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싱글즈가 돌아왔습니다. 10월 17일 돌싱글즈2 1회가 방송되었습니다. 이번 돌싱글지 2기 역시 훈남훈녀 출연자분들이 출연했는데요. 1기 때부터 큰 관심을 받았었죠. 



'우리 이혼했어요', '환승연애' 등을 포함해 국내에서 이렇게 자극적이고 신선한 소재의 방송들이 계속해서 기획되는 게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이유는 재미가 있기 때문이죠. 각설하고 이번 돌 싱글즈 2기 출연자들의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해 살펴보겠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8인의 출연자들이 등장해 간단한 자기소개를 했고, 돌싱빌리지로 자리를 옮겨 밥을 먹으며 야자타임을 진행, 결혼생활을 유지했던 기간과 이혼 당시 심경들을 털어놓았다. 본격적으로 출연자들을 소개해보겠습니다.


먼저 이덕연은 샤이니 온유 닮은꼴로 mc 이혜영 또한 자신의 스타일이라며 사심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덕연은 "전(前) 결혼 생활은 잊고 싶다. 좋은 건 사실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


그는 이혼 4년 차라고 말하며 아내의 외도로 인해 이혼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친구가 아내의 외도 장면을 목격했고 평생 흘릴 눈물을 다 흘린 것 같다고 이혼의 아픔을 말했습니다. 


이혼 3년차 김채윤은 "전남편이 중국인이었던 것이다. 항공과(학력 대학교)를 다녔는데, 교환학생으로 중국을 다녀왔던 것이다. 유학 가서 만난 지 3개월 만에 결혼했다. 그날을 제일 후회하는 마음이다"고 고백했답니다.


이어 "시아버지가 중국의 인민대표였던 상황이었다. 규모로 따지면 몇백억 자산가였다.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전남편 밖에 없었는데, 저를 챙겨야 되지 않나. '한국으로 꺼져' 이렇게 말했던 것이다. 항상 외로웠다"고 밝혔답니다.


다음은  이혼한 지 4년차 이창수가 자기소개를 했습니다. 이창수는 아내와 6년 간의 결혼생활을 하면서 자신은 결혼 생활이 좋았지만 아내는 자신이 방귀 뀌고 하품하는 것까지 싫어했다고 말했습니다.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외모와 말을 조리 있게 잘하며 남자 출연자들 중 가장 여유가 있어 보이는 출연자입니다.  또한 이창수는 아버지에게 돌싱글즈에 나간다고 말하니 재혼하는 줄 아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다음은 단발머리와 보조개가 매력인 김은영이 등장했습니다. 김은영은 이혼한 지 3개월 차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그녀는 남편과 연애를 오래 해서 다 알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화목한 결혼 생활이 아닌 실망감이 컸다."


고 말하며 이혼한 것에 대해 후회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결혼하신 많은 분들이 공감할 것 같습니다. 연애와 결혼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말이죠.


다음은 이혼 6년차 유소민이 등장했습니다. 유소민은 남편이 아들 같았다고 말하며 "친정 아버지가 입원했을 때 쇼핑하면 안 되냐, pc방 가도 되냐고 말했다"면서 힘들었던 결혼 생활을 언급했습니다. 


이혼 후 주변의 시선으로 인해 상처를 많이 받아 힘들었다고 합니다. 그녀가 말하는 모습을 보면 매우 성숙하다는 게 느껴졌습니다.


다음은 이혼 4년차 윤남기가 등장했습니다. mc들은 그를 보며 닉쿤과 김원준을 닮았다며 외모를 칭찬했습니다. 윤남기는 뉴욕에서 패션 공부를 하다가 ​한국에 들어와 아내와 인연이 되어 결혼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신뢰가 깨지는 사건이 있었고 결국 이혼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때 상대방의 잘못으로 이혼한것으로 예측이 됩니다. 외도가 아닐까 조심스레 예상해봅니다. 윤남기님은 결혼으로 인해 큰 상처를 받은것으로 보입니다. 그사람의 눈을 보면 알수 있는데 굉장히 슬퍼보였습니다.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내면은 슬픔으로 가득찬 사람처럼 말이죠.


다음은 이혼 2년 차 김계성이 등장했습니다. 김계상은 내면의 아픔이 있는 아내를 자신이 구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김계성은 아내에 대해 딱한 사람이기도 하고 나쁜 사람이기도 하다면서 "그분을 지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혼 2년 차에 접어든 이다은이 등장했습니다. 겉모습은 차가워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털털한 성격을 가진 것 같습니다. 이다은은 남편과 연애 할 때도 싸웠는데 결혼을 하니 싸우는 일이 배가 되었다고 말하며 "이러다가 둘 중 한 명이 죽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 역시 결혼은 현실이다 라는 것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돌싱 빌리지’에 도착한 이들은 저녁을 먹기 전 각자의 방에서 꽃단장을 했다.이후 다 같이 모여 식사를 했다. 


