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화 아나운서가 한 부부의 임신 사연에 부적절한 언행으로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6월 8일 방송된 KBS 2TV 교양 프로그램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아이를 갖지 않기로 했던 10년차 맞벌이 부부의 사연이었습니다. 올해 마흔 여섯살이었던 아내는 본인이 임신을 했음을 알게 됩니다. 하지만 임신이 기쁜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딩크족으로 살기 원했던 아내때문에 남편은 정관수술을 받았던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내의 추궁에 결국 남편은 수술을 받지 않았다고 사실을 밝혔고, 아내는 10년동안 거짓말을 한 사실로 이것은 사기이며, 성.폭.행이라고 주장을 한 것입니다. 


사연을 접한 강승화 아나운서는 "축하할 일인데 이게 이혼까지 갈 일인가요"라는 반응을 보이며 이어 "요즘 아이 못 가져서 힘든 분들이 많은데 축복인 상황을 가지고 이혼을 하니 마니 사귀니 하는 건 저는 불편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강승화 아나운서는 "아이는 축복이니까. 아이로 인해서 사람이 짊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왕 생긴 아이라면 잘 키우는 게 현명한 방법이 아닐까 싶다"며 사연을 마무리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이인철 변호사는 정관 수술을 하지 않았는데 했다고 한 거짓말과 두 번째는 임신은 아내로서는 말 그대로 원하지 않은 것인데 거짓말로 인해서 하게 되었던 것이기에 과실책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하나 더 이인철 변호사는 만약 남편이 고의로 임신을 시켰다고 한다면 더 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법적으로 해석을 하였습니다. 사실 남편과 아내가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서 다른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다른 생각을 할 것이라고 한다면 아예 결혼을 하지 않거나 남편이 아내를 설득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즉 신의를 저버린 것이 남편이 비판을 받는 이유가 된 것이고 그를 오히려 옹호를 한 것은 지금의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여성들에게 지탄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방송 이후 KBS 시청자 권익센터에는 "원치않는 임신을 한 여자에게 축복이라는 말을 한 아나운서를 하차시켜달라"는 취지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왔네요


계속되는 청원과 동의글로 인해 결국 아나운서 강승화 사과글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과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해당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강승화 사과를 했으며, 범죄자를 옹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고, 남편이 아내를 속인 것은 나쁜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강승화 아나운서는 생명이 측은하다는 마음으로 발언을 한 것인데, 여성의 마음에서 공감하지 못한 부분이었던 것 같다며 재차 사과를 하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법적으로 문제의 소지가 있는 상황임에도 한쪽의 입장만을 대변한 것과 원치 않은 임신을 축복이라며 부부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강승화 아나운서의 발언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회자로서 문제가 있어 보이는 행동임에는 분명하기에 어떻게 대응을 할지 궁금합니다.


강승화는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38살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