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김정훈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김정훈은 지난해 유튜브를 시작하겠다며 활동 재개를 알린 바 있다.



김정훈은 8월 12일 개인 SNS에 자신의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김정훈은 티셔츠에 편한 바지를 입고 모자를 쓴 채 걷고 있다. 해당 게시글과 함께 "조만간 살 빼서 올리겠습니다.. 코로나가 살찌게 하네요"라는 글도 덧붙여 코로나로 인해 체중이 증량됐다는 사실을 알렸다.


“교제 중 임신” 김정훈, 사생활 논란

2019년 김정훈은 전 여자친구 A씨에게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했다. A씨는 김정훈과 교제 중 임신을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A씨는 자신이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김정훈이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임신 중절을 권유했고 집을 구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내주지 않은채 연락이 두절됐다면서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김정훈은 임대차보증금 1000만원과 월세를 해결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인에게 100만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정훈의 소속사였던 크리에이티브광 관계자는 "A의 임신 소식을 지인을 통해 접했다"며 "임신 중인 아이가 본인의 아이로 확인될 경우 양육에 대한 모든 부분을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을 수차례 A에게 전달했다. 이번 일과 관련해 허위 사실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모든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후 A가 4월 소송을 취하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후 김정훈은 지난 8월 뿌리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뿌리엔터테인먼트는 복지테인먼트를 지향하는 회사다. 계약 체결 당시 이들은 "김정훈의 활동 복귀의 목적이 아니라, 봉사활동을 통한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약속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훈 역시 "(뿌리엔터테인먼트와)18년 전 연예인과 매니저로 만났던 인연으로, 최근 힘들었던 몇 개월 동안 큰 힘이 되었고 '앞으로 함께 봉사 등으로 더 튼튼한 뿌리를 내리자'라는 말에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3개월간 손발을 맞춰본 결과 지향하는 연예계 활동의 방향성이 전혀 달랐다는 후문. 결국 김정훈은 독자노선을 걷기로 결정했고, 올해 1월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건이 일어나기 전 김정훈은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해 일반인 출연자 김진아와 핑크빛 기류를 방송보여준 바 있어 진정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저 괜찮아요. 막판에 괜히 고생하신 제작진 분들만 욕먹고 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차라리 다행이죠, 뭐. 비공개나 댓글 닫으라고 걱정 많이들 해주시는데, 제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오롯이 제 공간인 이곳 언젠가는 다시 열 텐데, 그때 또 이 일 상기될 것 같아서 짜증도 나고, 제가 숨을 이유는 없으니까 싶어서”라고 밝혔다.


이어 “제 엄마 아부지 새벽부터 저 걱정하셔서 잠 안 온다고 연락 오실 때 그때만 좀 울었지, 사실 저는 아예 괜찮아요! 구설수 오르는 게 좀 힘들기는 한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라고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 3일 김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나 좋아도 되는 건가 싶은 내 단짝”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에는 배구선수 이태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진아는 올해 나이 27세로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인천공항 아나운서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구선수 이태호 나이는 21세로 두 사람은 6살 차이가 난다.


한편 김정훈은 지난 2000년 남성 2인조 듀엣 UN(유엔)으로 데뷔해 가수로 활동했다. 데뷔 초 서울대학교 치대 재학 학력으로 큰 화제를 모았으며, 이후 지난 2005년 듀엣 해체 후 배우로 전향해 드라마 '궁' '마녀유희' '다시 시작해'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