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라이브방송 중 '폭탄 발언'을 내놨습니다. 권민아는 5일 새벽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방송을 진행하다 AOA에서 함께 활동했던 멤버들 중 성관계를 좋아한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멤버가) 저보고 고자라고 했다. 그게 왜 고자냐. 내 몸 내가 아끼겠다는데. 성관계 꼭 해야 해? 연애한다고?"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성관계를 많이 해서 자궁경부암에 걸렸다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다. 성관계를 안 했다는 게 아니다. 이미 중학생 때 성폭행 당했는데. 그리고 커서 연애하면서 성관계해본 적 있다"며 "그렇지만 저는 또래 사람들보다 안 했다. 제가 몸 주고 그런 여자는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송 중에는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매체의 기사 내용을 공유하며 "설마 또 김설현이 성관계 좋아하는 사람으로 발언했다고 듣는 것은 아니겠죠?"라고 운을 뗐습니다.


설현은 처음 같은 날 들어오면서 서로 의지하고 친한 사이였지만 유서에 적은 이유가 따로 있으며, 자료 적힌 게 찾게 된다면 올리겠다고 얘기를 했습니다.



권민아는 방송 도중 자신의 복부 자해 흉터를 보여주기도 하였으며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권민아의 경솔한 발언에 지적하는 댓글과 권민아를 걱정하는 반응으로 갈렸다.


이에 한 네티즌은 "성관계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고 기사까지 떴고 커뮤니티에서 그게 누구냐고 성희롱하고 조리돌림하고 있네요. 멤버들은 또 한 번 상처 받았는데 본인이 저지른 일은 책임 안 지시나요?"라고 따져 물었고, 권민아는 "아 그거 신지민이요"라며 실명을 언급습니했다.


권민아는 지난해에도 비슷한 발언을 남긴 바 있습니다. 당시 권민아는 AOA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민이 숙소에 남자를 불러들여 성관계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며칠 전부터 AOA 그룹이었던 권민아가 공개 열애를 시작한 후 양다리에 대한 논란이 생기게 되며, 본인과 남자 친구가 사과문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남자 친구 유 씨는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먼저 전 여자 친구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싶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집중을 받게 하면서 많은 피해를 보게 만들어 정말 죄송하다고 전하며, 전 여자 친구가 자기한테 썼던 금액은 다 갚겠다 했습니다.



권민아는 "여러분 모두에게 말했듯이 저 SNS 쉬고 당분간 이번 바람 사건에 대해서 잘못도 인정 다 하고 자숙할 것이다. 분명히 말하지만 당신들이 먼저 신지민 이야기를 가장 많이 했고 당사자도 아니면서 그 사람들 팬이랍시고 말을 다르게 듣고싶은대로 들으시는데 저 피해자 맞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피해자가 입 연다고 해서 가해자 되는 거 아니다. 명심해라. 나도 언급하기 싫으니까"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