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펫키지' 1회에선 '펫 가이더'로 나선 김희철, 태연, 홍현희, 강기영 4MC의 모습이 그려졌다. 



펫키지는 단순히 반려견과 동반 입장이 가능한 여행 코스를 보여주는 것이 아닌 반려견들의 취향까지 고려한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고 하니 그동안 반려견을 키우시는 분들을 위한 유용한 정보가 쏟아져 나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의 첫번째 여행지로는 반려동물 친화 도시 울산을 첫 지역으로 선택해 여행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홍현희와 강기영은 공항에서 첫만남을 가졌으며 이들이 탑승할 반려견 동반 이동 수단은 바로 전세기라고 합니다. 반려견 전세기에는 반려견 전용 좌석은 물론 기내에서 즐기는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돼 실제로 영상을 보며 놀라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홍현희는 이들과 여행을 함께 하며 반려인으로서 간접 경험을 즐기고 공유한다고 하네요 반려견들을 위한 펫 가이더로 나선 반려견 취향이 담긴 여행이 공개 됩니다.


여행지로 이동하는 사이 반려견들을 살뜰히 살폈고, 여행 전 비장의 무기로 준비한 간식 보따리를 방출하기 시작한 것. 홍현희는 쉴 틈 없이 간식을 나누어 주며 반려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고, 1회 방송만에 '펫키지' 공식 '간식 이모'로 거듭났다.


반려동물 동반 여행 플래너로 이태규씨가 오늘 여행을 안내 합니다. 반려견들이 안전하게 여행을 할수 있도록 케어해 주는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이태규 플래너 여행사 위치 정보를 알아봅니다.


이날 태연은 본인의 반려견 제로를 데리고 등장했다. 

해외 경험이 있을만큼 풍부한 경험과 섬세함을 보여줄 태연의 반려견 제로 언제나 얌전하고 차분한 모습으로 태연만큼이나 인형같은 비주얼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그는 "스케줄 다닐 때도 항상 제로와 동행한다"라며 "제로가 미국 LA도 갔다 왔다. 케이지에 잘 있는다. 비행기에서 12시간 동안 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제로에 대해 "입이 짧다. 나랑 너무 똑같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제로는 태연을 따라 필라테스에도 빠져 있다고.


태연은 "제로는 원래 '화식'을 했다. 생고기를 잘라서 불을 이용해 조리해 먹이는 거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더불어 태연은 "제로는 까칠해서 누가 만지려고 하면 으르렁거린다. 연예인 병 걸렸다"라고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서울도 이렇게 안 돌아다니는데 울산을 이렇게 돌아다니네"라며 "제로가 날 산책시킨다"라고 '제로 바라기' 면모를 엿보게 했다.


이에 절친 김희철은 "태연이 완전 '집순이'다. 전형적인 '비싼 돈 주고 집 샀는데 밖에 나가 있으면 돈 아깝지 않냐' 이 마인드다"라고 짓궂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려견과 함께 할 수 있는 울산 칼국수집에서 김희철 반려견 기복이는 거침없이 뛰노는 반면 태연 변려견 제로는 의자위에 꼿꼿하게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는 인형 같은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홍현희는 "제로가 카메라를 너무 좋아한다. 계속 카메라를 보고 있다. 우리 좀 봐달라"라고 얘기했다.


김희철은반려견인 기복이와 함께 촬영 내내 넘치는 에너지를 자랑하며 인싸견의 면모를 뽐낸다고 합니다.


하지만 홍현희는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 유명 칼국수 맛집임에도 불구하고, 더운 날씨 탓에 홍현희를 제외하곤 아무도 칼국수를 먹지 않는 웃지 못할 사태가 벌어진 것. 김희철, 태연, 강기영은 시원한 콩국수와 비빔국수를 즐겼고, 결국 홍현희만 땀을 뻘뻘 흘리며 칼국수를 흡입해야 했다.


반려견의 취향을 가장 먼저 알아치는 능력을 가진 강기영. 그에 반려견인 푸푸는 스타일에 민감한 패셔니스타이며 강기영이 여행을 위해 준비한 옷이 마음에 들지 않은듯 깐깐하고 도도한 매력을 드러낸다.



강기영대한민국의 배우. tvN 드라마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에서 감초역할로 등장하며 이름을 알렸다.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지게 된 것은 오 나의 귀신님에서 비호감인듯 비호감아닌 수쉪역할을 맡으면서부터다.


양희승 작가의 단골 배우중 하나로 고교처세왕 이후 작가 양희승이 집필한 드라마에 대부분 출연했다. 심지어 아는 와이프는 강기영이 출연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후속작이기 때문에 출연 가능성이 없어보였다가 후반에 특별출연으로까지 나왔을 정도.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는 특별출연조차 하지 않으면서 개근이 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