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동주가 뺑소니를 목격, 범인을 검거하는데 일조했다. 장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뺑소니 범인을 검거했을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배우 장동주는 14일 자신이 SNS에 "몇 시간 전 외제 차 한 대가 오토바이를 치고 그냥 달아나는 것을 목격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하필 그 오토바이는 내가 너무나도 자주 가는 중국집의 오토바이였다"며 코로나로 인해 손님이 줄어 큰일이라며 근심, 걱정 가득한 목소리로 말씀하시던 중국집 사장님이 생각났다"라고 전했다.


장동주는 “정의의 사도는 아니지만 쫓아가서 차를 세우라고 한 뒤, 제가 잘 아는 중국집이니 돌아가서 사고를 해결하라고 정중히 말씀드렸다. 그러나 그분은 다시 도망치셨다”며 “도산대로를 가로질러 다시 잡아 세웠다. 차 문을 열고 내린 그분한테선 술 냄새가 풀풀 풍겼다. 그냥 가시면 어떡하냐고 따졌지만, 내게 돌아온 건 본인의 명함과 돈을 주겠다는 합의금 제시였다”고 설명했다. 


알고 보니 뺑소니 차량의 운전자는 한 엔터테인먼트의 COO였다.


이에 모멸감을 느낀 배우 장동주는 "어떤 사고방식을 가지셨길래 중국집이 아닌 나와 합의를 보겠다는 것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제가 당신을 쫓아간 이유가 돈을 뜯어내기 위함이라고 치부하고 단정 짓던 당신의 그 뻔뻔한 태도가, 팔짱 끼고 말하던 그 말투가 너무 기분이 나쁘다.


장동주는 도망치는 가해자에 관해 “조금 있으면 가야 할 촬영을 위해 운동을 꽤 열심히 하긴 했지만, 땀에 젖은 내가 그렇게 없어 보였나. 


그러면서 "계속 합의를 보자 하셔서 필요 없다고 하니, 그럼 법대로 하겠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법대로 해드렸다" 경찰분들의 음주 측정으로 인해 그냥 뺑소니만 하실 수 있었는데 음주 뺑소니가 되셨더라"라고 밝혔다.


이날 장동주는 자신의 자동차 블랙박스에 담긴 추격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 속에는 도망가는 차량을 따라가고, 경찰까지 대거 출동한 꽤 긴박했던 상황이 담겨 있었다.


장동주의 출생일은 1994년 10월 25일 (28세), 출생지는 알려져 있지 않으며, 국적은 대한민국입니다. 키는 177cm, 몸무게는 60kg, 가족 관계는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장동주는 경기예술고등학교를 거쳐 세종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며 배우의 길을 걸어온 준비된 신예다.

'한 여름밤의 꿈'(2012) '영웅의 탄생'(2013) '코로나도'(2014) '어쩌다 난 네가 좋아'(2018) 등 독립영화와 연극으로 차근차근 출연작을 쌓아왔다.


2020년 영화 정직한 후보에서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음대생으로 변신하여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까지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