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방송된 동상이몽 시즌2 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는 승무원 아카데미를 찾았다. 



전진의 부인 류이서 씨는 전직 승무원으로 과거에 승무원 퇴사 영상이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과거 카페를 창업하고 싶다고 말했던 류이서는 이날 방송에서 제2의 직업을 찾기 위한 도전에 돌입하였습니다.


승무원 15년 경력의 류이서가 미래의 승무원들을 위해 특강데이를 갖게 됐다고. 대기실에 도착한 류이서는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일단 머리 망을 이용해 승무원의 시그니처 헤어부터 준비했다. 


머리를 완성했고 전진은 요즘은 머리를 자유롭게 한다는데 이 머리 하니까 딱 승무원 같다고 감탄했다 뒤이어


향하며 떨려 라고 말했고 전진은 예전 펜트하우스가 떨려? 이번이 떨려? 라며 걱정했다 류이서 승무원 후배는 


전진은 오랜만에 보는 류이서의 승무원 비주얼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 류이서는 "그만두고 이거 하게 될 줄 몰랐다"면서 웃었다.


선배님 여전히 예쁘시네요 라며 학생들이 되게 기대하고 좋아하더라 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류 이서는 그만


류이서는 수강생들이 있는 교실로 들어서 자기소개를 하고는 "제가 이런 자리가 처음이어서 너무 떨리는데 앞으로 여러분의 승무원 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많은 얘기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얘기했다.


류이서는 승객 컴플레인 대처법과 관련해 경청하기, 공감과 사과, 문제 해결, 재확인의 과정이 중요하다고 얘기해줬다. 


류이서의 프로페셔널한 모습에 지켜보던 MC들도 "학생들은 너무 좋겠다", "우리도 들어야 된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류이서는 자신이 설명한 과정을 직접 보여주기 위해 승객으로 분한 남편 전진을 상대로 컴플레인 대처 시범에 나섰다. 

전진은 만취 승객, 기내식 컴플레인 승객 연기를 시작했다. 류이서는 전진의 진상 연기에도 미소를 유지하며 컴플레인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작년에 두 사람은 '동상이몽'에 출연하여 첫 만남에 대해서 털어놓았습니다. 두 사람은 지인 모임에서 처음 만나게 되었고 전진은 류이서를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다고 합니다. 당시 류이서는 전진이 노는 이미지였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철이 든 느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류이서는 자신의 눈을 잘 쳐다보지 못하고 손을 떠는 모습을 보며 호감이 갔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과거 방송에서 아이를 못 낳을까 봐 걱정하는 류이서에게 아기가 없어도 둘이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는 전진님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한편, 전진은 생애 첫 홈쇼핑 도전을 앞두고 류이서와 함께 쇼호스트 동지현을 만났다.


동지현은 전진과 류이서에게 쇼호스트는 목소리, 발음, 말 속도, 제스처 등이 복합적으로 중요하다고 알려주며 즉석에서 스피치 테스트를 해 보고자 했다.


전진은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열의에 찬 모습을 보였지만, 지적사항만 한가득 받아 망연자실했다고 전해진다. 


동지현은 전진에게 류이서를 주제로 1분 간 얘기해 보라고 했다. 전진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얘기해 봤지만 동지현에게 지적받은 문제점만 4가지에 달했다. 동지현은 전진의 스피치에 대해 "말할 때 잠깐 멈춤이 필요하다. 너무 많은 문장이 계속해서 나오고 말이 굉장히 빠르다. '어', '네'를 자주 사용한다. 말의 끝을 올린다"고 알려줬다.


심지어 동지현은 "이렇게 하면 쫓겨난다", "아무것도 안 팔린다" 등 혹평을 쏟아내 전진과 류이서는 눈치만 보며 안절부절못했다는데. 과연 전진은 첫 홈쇼핑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동지현은 전진, 류이서 부부를 위한 스파르타식 특훈에 나섰다. 동지현은 "단시간에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라며 뜻밖의 물건을 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동지현은 호흡과 발성 연습을 위해 핸드볼공을 꺼내왔다. 동지현은 복식호흡을 위해 핸드볼공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하며 "수많은 스타들의 배를 때렸다. 엑소 친구들, 에프엑스도 이걸로 배를 엄청 때렸다. 맞아서 안 아프려면 배에 힘을 줄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전진과 류이서는 핸드볼공으로 배를 맞아보고는 진짜 아프다면서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전진은 핸드볼공에 이어 소리로만 촛불 끄기를 거쳐 실전훈련에 돌입했다. 치즈돈가스가 세팅된 상황이었다. 동지현은 전진에게 리드멘트를 하며 카메라와 교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진은 동지현의 단기속성 덕분에 실제 홈쇼핑 방송을 무사히 잘 마쳤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