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수홍이 바로 며칠 전 결혼을 한 상황에서 뜬금없이 데이트 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1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채널에서 '두 얼굴의 박수홍, 데이트 폭행'이라는 제목과 함께 박수홍의 전 여자 친구라고 주자 한 20대 중반의 여성에게서 제보받은 메일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메일이 공개되면서 박수홍이 과거 데이트 폭행 의혹이 제기된 것입니다.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랐다는 느낌과 두려움이 들었다"


"나는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고 이건 덮어질 수 있는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


"내가 경험한 박수홍은 가장 가식적으로 비정상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이고 나는 박수홍이 동정표를 받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


해당 제보 메일에서 제보자는 "박수홍이라는 사람이 얼마나 소름 끼치고 가식적이고 비정상적인, 불안정한 인간인지 정도는 알 수 있는 제보가 될 것 같다"며 글을 시작합니다.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정확한 내용은 다 기억 안나지만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그분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 


제보자와 박수홍은 교제할 당시에 상암동에 있는 집에도 자주 드나들었고 둘이 함께 여행도 다녔다고 합니다. 둘의 만남은 한 클럽에서 만나게 되었고 박수홍이 먼저 제보자에게 "너무 아름답다. 교포냐"등의 작업을 걸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박수홍의 다정함, 매너, 미소 등에 이끌려서 17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만남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특히나 제보자는 박수홍이 방송 이동 중에 매니저를 데리고 아픈 자신을 위해 음식을 직접 갖다 주고 심지어 요리도 자주 해주고 잦은 문자와 전화를 하면서 같이 있으면 마치 공주라고 생각될 정도였기 때문에 당시에 어린 자신은 행복했었다고 합니다.


느꼈지만 제보한 내용과 같은 이유로 결국 만남을 이어가지 못하고 헤어진 것으로 보인다.  


제보자가 보낸 메일을 읽은 후 김용호는 "저는 이정도 수준이면 시간이 지나도 고소해도 되는 상황이라고 본다. 누군가를 고소하고 폭로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저분은 자기사 겪었던 과거의 아픔을 끄집어내서 대중들에게 알려드리는 거다"며 "여러분이 판단하는 데 있어서 포장된 모습만 보지 말고 누군가가 진심으로 이야기하는 또 다른 면도 봤으면 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메일이 과연 사실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박수홍의 과거 전 여자 친구라고 밝힌 사람이 사실인지, 해당 폭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이 필요해 보이며, 전 여자 친구라고 밝힌 사람은 당시 상황이 데이트 폭행 강간 수준이었다고 밝혔지만 이후 왜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은 건지 궁금합니다.


요즘 연예인 과거 폭로, 학교 폭력 폭로 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폭로라고 했던 글들이 사실이 아닌 경우도 밝혀지면서 무분별한 폭로, 과거 당사자 간의 사소한 일로 인해 감정이 상해서 인터넷을 통해서 폭로하는 등의 경우가 너무나도 많기 때문에 해당 폭로 내용을 그대로 믿기보다는 자세한 증거나 정황이 나올 때까지 지켜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진실이 꼭 밝혀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