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이 김종국 놀리기에 나섰습니다



유재석이 자가격리를 마치고 복귀했어요. 22일 방송에서나온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자가격리를 마치고 복귀한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 가수 허영지와 이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영지vs영지’로 팀을 나눠 게임을 펼쳤습니다.


멤버들은 자가격리를 마치고 복귀한 유재석을 반겼습니다. 하하는 "재석이 형의 전화요금이 200만 원 나왔다던데"라고 놀렸습니다그는 "정준하 형이랑 통화했는데 준하 형이 학을 떼더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전소민 역시 "전화를 안 끊는다"라고 공감했다. 


유재석은 "전화 무지하게 했다"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종국은 "격리 동안에 애들 안 봤어요"라고 물었습니다 유재석은 "못 보죠"라고 답했어요. 이에 김종국은 "너무 편했겠는데"라고 놀리기 시작했어요. 하하는 "재석이 형이 일주일 만에 나올 수 있었는데 일주일 더 쉬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이와 함께 유재석은 "걱정과 응원 모두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허영지와 이영지는 열정 가득한 오프닝으로 분위기를 후꾼 달군 가운데 이영지는 지석진이 제안한 S.E.S 노래에 맞춰 걸그룹 출신다운 실력을 보여줬습니다. 이에 "런닝맨" 멤버인 송지효 전소민도 따라 나서 S.E.S 노래를 소화했어요.


유재석은 이들의 춤이 모두 끝난 뒤 “종국이가 지효를 너무 귀여워한다”라며 몰아가기에 돌입했고, 김종국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어요. 지석진도 재빨리 자신도 봤다고 거들었습니다


이에 김종국은 당황했고, 등을 지고 서 있어 자신의 얼굴을 보지도 못했던 유재석에 분노했다.


송지효는 김종국에게 “내가 그렇게 귀엽냐”라며 농을 던졌고, 유재석은 “지효를 아주 깨물어 주고 싶어 하는 표정”이라며 몰아갔습니다 마침내 김종국은 유재석에게 “깨물리고 싶어”라고 위협해 폭소를 유발시켰습니다..


김종국은 그런 유재석에게 “깨물리고 싶어?”라고 위협했다. 이광수 하차 이후 김종국과 송지효 중매에 나서 놀리는 재미에 빠진 유재석이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마지막 게임은 이미지에 맞는 사람이 반격하는 ‘딸기 게임’이었다. 송지효는 게임 중 김종국을 향해 ‘내 남친’이라고 말하며 핑크빛 무드를 형성해 웃음을 줬다. 이번 게임은 팀원이 적었지만 좋은 팀워크를 보여준 허영지, 김종국, 양세찬의 승리였다. 


김종국1976년 4월 25일 나이 46세. 서울특별시 용산구 출생으로 본관은 김해 김씨, 키 178cm로 종교는 불교입니다.


학력 팽서유치원-안양명학초증학교-신성중학교-신성고등학교 졸업. 한세대학교 작곡학 학사, 단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공연예술학 석사 졸업.


병역은 허리 추간판 탈출증으로 공익근무요원했으며, 데뷔는 1995년 터보 정규 1집으로 연예계 입문.


소속사는 더 터보 컴퍼니, JK엔터테인먼트이며 김종국이 대표입니다.


터보는 3인조 보인 그룹으로 멤버는 김정남과 마이키 그리고 김종국이었으며.


김종국은 고등학교 시절 유명했다고 하는데  ㅎ 싸움 잘하기로 ㅎ 부모님 속 많이 썩였다는 말도 있죠 ㅎ.


하지만 고등학교 졸업 후 한 번에 오디션에 붙어 연습생 생활 후 본격적인 가수 생활을 하게.


이때 활동하던 가수들은 김건모, 백지영, 소찬휘, 쿨, 조성모, 김현정 등 90년대 말 활동하던 많은 유명가수들이 있었죠.


김종국은 엄청나게 절약하는 성격이라고 합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에게 배운 탓에 나중에 수익이 충분해진 뒤에도 절약하는 성격은 그대로라고 하는데요.


김종국의 아버지는 그야말로 역대급 절약정신의 소유자인데, 어머니와 김종국이 한달간 외국 여행을 가고


아버지만 혼자 집에 남아있던 적이 있었는데 그 달 전기료가 0원이 나왔다고 합니다.

김종국 또한 미운오리새끼에 나오며 짠돌이 이미지가 생겼는데 보통의 짠돌이와는 성격자체가 다릅니다.


정작 자기 자신한테만 근검절약을 넘어 구두쇠보다도 더 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김종국은 자기 자신한테 쓰는 돈에는 굉장히 인색하지만, 자신이 아끼는 동생들에게 브런치를 사주며 100만원이 넘게


옷과 신발 등을 사주기도 했습니다.


미우새 방송에서 김종국은 2년 전 받는 휴지를 아직까지 쓴다고 해 사람들을 당황케 했습니다.


상남자 김종국은 의리 또한 끝판 왕이라고 유명합니다.


20년 만에 김정남, 마이키와 함께 터보를 재결합할 정도로 주변인들을 잘 챙기는 의리남이라고 하는데요.


이에 김정남은 김종국이 인생의 구세주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김정남은 암흑기를 겪고있다가 김종국 덕분에 다시 가수로 복귀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이광수와의 친분으로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에 카메오로 출연하게 됐을 때도 모든 대사를 다 외우는 데다가 대본을 분석까지 해왔다고 합니다.


24시간 동안 촬영했음에도 불구하고 힘든 내색을 전혀 하지 않아 스태프가 뽑은 최고의 카메오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오랜기간 함께 해 온 매니저와 케미가 정말 좋습니다.


연예계에서 아무런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롱런해 온 김종국.


음악에서도 예능에서도 정점을 찍으며 보기 드물게 계속해서 전성기를 유지하고 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