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유진이 김준현의 핀잔에 눈시울을 글썽거렸습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손현주의 간이역'(이하 '간이역')에서는 계속되는 김준현의 돌직구에 결국 눈물을 흘리는 소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고즈넉한 한옥을 찾아간 김준현과 김재원, 소유진은 저녁 식사 준비에 돌입했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 은밀한 기류가 흘러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는데요. 김준현이 “가마솥에 삼계탕 끓이겠다”라고 하자 소유진은 “직접 해주시는 거냐”라며 놀랐다.


김준현이 삼계탕을 끓이는 동안 소유진과 김재원은 오이냉국을 준비하기로 했다. 김재원은 “요리 대가의 아내와 함께 요리하다니”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유진은 “요리 잘하시잖냐”라며 부끄러워했다.


김준현은 오이냉국을 만들고 있는 소유진을 향해 "오이냉국이 의외로 맛 내기가 쉽지 않다"면서 "이러면 짜지잖아"라고 투덜거렸습니다.


이에 소유진은 "물을 더 넣으면 되지"라며 대수롭지 않은 듯 말했고, 손현주는 오이냉국을 맛본 뒤 "괜찮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김준현은 "못 먹을 정도로 맛 없을 수도 있다. 해보신 적 있으세요?"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많이 해 본 적은 없어요"라는 소유진의 말에 "내가 할 걸 차라리"라고 털어놨습니다.


임지연 역시 "맛있다"고 반응했다. 김준현은 임지연에게 "너 먹는 거야 뱉는 거야?"라며 돌직구를 이어나갔고, 소유진을 향해서도 계속 트집을 잡았습니다. 급기야 김준현은 소유진에게 “이걸 어떻게 하실 건데요”라고 대놓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김준현은 "차라리 냉국 말고 고기를 굽자"라며 소유진의 오이냉국을 무시했고, 김재원은 "원래 이렇게 맛에 예민해요?"라며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결국 소유진은 "먹었을 때 리액션이 애매하면 안 된다. 이건 최약이"라는 김준현의 말에 "먹지마. 

그럼 맛없는 표정 해요"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답니다. 그러면서 소유진은 "나 약간 서러워서. 어떡하지. 나 바보같아"라며 눈물을 흘렸고, 임지연은 "도대체 준현 오빠 왜 저러는 거야"라며 소유진을 위로했습니다.


밖에 있던 김재원은 "유진이 감정 기복이 심하다. 너무 뭐라 그러지 마라"라며 김준현에게 소유진의 성격을 언급했고, 

엌에 남은 김준현은 손현주와 김재원을 향해 "본인이 (오이냉국을) 하겠다고 하더라. 약간 나를 무시하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김준현과 소유진의 갈등은 몰래카메라였다. 생일을 맞이한 손현주와 임지연을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였던 것이다. 사실을 안 손현주와 임지연은 긴장을 풀었다. 김준현은 “이젠 안 하겠지...만, 잊을만하면 또 할 수 있다!”라고 해서 웃음을 안겼다.


김준현은 "울 줄은 몰랐다"며 소유진의 연기력을 극찬했고, 손현주는 "나는 미쳤는 줄 알았다. 즐겁니? 시장기가 확 떨어졌다"며 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