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인 오늘 새벽, 박지연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아픈 몸 상태 탓에 다급했던 상황이 전해진 듯 "머리도 못 감고 아침부터 혈관 보러 왔다"며 병원을 찾은 근황을 전했다. 이어 박지연은 "혈류가 너무 세서 장기적으로 심장과 혈관 문제가 걱정되는 상황. 다시 이식 수술 권유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 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서도 기대 안 했던 제가 저도 모르게 

의사쌤의 말씀이 귓가에 맴돌고 간호사 쌤의 잠깐이지만 나의 마음을 알아주시는 눈빛과 따뜻한 말씀에 희망이라는 두글자를 잠시나마 꺼내본 하루"라고 했어요.


앞서 이수근은 아내 박지연이 둘째 임신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겨 2011년 친정아버지의 신장을 이식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둘째가 이미 뇌성마비에 의한 오른쪽 팔과 다리 장애를 앓고 태어나버린 것인데요. 그래도 늘 밝게 웃으면서 잘 성장하고있는 모습을 보면 참 다행인 것 같습니다.


이어 박지연은 "안 한다고 했지만 10년 전보다 기술이 좋아졌단 말에 생각이 많이진 하루, 10년 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제 삶도 바뀔까요"라며 뇌사자 대기를 걸어뒀다고 했다.  


또한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저의 삶도 바뀔수 있을까요"라며 "저도 힘들지만 옆에 있는 가족이 더 힘들건데 예민함 다 받아주고 희망적인 말로 미래를 그려주는 남편이 참으로 다시 한 번 감사한 밤"이라며 이수근에 대한 신뢰와 고마운 마음을 전했어요


이에 팬들은 "언니 힘내세요, 다 잘 될 거야", "수근이 형 울었나 보다.. 눈이 빨갛네", "아 내가 왜 이리 마음이 아프지' 등 다양하게 반응했다.  


그는 "오늘도 남편 앞에서는 고맙다 하면서 시크하게 저녁 차려주는 게 다였지만 무엇보다 여기서 더 아프지 않아야 남편의 어깨의 짐을 덜어주는 거겠지요. 희망.두려움 만감이 교차했던 하루"라며 글을 마무리 했어요.


한편, 이수근은 2008년 띠동갑인 1987년생 아내 박지연과 결혼해 슬하에 이태준, 이태서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수근은 1975년 2월 10일생으로 올해 나이는 47세입니다. 경기도 이천시에서 태어났으며, 현 거주지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으로 확인이 됩니다.


전주 이씨이며, 키는 164cm에 몸무게는 66kg, 혈액형은 O형입니다. 가족은 아버지 이무재, 어머니 김산옥, 형 이수철, 누나 이은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개그콘서트에서 예능감을 인정받은 이수근은 2007년 KBS의 장수 예능프로그램인 1박2일 원조멤버로 캐스팅되면서 재치있고 유머러스한 모습을 보여주며 완전 전성기를 맞이했죠. 이수근이 만들어낸 다양한 레전드 짤 중 특히 제기차기 영상은 지금까지 사람들에게 회자되며 웃음을 선사해주고 있는데요. 매회 빠지지 않는 킬링파트를 만들어냈던 이수근은 2011년 1박2일 팀으로 대상까지 받으며 최정상 개그맨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수근은 습니다 방송에서 아내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며 “내 소원은 아내가 건강해지는 것”이라고 여러 차례 눈물을 쏟은 바 있습니다 박지연은 현재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수근과 아내는 2006년 KBS방송국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이수근은 한창 개그콘서트에 출연하고 있을 때였고, 당시 대학생이었던 이수근의 아내는 KBS 스타일리스트 실습을 하고 있었을 때였는데, 아내보다 12살 연상인 이수근은 아내를 처음 본 순간 아내의 미모에 첫눈에 반했지만 선뜻 다가갈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 후 공연장에서 다시 아내를 만난 이수근은 들고 있던 가발을 떨어뜨릴 정도로 놀랐고, 그때부터 아내에게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펼쳤다고 하는데요. 


노력하는 이수근을 본 아내 역시 조금씩 마음이 열리기 시작했고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연애를 하기 전 이수근의 아내는 나이가 많았던 이수근에게 '아저씨'라는 호칭을 불렀지만, 연애를 한 후엔 '오빠'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그렇게 행복한 연애를 하던 이수근은 아내에게 깜짝 놀랄만한 소식을 듣게 됩니다. 이수근이 아내에게 고백하기 전 이미 다른 4명의 개그맨이 아내에게 대시를 했던 것이죠. 하지만 결국 다른 개그맨들을 제치고 이수근이 아내와 사랑을 하게 됐네요. 진정한 승리자!


장인어른에게 결혼을 허락 받은 과정도 떠올렸는데요. 이수근은 "장인어른이 먼저 '자네 이렇게 어린 내 딸 그냥 만날 건가?'라고 하셨다"며 "결혼하려고 하니까 쑥쑥 되더라"고 생각보다 수월했던 결혼 과정을 떠올렸습니다. 띠동갑 아내와의 결혼을 허락 받는 데 긴장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긴장했던 건 아내를 쫓아다닌 6개월이었다. 마음을 안 주니까. 아버님 어머님이랑은 지금 너무 친하다"라고 답해 최수종을 또 한 번 떠올리게 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