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라가 7일에 방송된 백세누리쇼에 출연하여 최근 근황을 알렸습니다. 이날 김희라의 집과 일상이 공개됐는데요, 옷방에 가발이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희라는 '제가 아팠을 때 민머리였어요. 머리가 하나도 없이 항암을 했습니다.' '우울감이 심하고 내 모습이 내가 아닌 것 같아서 나를 위로하기 위해 가발을 쓰게 됐어요.' 라며 털어놨습니다. 


"언제적이냐"는 물음에는 "1년 전이다"라고 답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어요.


또한 '2008년 쯤 이혼을 했어요. 이어 "지금은 '돌싱이에요', '이혼했어요'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는데, 그때는 이혼한 사람들을 다 욕을 했다. 굳이 말할 필요가 없으니까 말 안 하고 지내고 있었다"며 이혼을 고백했네요. 


김희라는 "그날은 되게 피곤하더라. 샤워타월로 샤워를 했으면 더 늦게 발견했을 거다. 그날 샤워타월로 샤워할 기운이 없어서 맨손으로 비누칠을 하는데 손에 딱 만져지더라. 다음 날 산부인과를 가봤는데 예후가 안 좋아 큰 병원에 가보라더라. 유방암 2기라고 진단을 내리더라"라고 말했어요.


이와 함께 "(가족이 없는 게) 많이 힘들었다. 사람이 아프니까 가족들이 생각이 났다. 다른 사람들은 남편, 가족들이 오면 어리광이라도 부리는데, 온전히 그 과정을 혼자 이겨내니까 엄청 힘들더라. 아들이 문병을 많이 왔는데 코로나랑 겹쳤다. 자식이 병간호해준다고 옆에 있는 걸 보니 엄마인지라 힘들어하는 모습을 못 보겠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네요.


모습을 못 보겠더라 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다시 병실에 아무도 못 오게 하고 혼자 1년 동안 치료하면서


지금까지 왔고 잘 치료된 것 같다며 현재 다른 전이 없이 치료를 잘 받은 상태라고 말했다.


1987년 데뷔 이후 여전히 뜨거운 열정으로 멈추지 않는 도전이 아름다운 그녀 중견 여배우 김희라 본명 김민주 이며 1969년 2월 11일 생으로 2021년 기준 김희라 나이 53살.


경기도 여주시 출신 고향 김희라 오직 배우의 꿈을 향했던 학력 안양예술고등학교 연기과 (졸업) 이후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전문학사 입니다.


남다른 미용 실력부터 밸리 댄스 승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탤런트가 빛나는 김희라의 매력은 연기가 아닌 무대위 가수의 도전까지 이뤄냈습니다.


우연히 가요기획사 사장의 눈에 띄어 2015년 트로트 가수 데뷔까지 이뤄냈던 김희라


"무대에선 시간은 짧지만 모두가 내게 집중하는 시선을 받아보니 너무나 행복했어요. 연기와는 또다른 맛이 있는 것 같아요. 열심히 하고 있어요."


"제 별명이 '틀면 나와'였어요. 어떤 섭외든 역을 안 가리고 했거든요. 지금도 여전히 카메라 앞에 서고 싶어 피가 끓어요. 일이 없으면 아프고 늘어지는데, 섭외가 들어오면 말끔히 낫더라고요. 제겐 연기가 뽀빠이의 '시금치'같은 거예요."


'실제상황', '꼭 한번 만나고 싶다', '서프라이즈' 등 다양한 재연 프로그램의 이야기를 이끌고,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대장금', '동이', '이산', '있을때 잘해', '보석비빔밥', '분홍립스틱', '내사랑 내곁에', '백만송이 장미'등 수많은 작품속 이야기를 이어가는 활력을 선물했던 그녀


앞으로는 행복만 가득하기를 바라고 멋진 연기와 노래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