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보아의 친오빠,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복막암 투병 끝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향년 39세.



5일 피아니스트이자 음악프로듀서인 친형 권순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 확산 상황으로 친인척분들과 장례를 진행한다. 따뜻한 마음의 위로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란다"고 부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7일 오전 7시라고 하네요. 장지는 여주 선산입니다. 


앞서 5월 10일 권순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암 투병 사실을 팬들에게 알렸습니다. 그는 "복만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 암이다.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순욱  "현재 장폐색으로 인하여 식사를 못한지 2달이 넘어 몸무게는 36kg까지 떨어졌다", "저희 어머니는 꼭 나을 거라 하시지만 의학적으로는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을 보며 자신이 많이 없어진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이어 고인은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서 시도 중이고 매일매일 눈물을 흘리면서도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의지를 다졌습니다. 


밥 한 숟가락을 못 먹어서 울어보긴 처음이네요...


또한 권순욱 감독은 "의사들이 왜 그리 싸늘한지 모르겠다며 이병은 낫는 병이 아니다",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이다 등 의사들에게서 이야기를 들었다"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으로 최선을 다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그그의 마지막 글은 지난 5월 19일에 올라왔다. 그는 “기적을 믿어보자는 것, 저도 진심으로 기적에 모든 걸 걸어보려 하고 있습니다. 이제까지 그렇게 살아본 적 없지만, 마지막으로 기적이란 걸 꿈꿔보게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소식을 알렸다.


해당 글에 보아는 “나의 눈엔 언제나 한결같이 멋있고 당당한 우리 오빠”라며 “많이 사랑한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권순욱 감독은 1981년생으로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한편, 권순욱 감독은 2005년 팝핀현준 뮤직비디오 '사자후'로 데뷔한 후 걸스데이 '반짝반짝', '발해줘 봐야', 마마무 '피아노맨', 레드벨벳 '비 내추럴) 등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습니다.   'Saturaday Night', 보아의 'Who Are You' 등 ...



또한 웹드라마 '봉순이: 사랑하면 죽는여자', MBC 드라마넷 '연애 기다린 보람~ 내 사랑 울산 큰 애기' 등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