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방송된 JTBC  예능 ‘해방 타운’에서 장윤정의 해방 모습이 그려졌다. 



‘해방타운’은 혼자만의 시간과 공간이 절실한 기혼 셀러브리티들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모습을 그린 관찰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날 장윤정은 여름 소품 만들기에 도전했다. 장윤정은 “20대 중반쯤, 제일 바빴을 때 아무 생각도 안 하고 뭔가 했으면 좋겠다 싶어서 했던 풍경 만들기를 하려 한다”고 밝혔다.



얼마 안 있어 남편의 전화가 걸려오자 "밖에 나와 있으면 꼭 전화를 한다"며 투덜거렸다.


이어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뭐 하고 있냐"고 물었고 장윤정은 "작품 활동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도경완은 "자기가 작품이면서"라고 너스레를 떨어 닭살 부부의 모습을 연출했다.


그러면서 도경완은 “나 필요 없나, 뭐 부족한 거 없냐”면서 “나 없이 좋아? 그립고 그립다”며 애정을 폭발, 장윤정은 “끊어도 된다, 여차하면 오려고 한다”며 철벽을 쳐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서둘러 ‘사랑해’라고 고백한 장윤정은 “사랑해를 들어야 끊는다”라고 이유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장윤정은 자녀들의 그림으로 인형을 만들게 됐고 선생님의 도움으로. 

연우가 하영이를 보고 그린 그림은 인형으로, 하영이 엄마를 보고 그린 그림은 가방으로 재탄생했다. 장윤정은 “연우, 하영이 둘이 ‘해방타운’ 방송을 봤다, 엄마가 저기서 혼자 뭐하냐고 묻더라”면서 “혼자 있는 것처럼 하는 방송이라 말했지만 미안해서 선물하려 한다”라고 전했다. 


90년대 가요들을 듣던 장윤정은 도경완과 노래 취향이 아예 다르다며 "얼마 전에 노래 부르는 프로그램에서 이슈되지 않았냐. '가성 천재다', '앨범 나와야 한다'는 얘기를 듣고 자기가 폴킴인 줄 안다. 폴킴 노래만 듣고 다닌다. 차에 같이 이동할 때도 나는 이어폰 끼고 듣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마침 전문가는 결혼을 앞두고 있다며 사담을 이어갔고 장윤정은 “연애할 때랑 결혼은 정말 다르다”면서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특히 "남편과 식성이 다르다. 남자는 자기 먹고 싶은 걸 먹더라. 사실은 결혼하고 나서야 남편이 식성을 다 나한테 맞춰준 것이었음을 말했다. 그때 귀신 본 것 같은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요리를 직접 하냐는 질문에 "직접 한다. 결혼 전엔 똥손이었는데, 아기한테 엄마의 도마 소리가 정서에 안정감을 준다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바쁘다고 안 할 일이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요리를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엄마가 만든 인형과 가방을 선물로 받아든 연우와 하영은 매우 기쁜 모습으로 엄마와 교감을 나눠 흐뭇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