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준형이 '맛있는 녀석들'에서 눈물의 하차를 했습니다. 



김준현이 ‘맛있는 녀석들’에서 하차하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어요 20일 방송에서나온 iHQ ‘맛있는 녀석들’(이하 맛녀석들) 김준현 굿바이 특집으로 꾸며졌습니다.


이날 김준현은 “제가 2015년부터 시작해서 오늘로 339주, 2395일째다. 한주도 빠짐 없이 같이했는데, 저는 오늘 마지막 녹화다.당연히 고민이 길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새로운 뭔가를 꿈꾸고 있는데 터닝포인트가 좀 필요했어요. 이래저래 고민하다 보니 ‘맛있는 녀석들’도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고 멤버들, 제작진들. 특히나 우리 시청자들, 맛둥이 여러분께 정말 죄송할 거라는 걸 알지만은 그래도 힘든 결정을 했다”고 말했어요.


또 김준현은 ‘맛녀석들’에 대해서“내겐 일상생활이었습니다 아침에 양치하고 세수하는 것처럼 익숙하지만 안 할 수 없는 꼭 해야하는 중요한 것”이라며 애정을 표현했어요.


그런가하면 문세윤은 “솔직히 나는 그게 걱정됩니다 사실 본인 자기 계발이나 멈춰있는 거 같다는 생각도 많이 하고 그래서 좀 다른 것들을 많이 도전해보고 싶다고 상담을 했을 때 형 뜻을 존중하겠다고 잡지 않았습니다 혹시 나가면 오해하실까 걱정됩니다 건강이 안 좋다든가 우리나 제작진과 싸웠다든가 이런 것들이 전혀 없이 우리는 정말 너무 친하다”고 이야기했어요.



이에 대해 제작진은 "오늘 김준형 굿바이 특집을 준비했다"며 "김준형씨가 전부터 '영화를 본 후 배우들의 먹방 장면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하지 않았느냐. 


먹방 전 '쪼는 맛'시간에 제작진은 룰을 설명하다 갑자기 눈물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이를 보고 울컥한 김민경 역시 울음을 터트렸고 문세윤은 "이 정도면 안 우는 사람이 나쁜 사람 되겠다"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영화에 나온 맛집을 찾아갈 예정이라고 했어요. 김준형 막방 첫 번째 메뉴는 영화 '올드보이'의 군만두집이었어요 이곳은 부산 군만두의 3대 맛집 중 하나로 70년 이상 된 곳이었습니다 그는 아버지가 해방됐을 때 내려와 장사를 계속했다. 아들이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긴 역사를 알렸습니다.


퉁 4명은 다양한 방법으로 군만두를 맛봐 만족했고 중국집인 만큼 다른 중국집도 시켜야 한다며 자장면과 탕수육까지 추가 주문해 폭풍 먹방을 펼쳤다.

다행히도 '만지는 맛'은 '전원 먹방'으로 끝나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습니다.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영화 '택시운전사'의 고추장 불고기 집으로 사장은 원래는 고추장 불고기 메뉴가 없었다고 말하며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식사를 마친 뒤 김준현은 남은 멤버들과 헤어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언제였느냐는 질문에 언제였는지 모르지만 중간에 인서트를 찍기 시작한 순간이 있었다. 그때 이거야라고 생각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작진은 "김준현에게 맛있는 녀석들이란?"이라는 질문을 했고 김준현은 울컥했는지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일상이었다. 양치하고 세수하는 것처럼 익숙하지만 안 할 수 없는, 꼭 해야 되는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었다. 오랫동안 한 프로그램이었고 가족처럼 했다. 그만둔다는 결정을 존중해 준 제작진에게 감사하다. 늘 응원해 주시고 재밌어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정말 감사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덕분에 참 행복했다"라는 마지막 소감을 밝혔습니다. 진덕분에 참 행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