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출신 하니(안희연)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 하니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하니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라고 밝혔다. 



안희연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스태프와 밀접접촉을 하였는데 이 때문에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합니다.


또 "하니는 현재 정보의 지침을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예계에서 끊임없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서 적신호가 켜졌다. 



현재까지 코로나19에 걸린 연예인은 인피니트 김성규, 뮤지컬 배우 차지연, 가수 서인영, 장민호, 영탁, 비투비 이민혁, 모델 한혜진 등이 있습니다. 또한 배구선수 출신 김요한과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모태범, 수영선수 박태환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에 출연한 박태환, 모태범 선수가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고 이후에 미스터트롯 출신 장민호, 영탁이 코로나 양성판정이 나왔습니다.



안희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현재 그녀가출연중인 JTBC 드라마 "아이돌" 촬영에도 지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돌’ 측은 “예정된 본 촬영 일정은 취소했고, 혹시라도 하니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의심되는 스태프는 검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돌’은 아직 본 촬영을 하기 전이라 크게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출연 예정인 배우 곽시양은 대본 리딩 이후 하니와의 접점이 없어 연락을 받은것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하니의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방송 진행이 수월하지 못해 이번년도에 확실히 방영을 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하니는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도 확진이 되어 상당히 답답하고 허무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모든 사람들이 제대로 방역수칙을 잘 지켜서 더 많은 피해를 막았으면 합니다.


코로나19는 현재 다양한 변이들을 통해서 자신들의 생명력을 그리고 지배력을 계속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아무리 조심한다고 하더라도 하니의 경우처럼 주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 곧바로 그 주변인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양성 반응 판정을 받을 수밖에 없게 됩니다. 그렇지만 오히려 지금의 코로나19의 경우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시킬 가능성만 현저히 줄이게 되면 즉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기만 하면 크게 위험할 일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즉 몸 안에 항체가 형성이 되고 그로 인해서 코로나19의 또다른 감염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기에 하니에게 있어서는 지금의 이 위험한 시기를 넘기는 것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사실 우리나라는 전세계의 모든 국가 중에서 따져본다고 하면 그나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그렇게 위험하지 않는 국가 중 하나입니다.

        

한편 하니는 EXID 멤버로 곡 '위아래'의 무대 영상으로 다시금 인기를 얻게되면서 원조 역주행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그녀의 본명인 안희연으로 연기자로 활동하머 작품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하니는 1992년 5월 1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에서 태어났다. 학력: 서울대모초등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지리산고등학교, 경기여자고등학교, 대왕중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