어색함이 감도는 분위기 속 돌싱남녀는 “야자타임을 하자”는 김계성의 제안으로 반말 대화를 시작했다. 또한 식사 자리에서 나란히 앉은 윤남기-김은영은 계속 묘한 분위기를 풍겨, “벌써 커플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2차에서는 기습 노래자랑이 펼쳐졌다. 이덕연-이다은이 이다은의 애창곡이라는 혼성곡 '안부'를 듀엣으로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나아가 이덕연은 이다은의 신청곡인 이적의 '빨래'를 열창했다. 잠시 후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이다은과 이덕연은 서로를 첫인상 1위로 꼽았다. 


이혜영과 유세윤은 “벌써 서로에게 전기가 온 것 같다”, “끝났네 끝났어~”라며 박수쳤다. ‘비주얼 커플’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이창수는 "나 같은 사람이 망가져야 한다"며 임창정의 '늑대와 함께 춤을'을 온몸으로 불렀다. 


이날 유소민은 이창수를 호감으로 꼽았다. 유소민은 “요리하거나 밥 먹을 때 제 옆자리에 앉으셨는데 잘 챙겨주시더라. 남자다운 모습을 좋아하는데 남자답게 생기고 운동 잘할 것 같다. 괜찮은 거 같다”고 말했다. 김채윤 또한 이창수를 언급하며 “유쾌하고 재밌으셔서 이성을 놓고 웃었던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두 표를 받은 이창수의 선택은 김채윤이었다. 그는 “잘 웃어 주시고 리액션도 좋아서 호감이 조금 생기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계성은 김은영을 1순위로 지목하며 “밝고 잘 웃으시는 분들이 좋다. 잘 웃으시더라. 보조개도 들어가신다. 밝아 보였다”고 수줍어했다.


김은영은 윤남기를 첫인상 호감 1위로 뽑으며 “2위는 없다. 제가 관심 있는 분이 저한테 확실히 관심을 표현한다 그러면 전 금방 사랑에 빠질 것 같다. 남기 씨가 얘기를 먼저 해준다면 콜이다”고 솔직한 고백을 전했다. 


아직 윤남기의 속마음만 공개되지 않은 채, 김은영-김채윤은 마지막까지 테라스에서 와인을 마시며 ‘돌싱 빌리지’에서의 첫날밤을 누렸다. 


반면 윤남기는 “외모만 봤을 때 눈에 띈 분은 채윤 님이다”고 말해 MC들을 술렁이게 했다. 윤남기는 “2층 올라갔을 때 채윤 씨 신발이 제 눈에 띄었다. 핑크색 스니커즈였다. 자기 스타일에 맞는 옷을 입는 걸 좋아한다. 리액션도 좋으시다. 호감도가 유지되고 있다”고 말해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급격히 친해진 두 사람만 모르는, 이창수-김채윤-윤남기-김은영의 사각관계 시작에 4MC는 “미안한데 (이상형이) 겹쳤다”며 머리를 부여잡았다.


이어 김은영-김채윤에게 관심이 있던 김계성-이창수가 술자리에 깜짝 합석했다. 알코올 덕에 잔뜩 흥이 오른 이창수와 김은영은 ‘쌈싸라’에 맞춰 테라스 무도회를 벌였다. 반면 김은영을 지켜보던 김계성은 “이혼 사유에 술 문제가 있었다, (김은영이) 제가 생각했던 캐릭터가 아니다”라며 생각에 잠겼다. 급변하는 관계를 지켜보던 유세윤은 “가장 적게 자는 것이 승리의 관건”라고 말해, 물개박수를 자아냈다.


이번 출연자들 역시 짧게는 이혼 3개월 차부터 길게는 6년 차까지 있습니다. 출연자들의 자녀들의 유무 역시 큰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1기 때 자녀들의 유무가 이성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었죠. 


또한 이들은 가수, 직업군인, 직업군인, 입시 영어강사, 경찰 공무원, 브랜드 CEO 등 화려한 스펙을 자랑한다고 하는데요. 언뜻 몇몇 분들은 직업이 유추가 되기도 하네요! 다음 주에는 이들의 나이, 직업, 자녀가 공개될지 무척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