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거래로 사기당한 사연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공감을 산다. 


이날 의뢰인은 "중고 거래 사기를 당했는데 너무 슬퍼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부모님 심부름하고, 동생 돌봐주고 세 달 동안 엄청 노력해서 40만 원을 모았는데 사기당했다"며 "돈이 사라진 게 너무 슬퍼서 빈자리를 채우려고 이것저것 해봤지만 안 채워지니까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생각보다 큰 사기 피해 금액에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어이구. 그 돈이면 너한테 전부일 텐데"라며 안타까워한다.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70만 원짜리 휴대전화를 40만 원에 판다는 글을 본 의뢰인은 의심 없이 판매자에게 연락을 했고.


이어 의뢰인은 사기를 당한 과정을 밝히는데 의뢰인 나름대로 사기를 당하지 않기 위하여 판매자에게 신분증을 요구하기까지 했다고. 그때 당시 판매자는 바로 신분증을 보여주며 의뢰인의 믿음을 샀으나.

그랬더니 밤 10시에 편의점 택배로 물건을 보낸다던 판매자가 갑자기 자기 동네에 편의점이 없다고 2시간 기다려달라고 했다. 근데 편의점 가는 택시비가 18만 원이 나왔다면서 그중 10만 원을 추가로 보내라고 하더라"고 말해 황당함을 안겼다.


의뢰인은 "택시비 10만 원이랑 택배비 7천 원, 나 때문에 계정도 잃었으니 계정도 빌려달라고 했다"며 "나는 마음이 조급해서 준다고 했다. 대신 물건이 오면 준다고 했더니 계속 먼저 달라고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의뢰인과 사기꾼의 실제 휴대전화 메신저 대화 내용도 공개됐다. 사기꾼은 계속해서 의뢰인에게 계정을 요구하고, 물건 회수로 압박하고, 환불 거부까지 하는 등 막무가내로 행동해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편의점이 전국에 없는 곳이 없는데 도대체 어디를 갔길래 18만 원이 드는 거냐. 마라도에도 편의점은 있지 않냐"며 어이없어했다.



의뢰인은 "왜 탈퇴했냐고 물어봤더니 나한테 신분증 사진 보낸 게 불법 신분증 판매로 오인돼 사이트에서 계정 탈퇴를 당했다고 하더라. 


이에 의뢰인은 다시 휴대전화를 알아보던 중 똑같은 상품이 올라온 것을 발견했고, 같은 판매자라는 것을 알게 ​돼 거래를 하게 됐다는 것이다.


의뢰인은 "엄마에게 대신 말해달라고 했다가 엄마와 그 사람이 싸우게 됐다. 그래서 엄마가 화나서 더이상 그 사람과 연락하지 말라고 했는데 내가 보내주면 안 되냐고 연락했다. 사기당한 거 알았지만, 혹시나 했다"며 "그 사람이 내가 직접 사과하고 계정 주면 물건을 준다고 해서 사과는 하고, 계정은 물건 오면 준다고 했는데 그 이후로도 계속 물건은 안 오고 계정만 달라고 문자가 오고 있다"고 털어놨다. 


의뢰인의 사연을 들은 이수근은 "사람이 한 번 꽂히면 의심을 못 할 때가 있다"며 "우리 아내도 당한 적이 있다. 마산에 무슨 대리점이 있다길래 전화해봤더니 이상하더라. 고속버스로 휴대전화를 받기로 했다길래 아내한테 사기당했으니 가지 말라고 했지만, 아내는 아니라고 성질내면서 갔다. 근데 5시간 후에 연락이 와서는 휴대전화가 안 왔다고 하더라. 아내가 그 이후로 억울해서 밥을 안 먹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사람이 한번 꽂히면 의심을 못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 가족도 당한 적 있습니다 억울해서 밥을 안 먹더라"라며 공감하면서 마지막으로 "전국의 사기꾼들에게 부탁 좀 하겠다"라며 경고를 남겼다는 후문입니다


또한 의뢰인은 동갑내기 친구는 2년 동안 모은 200만 원을 사기당한 적이 있다고 밝혀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날 의뢰인은 "앞으로는 함부로 아무나 믿지 않고, 부모님 말씀 들어서 이런 일을 다시는 당하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다짐하며 "여기 와서 슬펐던 것도 많이 괜찮아졌고 재밌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