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조수미가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나타냈습니다.



조수미는 8일 자신의 SNS에 “나의 엄마. 사랑하는 내 어머니...이제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길을 떠나셨지만 어머니를 위한 나의 노래는 계속 될 것입니다. 이젠 편히 쉬세요. 이젠 하늘에서 저를 지켜 주세요”라고 적었습니다


전에 이날 오전 5시 4분 조수미의 모친 김말순 씨가 숙환으로 별세했어요.향년 85세.


소속사 측은 조수미가 현재 이탈리아 로마에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발인 전 입국이 힘든 상황이라고 했어요. 또 “조문객 건강과 안전을 우려해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고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발인은 10일 오전 7시. 


고인은 젊은 시절 성악가를 꿈꿨지만 이루지 못하고, 대신 딸의 재능을 발견해 세계적 소프라노로 성장시켰네요 이에 2003년 정부로부터 "예술가의 장한 어머니상"을 받기도 했어요. 2006년 남편 조언호 씨가 세상을 떠났을 당시, 딸에게 장례식에 오는 대신 프랑스 파리 공연을 무사히 마치라고 이야기한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말년에는 치매에 걸려 오랫동안 병원에서 생활했어요. 조수미는 치매로 고생하는 모친을 위하여 2019년 어머니에 대한 마음을 담은 앨범 "마더"(Mother)를 발표했고,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예술의전당에서 "나의 어머니"라는 타이틀로 리사이틀을 열었습니다


조수미는 앞서 지난 5월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어머니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조수미는 “어머니가 태교 때부터 클래식을 들려주셨다. 내가 노래하면서 태어났다고 하더라. 나는 굉장히 효녀, 어머니를 향한 사랑과 미움이 있다. 너무 감사하고 그립다”라고 말했다.


또 조수미는 “어머니가 몇 년간 무대를 못 보신다. 기억하고 싶은 딸의 모습은 소소한 모녀의 모습 같다. 소박했던 순간을 기억해주시길 바란다.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가 아니라 그냥 엄마의 딸로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조수미 모친은 지난 2003년 ‘예술가의 장한 어머니상’을 정부로부터 수여 받았답니다.


조수미의 본명은 조수경이며 1962년 11월 22일생으로 올해 나이 60세 입니다. 고향은 경상남도 창원 출생이며 키 158cm라고 합니다. 학력은 금성초등학교, 선화예술중학교, 선화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제적), 산타 체칠리아 국립음악원 졸업이며 가족은 부모님 아버지, 어머니, 형제자매 조영준, 조영구가 있습니다. 종교는 천주교이며 현재 소속사는 SMI엔터테인먼트 입니다.


조수미는  본명은 조수경이었지만 외국인들이 발음하기가 힘들어서 조수미로 개명했다고 합니다. 처음엔 주변으로부터 해외 활동이 많을 것을 고려해 외국식 이름을 지을 것을 권유받았지만, 조수미 본인이 외국식 이름을 짓지 않았다고 하네요.



조수미는 어렸을 적 글을 배우기도 전에 피아노부터 쳤을 정도로 음악 신동이었다고 합니다. 조수미의 부모님은 조수미에게 4살 때부터 피아노를 시켰고, 셋방살이를 하면서도 어렵게 돈을 마련해 피아노를 구입하여 음악 공부를 시켰다고 합니다. 이유도 모르고 부모님이 시키는 대로 하루 8시간씩 쉬지도 않고 피아노 연습을 했으며 초등학교 시절부터는 노래 신동 소리를 듣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조수미는 피아노를 치기 싫어서 가출을 했었다고 하네요.


조수미는 성악가이자 소프라노이며 1986년 오페라 '리골레토'로 데뷔하였습니다. 조수미는 명성황후 OST '나가거든'을 비롯해 그동안 드라마 허준, 주몽의 OST에 참여했으며 최근에는 드라마 시지프스 OST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응원가 '챔피온' 역시 대표적입니다. 평창동계 올림픽의 명예홍보대사로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가수 소향과 함께 노래를 부르기도 했으며 20세 이전에 세계 오대 오페라 극장을 휩쓴 유일한 동양인 소프라노이기도 합니다.


조수미는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으며 얼마전, 가수 비와 콜라보를 하기도 했습니다. 조수미는 방탄소년단 뷔와 함께 듀엣을 하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스노우 플라워'를 부른적이 있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