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바이벌"에 3MC와 게스트 사유리를 안타깝게 만든 레전 썰이 등장했어요. 지난 8일 방송에서나온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했네요 이날 방송은 "가족끼리 왜 이래"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가운데, 키워드 "왕따"가 만장일치 레전 썰에 등극했어요.



방송된 에서는 사유리의 오빠와 아빠의 불륜을 고백했는데요.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어떤 사연인지 함께 보실까요?


레전 썰에 등극한 "왕따"는 아빠의 부적절한관계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다가 왕따가 된 주인공의 이야기였습니다자신의 집 안방까지 부적절한관계녀를 부른 아빠에게 분노한 주인공은 당장 가족들에게 알리고 싶었지만, 정리하겠다는 말을 믿고 기다렸습니다 이후에도 아빠는 부적절한관계녀와 정리하지 않았고, 결국에는 가족들에게 알렸습니다 하지만 이 일로 충격을 받은 언니가 유산을 했고, 오히려 주인공이 원망을 들어야 했어요. 잘못은 바람이 난 아빠였지만, 이 사실을 알린 주인공이 가족들에게 왕따를 당하는 안타까운 사연이었습니다


사연을 모두 들은 MC들과 사유리는 주인공의 이야기에 안타까워했어요.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사유리는 "이럴수가 있냐. 이것은 화풀이다"고 한탄했고, 김지민은 "왜 딸이 비난을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도 "엄마는 여자로서 자존감이 무너졌을 것"이라며 복잡한 마음을 나타냈습니다.


박나래는 사연자의 상황을 안타까워 했는데요. 사유리에게 "가족들에게 이런 일이 생긴다면?"라며 질문했습니다.


사유리는 "이런 일이 생겼다. 우리 오빠가 바람을 피웠다. 아내가 우리 엄마에게 편지를 썼다 '당신 아들이 바람 피우고 있다. 혼내 주세요' 우리 엄마 아빠가 왜 이렇게 사느냐고 혼냈다. 남자라면 가정을 지켜야 한다고 뭐라고 했는데 일주일 후에 아빠가 바람피우고 있는 걸 들켰다. 우리 아빠가 무릎 꿇고 엄마가 사진을 찍었다. 그 사진이 집에 크게 있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옆에 있던 김지민은 "이 방송 괜찮아?"라며 사유리를 걱정했는데요. 황보라는 "역대급 게스트다"라며 놀랐습니다. 이어서 사유리는 사연자에게 "저 같은 가족도 잘 사니까 힘내요"라며 응원의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사유리는 생후 7개월 된 아들 젠 사진을 공개했어요. 사유리는 "눈이 엄마랑 똑같다"는 황보라의 말에 "나는 쌍꺼풀 수술을 했는데, (아들은) 자연산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또한 사유리는 비혼 출산에 대해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사유리는 "결혼 말고 아이만 원하시는 분한테는 반대다. 긍정적으로 보는 분도 있지만 유행으로 생각 안 하셨으면 좋겠다. 위험할 수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저는)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랑 결혼 못 해서 이런 선택을 한 거고 다른 선택이 있으면 그것도 나쁘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또 사유리는 "모정"과 관련있는 사연에 "아기를 보자마자 사랑하는 줄 알았는데, 처음엔 낯설었습니다 핏줄보다 같이하는 시간이 중요합니다. (젠이) 내 자식이 아니라고 해도 바뀌지 않는다"며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