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5세 의뢰인은 본업에 아르바이트 2개까지 '쓰리잡'을 뛰고 있다고 털어놨다. 회사에서도 정직원으로 일하고 있지만 평일 저녁과 주말 풀타임 아르바이트도 모자라 새벽까지 또 다른 아르바이트를 하는 바람에 하루에 4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한다고 했다. '워커홀릭'도 아니고 집안이 어려운 것도 아니라는 의뢰인은 "특별한 이유도 없는데 그렇게 일을 하게 된다. 부모님의 영향도 있는 것 같다"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너무 적게 잔다”며 걱정 어린 표정을 지었다.


쉬는 날 없이 바쁘게 사는 의뢰인의 평균 월수입은 400만 원. 어린 나이에도 벌써 1억 원이나 모았다. 그러나 의뢰인은 "주변에서 미련하게 보고 돈 밖에 모른다고 생각한다. 나쁜 건 아닌데 안 좋은 인식이 있더라"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현실타격을 입었다는 그는 “너무 돈밖에 없냐고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더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서장훈은 “목표없이 돈만 버는 느낌이라 그런 것, 목적의식이 중요하다”면서 조언했다.


이미지 원본보기의뢰인이 고민하는 이유는 또 있었다. 의뢰인은 "전문대 졸업이라 4년제 졸업생과의 처우가 다르다. 공부를 하고 싶어서 4년제 야간대학으로 편입을 하게 됐다. 졸업을 하려면 필요한 자격증이 있다"고 밝혔다. 아직 대학은 졸업하지 못한 상태.


사연자는그런데 졸업을 하려면 여러 자격증을 따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서장훈은 “목표를 확실히 정해야 한다. 일단 대학이 중요하니까 대학 졸업을 목표로 해야한다. 그러면 나중에 돈을 더 벌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그러자니 돈을 못 버니까 겁이 나는 것"이라며 "한 달에 400~450 버는 걸 못 놓는다. 중독 된 거다. 그 돈에 인생이 지배당한 것"이라 일침했다.


의뢰인의 고민을 들은 MC 이수근은 "예전엔 개처럼 벌어서 정승같이 쓴다는 말이 있는데 이젠 아니다" 몸이 건강해야 돈도 쓸 줄 아는 것"이라고, 서장훈은 "건강에 어마한 악영향이 미칠 거다. 몸과 돈을 바꾸는 것"이라고 몸을 아끼라고 조언했다.


MC 서장훈은 "답은 의뢰인의 말에 나와 있다. 의뢰인은 지금 방향을 잃은 것 같다. 절충안은"이라며 한 가지를 제안한다. 아르바이트 두 개를 빼라. 


다음으로 20대 커플이 등장했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에 대해 “너무 말을 느리게 한다. 대답이 너무 느리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속 터진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혼자 벽과 대화하는 느낌이라고. 이에 남자친구는 "친구랑 대할 때와 달라 필터를 거친다. 조심히 말하려고 하느라"라며 해명했다.


더불어 남자친구는 군 휴가 중 여자친구에게 근사한 레스토랑 이벤트와 함께 신발을 선물 한 뒤 이별을 통보한 적도 있었다고. 이에 남자친구는 "미안해서 차라리 옆에서 더 챙겨줄 수 있는 사람 만나라고"라며 해명했다.


이에 서장훈은 "착한 게 아니라 미련한 거다"라며 답답해했다. 서장훈은 "그렇게 힘들고 답답하면 헤어져야 해. 죽기 살기로 만날 이유가 없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수근은 두 사람에게 "사람을 바꾸려고 하지 말고, 사랑을 바꿔라"라고 조언하며 굳이 바뀌지 않는 사람을 바꿔서 사랑을 이어갈 필요가 없다고 조언했다.


서장훈은 이에 남자친구를 나무라며 “그러면 안되지. 정말 사랑한다면 그렇게 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그런 남자친구의 단점을 이길 장점들을 나열하며 헤어짐보다는 원만한 해결을 원했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의 장점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그는 “남자친구가 매너가 굉장히 좋다. 항상 우리 집 앞으로 와준다”라며 “그래서 단점들이 커버된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애정전선에는 문제없는 두 사람을 위해 서로를 위해 양보하고 이해해 줄 것을 당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정말 좋아한다면 바뀌려고 노력해라. 내 인생을 걸만한 소중한 사람이라고 생각되면 그 사람에게 양보해 줘"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