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정민 임윤아가 고등학생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번 <기적>에서 박정민은 마을에 기차역을 세우는 것이 유일한 꿈인 ‘준경’ 역을, 이성민은 무뚝뚝한 아버지이자 원칙주의 기관사 ‘태윤’ 역을, 임윤아는 ‘준경’의 비범함을 단번에 알아본 자칭 뮤즈이자 친구 ‘라희’ 역을, 이수경은 준경’에게 친구 같은 든든한 지원군 누나 ‘보경’ 역을 맡았습니다  


임윤아는 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영화 ‘기적’ 기자간담회에서 “고등학생 연기를 별로 해 본 경험이 없어서 부담감 보단 반가움이 컸다”고 이야기를 시작했어요.


이어 “시대적 배경이 지금과는 다른 데다 ​소품이나 의상 등이 워낙 잘 준비돼 있어서 즐겁고 재미있게 촬영에 임했다”고 했어요.


박정민은 “<기적>은 시나리오를 보면서 굉장히 눈물을 많이 흘렸었습니다 고민을 많이 하다가 시나리오를 한 번 더 읽었는데, 또 눈물이 많이 나서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며 “상황과 처지는 다르지만 누구나 꿈을 갖고 살텐데, 꿈을 위하여 나아가는 과정에서 장애물이 있지 않나. 저 역시 그랬다보니 준경이라는 인물에 더 마음을 내어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정민은 “저는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래서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지금 떠오르는 건 반 친구들, 운동장에 나오는 친구들을 섭외할때 실제 고등학생을 섭외하지 않으면 괜찮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었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면서도 “다시는 고등학생 캐릭터는 맡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습니다.


임윤아는 박정민과의 호흡 관련 질문에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친근하고 편해주다보니 더 편안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기적> 초기에는 준경과 라희의 화면이 많이 나오고, 라희는 준경과의 촬영이 대부분이다보니 호흡이 굉장히 중요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사투리라는 공통 숙제가 있었다보니 더욱 더 편안하고 가깝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티키타카가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어요



이에 박정민은 “임윤아와 호흡은 굉장히 좋았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시프네요. 초기 분량을 찍을 때 임윤아와 대부분을 찍었는데, 촬영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줬습니다” 며 ​“평소 ​‘찐 팬’이었는데 너무 꿈 같고 좋았습니다 감사드린다”고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유발시켰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장훈 감독과 박정민·이성민·임윤아·이수경은 “<기적>은 생각보다 재밌는 영화다. 공개된 약간의 정보로 인해 이런 영화라고 속단하지 말고, 한 번 봐줬으면 좋겠다”며 “추석 시즌에 안성맞춤인, 전 세대가 같이 볼 수 있는 영화 <기적>에 대해서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박정민은 1987년 2월 25일생으로 올해 나이 만 35세입니다. 박정민 고향은 충북 충주시이며, 가족으로는 부모님과 여동생이 한 명 있다고 합니다. 박정민 키는 178cm라고 합니다. 


박정민 학력으로는 한일고등학교, 고려대학교 인문학부 중퇴, 한국예술 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학사로 알려져 있는데요, 박정민은 중학교 시절 전교권에서 놀았고, 공짜로 오라는 학원을 골라 다니면서 알 사람은 아는 유명한 명문 기숙학교인 공주 한일고등학교에 진학한 뒤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에 진학 후 연출에 뜻을 품고 자퇴를 했다고 합니다.


박정민은 영화 파수꾼으로 데뷔하여 이후 전설의 주먹, 감기, 사춘기 메들리, 너희들은 포위됐다, 일리 있는 사람, 들개 등에 출연했고요, 응답하라 1988에서는 단역으로 성보라와 헤어진 남자 친구 박종훈 역으로 출연한 바 있는데요, 


박정민은 2016년 2월 17일 개봉한 동주에 김하늘과 함께 주연으로 참여했는데요, 동주로 같이 작품을 하게 된 이준익 감독에 따르면 "저예산 영화계의 송강호"라고 했고, 또 이후 인터뷰에서 관련 언급을 하면 자신은 "그러지 마세요 제발"이라며 난감해 한다고 합니다.


정민은 2016년 제 37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동주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고, 이후 2017년에도 춘사영화상에서 역시 영화 동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박정민은 또한 가창력도 상당히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2018년7월 영화 변산의 OST 변산 모놀로그라는 앨범에서 박정민은 래퍼 얀키와 함께 공동 작사한 여러 곡들이 수록되기도 했습니다. 



박정민은 또 지난해(2020년) 11월 패션 매거진 엘르 코리아의 창간 28주년을 맞아 기획된 뮤직 프로젝트 리커넥트의 타이틀 곡인 사라진 모든 것들에게의 뮤직 비디오에 출연함과 동시에 연출을 맡기도 했는데요, 이는 곡에서 영감을 받아 박정민이 3구역이라는 제목으로 쓴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권오준 감독과 공동 연출한 것으로, 지난해 11월 공개되었습니다. 


박정민은 30대임에도 동안이라 학생 역할을 많이 맡았는데요, 실제로 박정민은 데뷔작 파수꾼 촬영 당시부터 나이가 20대 후반이었음에도 맡은 역이 고등학생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박정민은 출연하는 역할마다 잘 소화하는 편이라 잘 모르다가 알게 된 사람은 얘가 걔였냐며 놀라기도 했다고 합니다. 


박정민은 아직 결혼하지 않은 미혼이며, 현재 여자친구 유무에 대해서는 일반인 여자친구와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는 중이라는 말이 있기도 한데요, 정확한 정보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다만 박정민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한 인터뷰에서 "타로카드를 봤는데 여성을 모실 팔자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연애를 하면요. 정말 모셔요. 연애할 땐 여자친구가 하자는 대로 다 해요. 제가 거친 남자처럼 한다면, 누가 절 좋아하겠어요. 마음 착한 여자가 좋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답니다.


박정민은 원래 인문학부로 입학했었고 평소에 책을 좋아해서 그런지 탑클래스라는 매거진에서 연희라는 필명을 쓰고 박정민의 연희라는 칼럼을 무려 4년여 동안 연재했다고 하는데요, 그 후 이때 쓴 글을 묶어 쓸만한 인간이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판했다고 합니다. 


박정민은 글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글을 말로 옮기는 배우 일을 하다 말을 또 글로 표현해보고 싶어서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박정민은 아직까지는 작가로 다시 작품을 낼 생각은 없다고 합니다. 


박정민은 또한 평소 책을 좋아해서 자신만의 책방을 열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박정민 책방의 이름은 책과 밤, 낮이라고 한답니다. 박정민 책방 위치는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박정민의 서점은 박정민이 친구와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책을 살 수도 있고 앉아서 책을 보다 갈 수도 있는 공간이라고 합니다. 


이용시간은 5시간으로 제한된다고 하는데요, 굉장히 조용한 분위기이고 책이 많다고 합니다. 책 메뉴판도 있어서 어떤 책을 읽을지 고민된다면 참고할 수 있고 책을 읽지 않고 공부를 하거나 과제를 하는 사람도 많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