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전파를 탄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김빈우와 남편 전용진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빈우는 "요즘 먹을게 포텐 터졌다. 이제 좀 쪄도 되지 않냐"라고 말했다. 앞서 김빈우는 최근 마흔 기념으로 6㎏를 감량해 보디 프로필을 촬영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홍현희는 "저와 결이 다르다"라고 감탄했다. 


김빈우의 남편 전용진은 “나 내년이 마흔이다. 뱃가죽이 얇아지는 걸 보고 (바디프로필) 도전해볼까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고, 김빈우는 “쉽게 말하지마. 쉽지 않아”라고 말했다.


김빈우는 한 달 전 바디프로필 때 찍었던 옷을 입고 등장했다. 바디프로필 사진과 나란히 선 김빈우를 찍던 남편은 “이렇게 보니까 딱 보여 차이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딸 율이는 "엄마 배꼽 보여서 안 예쁜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빈우는 "이때를 보면서 지금의 나를 반성해야겠다"며 보디 프로필 촬영 당시 입었던 비키니 차림으로 갈아입었다.


아내가 바디프로필을 찍는다면 어떻게 할거냐는 질문에 최용수 감독은 “반대할 거다. 지금도 충분히 예쁘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저희 아내는 못할 것 같다. 뭘 오래 하는걸 못 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빈우와 남편 전용진은 20kg짜리 옷을 입고 지하 2층부터 18층까지 걷기 시작했다. 김빈우는 “여보 페이스 조절을 잘해야 해”라고 말했고, 남편 전용진은 1층에서부터 숨을 몰아쉬었다.


김빈우는 "천천히 완주를 목표로 가야겠다"며 "더 열심히 해야겠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김빈우가 앞질러간 사이 전용진은 아파트 계단에 조끼와 모래주머니를 내팽개치며 올라갔다. 심지어 전용진은 조용히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떠났다.


김빈우는 “여보 쉬면 안돼. 안 쉬고 올라가야 해”라고 말했고, 전용진은 “말 시키지마”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하정이 딸 유담이 와 함께 김빈우 집을 찾았다. 김빈우는 이하정 모녀를 위해 라이스페이퍼 치킨을 준비했다. 이와 함께 김빈우와 이하정이 코로나19로 집콕 중인 아이들을 위해 집안에 워터파크를 마련해 이목을 모았다.


두 사람은 거실에 방수포를 씌운 뒤 거실 한가운데 물이 분수처럼 솟아오르는 조형물을 설치했다. 이를 본 박슬기는 "나도 저거 해주고 싶었는데 단가가 비싸서"라고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에 박명수는 "어차피 곧 한파 온다"라고 반응했다. 아이들은 거실 한가운데에 펼쳐진 거품 풀장에 흠뻑 빠졌다.


하지만 너무 높은 수압에 천장까지 젖어버리는 대참사가 발생했고, 김빈우가 에어 프라이기에 넣어둔 라이스페이퍼 치킨이 탄내를 내기 시작했다. 김빈우는 부엌으로 달려가며 미끄러져 집안은 난장판이 됐다.


김빈우는 아들이 TV를 향해 물총을 쏘자 "거기는 안돼"라고 다급하게 외쳐 '웃픔'을 유발했다. 김빈우 딸은 "우리 집은 엉망이 됐다"라고 해맑게 말했다. 그 순간 전용진이 귀가했다. 이하정은 "당황하셨죠?"라며 민망해했다. 전용진은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