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가스로 데뷔해 신나는 노래와 춤으로 대중들에게 인기를 끌었으며 이제는 발라드의 여왕이라 까지 불리는 셀럽 백지영이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딸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백지영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사진에는 백지영 딸 "하임"양과 친구 "하진"군이 뛰어노는 모습이 절묘한 타이밍에 찍혀 마치 공중 부양하는듯한 모습이 올라왔습니다.


친구랑 뛰어 노는 것도 좋지만 역시 실내에서 노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 듯 백지영은 " 하임이랑 하진이랑 코로나만 끝나면 체육대회도 하고 그러자" 라며 아이들이 밖에 나가지 못하는 안타까운 심정을 글로 전하고 있습니다.


백지영은 "외동으로 크는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선물은 좋은 친구 같다"라며 코로나 때문에 밖으로 못놀러 다니지만 안에서라도 딸아이가 행복하게 지냈음 하는 마음이 묻어난 글을 적었습니다.


아이를 위해 뷰가 멋진 고층아파트 보다 뛰어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백지영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노래, 춤, 내조, 육아 등등 뭐하나 빠지지 않은 팔색조 매력을 가진 셀럽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백지영에게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이 묻어나는 거 같아요, 아이가 점프 뛰는 게 공중부양으로 착각할 정도로 잘 뛴다"라며 백지영의 육아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이 "층간소음??!! 


또 다른 누리꾼도 "층간 소음 시달리고 있는 1인으로 이런 사진 볼 때마다 왜 매트 안 까시는지 궁금하다. 저렇게 뛰면 아래층 집은 머리 울린다"고 비판했다. 백지영은 "괴로우시겠다. 근데 저 때 출근하신 시간인 거 확인했다"고 다시 강조했다.


문제는 백지영이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것. 아니나 다를까 층간 소음 문제가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아랫집 출근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댓글 다시는 건 아닌 거 같다. 저렇게 뛰면 바로 아래층 아니라 대각선 집에서도 울린다. 매트 요새 잘 나와 있다. 아이가 잘 뛰는 일부분이라도 까시길"이라고 조언했다.


백지영 해명 처음 글은 충분히 논란의 소지가 될 수 있습니다. 연예인 입장에서는 팬들의 말 하나 하나가 가시로 와 닿을 수 있으며, 반대로 연예인의 말 한마디는 충분히 큰 파장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설사 본인의 이웃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 않거나 문제가 없었더라도 백지영 해명이 조금 더 신중했다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계속되는 지적에 백지영은 "그래야겠다. 명심하겠다"고 비판을 수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수 백지영은 배우 정석원(36)과 2013년 결혼해 2017년 딸 하임 양을 득녀했습니다.


한편 백지영은 2017년 5월경 딸 하임이를 임신한 계기로 이사를 결심했었는데 TV에서 층간소음의 고충을 보고 나도 애기한테 뛰지 마!라고 하며 버럭 하는 모습을 보이기 싫어 빌라 1층으로 이사 갔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