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 때리는 그녀들' 한혜진이 머리 부상을 입고 쓰러졌다.

8일 방송된 '골때녀'에서는 '월드클라쓰'와 '구척 장신'의 3, 4위 결정전이 그려졌다.



이때, 최진철 감독은 몸을 사리지 않고 축구에 열정을 뽑는 에바를 향해 “에바 너 코수술했잖아?”라며 걱정, 에바는 “아직 안 했어요”라며 쿨하게 답했다. 이어 에바에게 “에바 기다려라”며 , 작전개시를 펼쳤고, 에바가 순식간에 골인에 성공,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한혜진이 동점 골을 넣었지만 심판의 VAR 판독으로 핸드볼이 선언, 득점이 무효화 됐다.


한혜진은 이를 만회하려는 듯 더욱 몸을 사리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 그러던 중 한혜진은 구잘과 공중볼 경합을 하다 날아오는 공에 머리를 맞고 말았다.


함께 충격을 입은 구잘은 "괜찮다. 귀로 맞았다"라며 털고 일어났다. 그러나 한혜진은 "어지럽다"라고 말하며 쓰러진 뒤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한혜진은 응급 처치 후 의료진에 의해 들것에 실린 채 의무실로 이동됐다. 해설위원 이수근은 "선수 보호 차원에서 가까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고 돌아오는 것으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안 그래도 경기 상태의 흐름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주장이 빠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수민의 다리에 쥐가 일며 엎친데 덮친 격으로 진퇴양난에 빠지게 됩니다. 송해나는 “그때 경기는 끝났단 생각이 들었지만 최대한 우리가 할 수 있는건 하고 끝내자 느꼈다”며 눈물 흘렸다. 


경기를 하다 보면 부상은 필수라고 하지만 아마추어들의 '골때녀'들의 어설픈 경기에서 선수급 투지를 보여주는 경기 속에서 부상자들의 생길 때마다 안타까움을 금치 못합니다.


분위기가 점점 고조되는 가운데 월드 클라쓰의 사오리가 추가골을 넣으면서 2대 0으로 쐐기를 박았다. 스피드와 결정력이 컬래버를 이룬 플레이였다. 


예상치 못한 주장 한혜진의 부상에 '구척 장신'은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이현이는 놀라 울음을 터트리는 동생을 달랬고 최용수 감독은 "최선을 다하고 투혼을 다하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자"라며 사기를 북돋웠다. '구척 장신'은 눈물을 훔치며 그라운드로 달려갔다.


하지만 경기는 3대 0으로 '월드클라쓰'의 승리로 끝났다. 이현이는 "우리 진 건 말하지 마"라며 한혜진에게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용수 감독 역시 "혜진이한테 전화 한번 해봐라"라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다행히 한혜진은 많이 호전된 듯했다. 그러면서 "작가님, 나 많이 괜찮다. 어떻게 하고 있느냐. 전화해보라"라고 경기를 신경 써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현이는 한혜진에게 “미안해서 어떻게 보지”라며 눈물, 끝내 한혜진에게 직접 전화를 못 했다. ​이어 "뭐가 제일 미안했냐면 지금까지 선배가 왜 그라운드에서 못 울었는지 알겠다. 내가 그 위치가 되니까 울 시간이 없더라"라며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한혜진은 "라커룸에 들어오는데 최진철 감독님이 나를 전 남친 얼굴로 바라보면서 아련한 눈빛을 쏘더라"라고 했고, 눈물을 흘리던 이현이는 “나도 그 얼굴 봤습니다. 우리 경기하고 있는데 저기서 너무 아련하게 보고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특히 이들은 “뼈까지 부러지고, 내 커리어에서 이렇게 우는건 처음, 축구가 뭔데”라면서 “축구가 좋다, 내 직업이 모델이었나 싶다 , 모델은 전생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경기를 보는 내내 얼마나 아플까, 저 아픔을 견디고 마지막까지 경기를 마무리하려는 정신에 감동을 금치 못하게 됩니다.


아마도 경기를 치른 저녁에 집에 돌아가면은 며칠 일어나지 못하고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이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 너무 멋진 모습으로 경기를 치른 두 팀 모두 응원하며 앞으로의 좋은 모습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