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실연박물관'에서는 배수진이 출연해 방송 출연 후 쏟아진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배수진은 "연예인도 아닌데 악플이 많이 달리더라"며 고민을 꺼내놓았습니다. 


시작은 아빠 배동성과의 방송 출연이었습니다. 그는 "아빠랑 여행가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20살이 됐고 언제 아빠랑 여행을 갈까 싶어서 했는데 콘셉트가 아빠랑 사이가 안 좋은데 좋아지는 프로그램이더라. 


아빠랑 사이가 좋았지만 출연했고, ​이후에 아빠랑 처음으로 싸웠다. 방송을 보고 악플이 시작됐다. 방송 출연 후에 '아빠한테 싸가지 없게 한다', '김치녀다' 이런 얘길 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유튜버로 활동 중이라 악플을 볼 수밖에 없다. 좋은 글과 안 좋은 글이 반반 정도인데, 절 싫어하는 분들은 죽이려고 하시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그러면서 "악플 때문에 계정을 두 번 삭제하기도 했다. 악플밖에 없었다. 먹고 살기가 너무 힘들더라"고 토로했습니다. 


무엇보다 배수진은 최근 돌싱 예능 출연으로 더욱 비난을 받고 있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배수진은 "돌싱 예능에 나가면서 욕을 더 많이 먹었다. 

'왜 사냐'부터 시작해 내 이혼을 두고 ​'저러니까 이혼하지'라고 하더라. ​아들에게는 '엄마를 닮아서 못생겼다'라는 말도 하더라"고 심각한 악플 상황을 밝혔다.


배수진은 "방송에서 저도 모르게 입을 가렸는데 사랑니 콤플렉스가 있기 때문이었다"며 "'술냄새 나서 입을 가리냐', ​​'입냄새 나서 가리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 또 이혼한 지 1년이 됐고 혼전임신으로 결혼을 했었는데, '그럴 줄 알았다', '애 있는데 이혼이 자랑이냐', 이어 "자랑은 아니지만 이혼이 죄는 아니지 않나."


으로 그녀는 "악플 쓰는 게 재밌어서 쓰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이와 가족 관련된 악플들은 좀 자제해줬으면 좋겠다"는 말로 악플러들에게 메시지를 전해 안타까움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그는 "법적인 대응도 고민했지만 생각보다 비용이 많이 들어서 포기했다. "


이에 MC 성시경은 "악플하면 저다. 선배니까 편하게 하시면 된다. 많은 상담 해드리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개그맨 배동성의 딸 배수진은 1996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입니다. 배수진 가족으로는 아버지 배동성과 어머니, 오빠 1명 여동생 1명, 그리고 아들 임래윤이 있습니다. 배수진의 직업은 유튜버(뷰티크리에이터로) 현재 나탈리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있답니다. 


배수진은 전남편인  임현준과 지난 2018년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전남편 임현준은 1989년생인 33세로 전남편 임현준이 배수진보다 7살이 더 많다고 합니다. 배수진의 전남편은 임현준으로 직업은 뮤지컬 배우이며 뮤지컬 '레미제라블 두남자이야기', '전설의 리틀 농구단', '사랑은 비를 타고' 등에 출연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배수진은 23세라는 이른 나이에 결혼한 이유를 궁금해하자 "5세 때 미국에 가서 오래 살았다. 한국에 친구가 없었다. 친오빠와 동생이 있지만, 저만 아빠와 같이 살았다"며 "아빠가 지방 스케줄이 많아서 혼자 있을 때가 많았다. 외로워서 내 가족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결혼하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배수진이 전남편과의 이혼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배수진은 "결혼 생활 때 시어머니 집 근처 5분 거리 원룸에서 살면서 개인 공간이 없어 싸우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전 남편에게 사랑을 받지 못했다며 " 하대하고 무시했다. 눈만 뜨면 남편 눈치가 보여 이러다가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는데요. 배수진은 이혼을 후회한 적 있냐는 질문에 "나는 너무 행복하다"고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배수진은 "고등학생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다. 아빠가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인데도 제가 힘들어 하는 걸 보고 딸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배동성이 자신의 이혼 결정을 지지해 줬다고 밝혔습니다.


배수진 역시 부모님의 이혼으로 상처를 안고 있는 만큼 가정의 단단한 울타리가 부족했는데요. 배수진은 지난 2월 방송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이혼 가정의 아픔을 물려주고 싶지 않다'라는 고민을 토로했습니다.


하지만 배수진은 그러나 "결혼 생활을 2년 했지만, 너무 힘들었다. 부모님처럼 이혼하기 싫어서 하루하루 버텼다"며 "아이 앞에서 싸우는 부모가 되기 싫어서 이혼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배동성은 요리연구가 전진주와 재혼했으며, 배수진 결혼식 때 전진주가 친어머니를 대신해 혼주석에 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