼꼼한 성격의 소유자가 아닐까? 란 생각이 드네요. 고등부 입시 쪽에서 7년 동안 강사를 해왔다는 것으로 봐서는 26살부터 영어 강사일을 시작한 실력파 영어 강사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은이덕연은 28세로 이창수와 무려 띠동갑 이상의 나이차가 났는데요. 이덕연의 자녀유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반도체 제조업체에서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나이가 공개된 이들 중에서는 이덕연이 가장 최연소네요!


나머지 돌싱들의 정보는 다음주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