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장영남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장영남은 "스릴러 장인"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습니다. "사이코, 악역 등 무서운 캐릭터를 하도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장영남은 송은이와 대학 시절 선후배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송은이 선배는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에너지와 끼가 엄청났다. 나의 우상이었다“라고 극찬해 등장부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송은이는 "장영남이 대학교 때부터 연기를 잘하고 예쁜 외모로 유명했다. 별명이 ‘대학로 이영애’였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때 뭐였냐면 느낌이 이영애 같다고 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장영남은 "아니다"라며 만류했고, 송은이는 "본인은 싫어했지만 연기 톤이 차분한데 카리스마도 있고 예뻤다"라며 강조했다. 송은이에 따르면 대학 시절 장영남은 캠퍼스 퀸카였다고 합니다. 


송은이는 “친한 남자후배들이 다 영남이 좋다는 애들 많다고 들었다, 한 열 다섯명 된다, 인기 많았다”며 전했다.


더 나아가 장영남은 '대학 다닐 때 CC는 안 하셨냐'라는 질문에 대해 "CC는 있었다. 졸업하기 전에 마지막에. CC를 사귀고 싶지 않았다. 그때는 남자 사귀는 게 창피하다고 생각했다"라며 덧붙였다.


이날 장영남은 7세 연하 남편과 연애를 시작하게 된 사연을 밝혔는데 "남편과 함께 같은 연급에 출연했었다"


장영남은 "과거 연극을 하던 시절 대타로 온 남자 배우가 지금의 남편"이라며 "공연을 다 끝낸 마지막 날에 편지를 주면서 고백을 하더라. 혼자 마음 졸이다가 '감히 선배님을 좋아해서 죄송하다'고 하더라"고 남편 고백을 전했습니다.


이어 "남편에게 호감까지는 없었지만 결혼까지 하게 됐다".


민경훈은 "마음을 받아주게 된 건 뭐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장영남은 "내 이상형은 아니지만 누가 봐도 '참 괜찮다' 싶은 스타일이다. 호감까진 없었지만 싫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7살 연상 연하 부부 간 호칭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막상 사귀니 자연스럽게 오빠처럼 행동하더라, ​누나라고 부르는 건 불편하니까"라고 했습니다. ​'영남아'라고 이름 부르고 또 그게 싫지는 않았다"라며 자랑했다.


남편이 연애 시절 '나쁜 남자'였다고 밝힌 장영남은 "새벽마다 절절하고 애틋한 이메일을 보내 감동을 받았는데 데이트에 나가면 완전히 다른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망하고 돌아오면 또 절절한 이메일을 보내더라. 한두 달 계속되다 보니 세뇌를 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영남은 "남편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날이 내가 이별을 결심한 날이었다. 헤어지자는 말을 들은 남편이 '안 될 것 같다'며 급하게 차를 몰고 집에 가서 목걸이를 가져와 급 프러포즈를 하더라"며 이별에서 결혼으로 이어지게 된 극적 사연을 전했다.


장영남은 남편과 모자 사이로 오해받았던 사연을 밝히며 "남편과 서로 '(애기) 엄마, (애기) 아빠'라는 호칭을 쓴다. 동네 마트에서 날 '엄마'라고 부르는 남편을 본 직원이 다음날 내게 조심스럽게 '큰 아들이 있었냐'라고 하더라"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남은 남편 이호웅과 2011년 12월에 결혼을 하게 됩니다, 남편 이호웅은 극단의 극단 대표이자 상임연출을 맡고 있다. 경기대학교 대학원 공연예술학 박사과정을 수료한 후 현재 대학교수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에는 아들을 출산하게 되죠.한편 장영남이 영화 '국제시장'에 캐스팅 된 이후 임신 소식을 알게 되었고, 임신 5개월이었을 때 영화 '국제시장'을 촬영하게 되었는데, 이때 차가운 바닷물 속에 들어가 피난가는 장면을 촬영해야했었지만, 제작진들의 배려로 잠수복을 입고 들어가 차가운 물을 피할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아들을 늦게 낳았다"고 말한 장영남은 "아들이 드라마를 함께 보기도 한다. 내가 늘 나쁜 역할만 맡으니까 볼 때 마다 '엄마는 나쁜 사람이야, 아니면 좋은 사람이야?'하더라"고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이어 "이건 연기야, 엄마가 아니야라고 설명해 주지만, 막상 보면 '엄마, 미친거 아니야?'라고 말하더라"고 해 닫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또한 장영남은 "시나리오를 받으면 아들하고 함께 체크한다. 엄마가 죽는지 안죽는지, 나쁜 사람인지 아닌지 체크한다"며 "아들이 내가 죽는 연기를 보면 심정적으로 안좋은 것 같았다. '엄마 불쌍해' 하길래, 더 이상 아이에게 보여주면 안되겠구나 싶다. '저 피는 진짜 피가 아니야, 케첩이야'라고 설명해주곤 한다"고도 전했습니다.


장영남은 1973년 고향 서울에서 태어나, 1995년 극단 '목화' 단원으로 연기를 시작한 인물로서 그동안 영화 '국제시장', 드라마 '가족의 탄생' 외에 여러작품에 출연해왔으며, 그런 장영남은 최근 드라마 '검은태양'에서 도진숙 역할과 영화 'F20'에 출연하여 연기활동을 이어 가고 있는 중 입니다. 이 외에도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 '소방관'에도 출연해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중 입니다.


어릴적 장영남은 태어나기전 집안에 딸만 여러명이 있었던 탓에 외할아버지는 아들이 태어나길 기대하는 마음으로 영화로운 사내라는 뜻인 '영남'이라는 이름을 미리 만들었으나, 딸만 다섯인 집에서 막내 딸로 태어나게 되었고, 아들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태어나기 전 외할아버지가 만든 이름인 '장영남'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어린시절에는 남성스러운 이름으로 인해 '조영남'이라고 놀림 받기도 했었지만, 실제로는 남성스러운 이름과 달리 중학생 때 어느날 선생님이 책을 읽어볼 사람 손들라고 하면 손을 들고 싶었으나 내성적인 성격으로 손을 들지 못했을 정도로 여성스러운 아이였었습니다.


그전까지 연기를 해본적이 없는 것은 물론, 연기에 대해 생각하지도 않았던 장영남은 계원예고에 입학하여 사람들 앞에서 울고, 웃는 연기와 대사를 하면서 연기에 대한 묘한 즐거움과 매력을 느끼게 되죠.


다만 보수적인 집안으로 인해 집에서 쫒겨나기도 했었을 정도로 부모님이 연기 반대를 했었지만, 오히려 하지말라고 하니 더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음에도 장영남은 계원예고 연극영화과 졸업 후 서울예술전문대학 연극과로 진학을 하게 됩니다.


부모님의 반대를 무릎쓰고 서울예대에 진학한 장영남은 성실히 학교를 다녔지만, 술을 마셔본 적이 없었을 정도로 존재감 없는 학생으로 대학 생활을 보냈고, 1995년 선배였던 배우 성지루의 권유로 당시 여러 극단 중 가장 유명했던 '목화'에 들어가게 되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