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브라이언이 13년 동안 연애를 하지 못한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플러스·채널S 예능 '연애도사'에는 가수 브라이언, 마리아, '라붐' 지엔이 출연해 연애 상담을 했다고 하는데요..


그는 "그동안 너무 연애를 안했기 때문에 이제는 못하게 된 것 같다. 시간이 너무 많이 흘러가면서 사람도 안 만나고 썸도 안 탔다"며 "밖에 나가도 오로지 친구들만 만났다. 이미 제 친구들은 짝이 있고, 제 깔끔한 이미지 때문에 소개받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0대 때는 다양한 연애를 많이 했지만 기억 나는 연애라면 스무 살 때 2년 동안 만났던 전 여자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데뷔 후 2년 동안 만난 여자친구가 몰래 다른 동료 가수를 만나고 있었다. 바람피우는 걸 몰랐는데 그 여자친구가 만난 동료 남자 가수의 같은 그룹 멤버가 저와 친해서 이야기해줬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확인하려고 여자친구에게 물었다. 처음엔 저한테 아니라고 거짓말했다. 믿었는데, 일주일 후에 생뚱맞게 저한테 사과 문자가 왔다. 동료 남자 가수가 걔랑 잠시 만나고 있었다고 미안하다고 한 문자였다. 그 사실을 알고 나서 몇 달 뒤에 여자친구도 잘못했다고 뒤늦게 인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라이언은 "결국 저는 헤어졌고 그 남자가수가 저에게 잘못했다고 빌었던 적이 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브라이언 전여친과 바람난 상대 남자가수도 브라이언 여자친구인지 알고 만났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는 열이 많이 받은 상태였다. 그래서 1~2년 뒤에 그분에 대한 곡을 만들기도 했다. 그런데 제가 영어로 너무 욕을 해서 방송에는 못 나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브라이언의 연애 소개서가 공개됐는데요. 그는 "오랜 시간 혼자 보내다 보니 어느덧 혼자가 편해진 것 같다. 연애할 때 이래라저래라 하지 않고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해주는 관계가 좋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경험으로 브라이언은 마음의 문이 닫혔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부터 신뢰가 깨졌다. 또 이런 일이 생길까봐 마음이 닫혔다. 이후 종종 데이트를 하기도 했지만, 말할 때 자꾸 표정도 보고 의심하게 되더라"라며 "언제쯤 저는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을까"라고 말해서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이날 홍진경은 "그 여자도 내가 봤을 때 가수같다"라고 추측했다. 그러자 브라이언은 "표정 관리가 안된다. 알아맞추려고 하지 말아 달라. 지금도 눈물이 나올 수 있다"라며 글썽였다. 이어 브라이언은 "언제쯤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을지. 아직까지도 첫사랑이 없는 것 같다. 언젠가는 나의 반쪽이 나타났으면 한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브라이언 전여친 정체에 대해 "그 여자는 홍진경 친한 걸그룹 멤버다"라고 힌트를 줬다. 그러자 홍진경은 "누군지 알 것 같다. 걸그룹 중에 나와 친한 애 몇 명 없다"라고 말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네티즌 수사대는 브라이언 전여친이 누군지 밝히기 위해 홍진경 친한 걸그룹 멤버를 찾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