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퀸 양지은이 '슈돌'에 출연하여 가족을 공개했습니다.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남편의 얼굴도 공개되었는데요.



현재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는 대세 중의 대세인 양지은이. 전업주부에서 트롯퀸이 되기까지, 양지은의 뒤에는 든든한 남편이 있었다고. 또한,양지은이 아들 의진, 딸 의연과 뜻깊은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양지은은 일어나자 마자 깨끗하게 청소된 주방을 보고 ​"누가 이렇게 치워놨지?"라고 했고 이내 외조의 왕 치과 의사 남편이 등장하며 예사롭지 않은 솜씨로 음식을 만들었다.


이날 양지은은 동갑내기 치과의사 남편에 대해 "대학원 다니던 시절에 소개를 통해 알게 됐다. 오빠 같은 듬직한 모습에 고민하지 않고 결혼했던 것 같다. 오로지 혼자 남편이 육아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2년을 슈퍼맨처럼 도맡아서 해왔다. 지금의 제가 있기까지 1등 공신인 것 같다"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부부는 5세 아들 의진이와 3세 딸 의연이 남매를 키우고 있지만 5년 차 부부 답지 않게 신혼생활같은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양지은은 남편이 병원도 그만 두고 2년 동안 혼자서 육아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양지은은 "첫째 아들 의진이가 16개월 됐을 때 남편이 '의진이가 이상한 거 같아' 하더라. 불러도 쳐다도 안 보고, 다른 애들하고 다른 거 같다는 말에 가슴이 철렁했다"고 말했다.


센터를 찾아가 검사를 받았다는 양지은은 "발달이 너무 느리다고, 하위 0.01%라고 하더라"며 "하늘이 무너지는 게 이런 기분이구나 했다. 남편도 의진이 자는 모습만 봐도 눈물을 펑펑 흘릴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또 양지은은 "남편이 '내가 휴직을 해서라도 부모 둘 중에 한 명은 아이를 도맡아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렇게 확고하게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면서 가족을 아끼는 남편을 향한 깊은 마음을 전했다.


아들을 위해 여러 논문을 뒤졌다는 이들 부부. 양지은은 "제주도로 떠나서 마음껏 자연을 즐기고 모든 걸 몸으로 느끼게 해줬다"며 ​"10개월 정도 흘렀을 때 치즈를 '즈'라고 말하더라. 그때 둘 다 오열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둘째 딸 의연은 처음 만난 삼촌들과 먼저 다가가는 친화력으로 인터넷의 이모와 삼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이어 의연하게 사고를 치고 미룬 의연의 모습이 귀여워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잡아떼고 나서 바로 진실을 고백하는 정직함은 양지은 부부가 얼마나 아이를 잘 키웠는지를 일깨워줍니다. 이렇게 착하고 귀여운 아이를 키우는 양지은의 육아 비법도 눈에 띕니다.


양지은의 남편은 양지은이 트로트 가수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대폭 지원해주었다고 합니다. 양지은의 남편은 양지은에게 "여보 옛날에는 나랑 떨어지기 싫어하더니"라고 말하는가 하면 감자 샐러드로 아침 밥상을 차리며 스윗한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또 양지은은 미스트롯에서 처음 떨어질 당시 남편에게 전화했더니 “괜찮아. 의진이가 잘 자라잖아. 괜찮아”라고 해서 큰 힘이 되어줬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또한 치과의사답게 양지은에게 아이들의 양치를 신신당부하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업주부였던 양지은은 실력을 발휘하며 육아 재주꾼 면모를 뽐냈다. 아이들의 머리를 스스로 다듬는 그의 모습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의진이의 파마부터 의연이의 앞머리까지, 양지은의 손끝에서 탄생한 아이들의 뉴 헤어스타일이 궁금해진다. 이와 함께 양지은은 놀라운 요리 솜씨를 선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아빠가 없는 하루에 익숙하지 않은 아이들은 대성통곡해 양지은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양지은은 아이들을 달래는 꼼수를 부리기도 했다는데. 아빠가 금지한 것을 아이들에게 주겠다고 약속한 것. 의진, 의연 남매가 눈물을 흘린 이유와 양지은이 남편 몰래 아이들과 한 약속은 무엇일지 기대감을 높인다. 


양지은의 딸 의연은 아빠를 꼭 닮은 얼굴을 하면서 웃는 얼굴이 너무 예뻤다. 양지은은 의진과 의연 남매를 위해 밥상을 미끄럼틀로 활용하며 놀아주는 모습을 보여줬고 남편이 만든 음식을 먹는 ​아이들은 국물까지 마시면서 요리솜씨를 알 수 있게 됐다.


1990년생인 양지은은 올해 32세로. 양지은 고향은 제주시 한림읍 출신이라고 하고요, 1남 2녀 중 차녀로, 가족으로 부모님과 남편 그리고 두 아이가 있습니다. 참고로, 양지은 아버지는 전 북제주군의회 양보윤 의장이라고 합니다. 


양지은은 키 164cm에 혈액형은 O형이라고 하고요, 종교는 천주교(세례명 아네스)이며, 학력은 중학교 때 판소리에 입문했다고 하는데요, 이후 제주 한림고등학교를 나와 전남대 국악과 수석 입학 이후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음악교육과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양지은의 현재 소속사는 린 브랜딩 소속이라고 합니다. 


양지은은 제주 출신 가운데 유일하게 무형문화재 판소리 흥부가 1호 이수자로, 초등학교 2학년 때 담임 선생님의 권유로 KBS 전국 어린이 동요대회에 출전해 제주시 최우수상 및 전국 장려상을 수상하면서 노래에 재능에 있다는 사실을 발견, 이후 주위에서 성악을 배울 것을 권유했지만 가정 형편상 판소리를 공부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양지은 경력은 판소리를 중1때 입문해서 2008년 나주 목사고을 전국 국악경연대회에서 판소리로 대상을 차지했습니다. 


양지은은 미스트롯2 우승 이후 일정이 너무 많아져 호텔 생활을 끝내고 제주에서 경기도로 거주지(집 아파트))를 옮겼다고 하는데요, 양지은의 경기도 집 내부는 이후 여러 방송에서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두 시 탈출 컬투쇼, 임백천의 백 뮤직,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 김혜영과 함께 등에도 출연했고, 내 딸 하자에는 미스 트롯 2 TOP7 멤버로 고정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양지은은 이외에도 광고와 화보 등에서도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21년 현재 제주특별자치도 홍보대사이자 한국 판소리보존협회에서도 서귀포지부장을 맡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방송을 통해 활약하는 모습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