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에 출연하게 된 김소연 대표가 독일인 남자친구와의 연애담을 밝혔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소연은 "독일인 남자친구와 9년째 열애를 하고 있으며, 5년째 동거중인 것이다"라고 밝히며 그를 만나게 된 계기를 전했답니다. 


서장훈은 “남자친구와 동거 5년차임에도 이 남자와 결혼 안 하길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이에 김소연 대표는 “사실 한 번 다녀왔다”고 쿨하게 고백했다. 이어 “한 번 겪어봐서 느낌을 너무 안다. 나이가 50이다보니 주변 친구들이 결혼한지 다 19년, 20년차다.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결혼이 끌리지 않더라.”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언젠가는 지금의 남자친구와 결혼할 수도 있지 않을까?


이어 "아직은 결혼 생각이 없는데 아무래도 나중에 병 들면 수발을 들어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지혜가 “아프면 수발드는 사람이 필요하다”며 “남친도 동의했냐”라고 묻자 김소연 대표는 “매일 하는 이야기다”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할리우드에 스타들을 보면 평생 동거만 하다가 나이 70에 결혼하더라"라고 언급했고 김소연 대표는 "저도 그걸 원한다. 지병의 판정을 받았을 때"라며 놀라운 결혼관을 밝혔다.


김소연은 "남자친구가 아티스트이다. 그런데 모델이 필요해서 캐스팅하려고 우리 회사에 왔었던 것이다. 그런데 회사 직원들이 처음 보자마자 대표님과 이어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던 것이다.원래는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대표인 내가 나갈 명분이 부족했던 것이다"고 말했답니다.


그는 지금의 남자친구와 처음에 만날 당시 회사의 직원들이 총 출동해 연애조작단을 꾸렸었었던 말하며 "저희 회사 직원들이 정말로 제 히스테리에 시달렸던 것 같은 상황이었다"고 농담을 건넸답니다.



이에 김소연은 "명분이 조금은 부족하니까 통유리로 된 식당에서 우연히 지나가다가 본 것처럼 하라고 하던 것이다. 골목에 숨어있다가 자연스럽게 합석했던 것이다. 그렇데 직원들이 클럽을 가자고 하더라"고 밝혔답니다. 


이어 직원들은 클럽까지 우르르 가서 테킬라 24잔을 시키며 분위기를 잡은 뒤에 빠졌고, 김소연 대표는 직원들은 찾다가 “자 이제 키스하실 타이밍”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고 돌아봤다. 김소연 대표는 “제가 한 잔 더하자고 남자친구를 바로 데려갔는데 술에 취해서 바 위로 기어 올라갔다. 제가 앞으로 넘어질 것 같으니까 남자 친구가 잡았는데 제가 돌아서서 키스해버렸다. 저는 그게 사인인 줄 알았다”라고 첫 만남에 남자 친구와 클럽 키스까지 나눴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이지혜가 "정말로 마음이 없으셨던 아니었나 보다. 데킬라는 진도가 너무 빠른 것 아닌 것이냐"고 말하자 김소연은 "나이도 족므은 있다 보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답니다.


김소연 대표는 모델 에이전시인 주식회사 에스팀의 대표이다. 2015년에는 엔터테이먼트를 설립하며 방송/연예분야에도 진출하였다. 1972년 생으로 고려대학교 미술교육학과 91학번이다. 


19년째 에스팀을 이끌어오고 있는 수장 김 대표는 1997년부터 패션쇼 연출과 콜렉션을 연출해온 공연 연출가 출신이다. 2004년 5명의 인원으로 에스팀을 설립했으며, 현재 장윤주, 한혜진, 송경아, 이현이 등 세계적인 톱모델과 채정안, 한혜연, 김충재, 이효리·이상순 등 톱 엔터테이너, 인플루언서들이 소속돼 있는 굴지의 엔터테인먼트로 성장시켰다.


김소연 대표가 대중에게 처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것은 KBS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부터이다. 다시 에스팀의 사장으로 출연하며 직원들과 업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많은 화재가 되었다. 강철카리스마는 직원들을 떨리게 하기에 차고 넘쳤었다. 


반면에 김소연 대표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바가 없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할 당시만 하더라도 결혼유무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다보니, 그냥 화려한 싱글 이신가보다 라는 추측만 했을 뿐이다. 그러다 '수미산장' 에서 남자친구의 존재를 최초로 공개하였고, 본인의 인스타그램에도 남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열애중임을 공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