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DOC 정재용이 11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그동안 19살 연하의 연인과 결혼, 늦깎이 아빠, 31kg 폭풍 감량 등 소식만으로도 관심을 모은 ‘근황의 아이콘’ 정재용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16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하는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고 합니다.


정재용이,최근 체중 감량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살이 찌니 방송 기피증이 생겼었다”라고 그동안의 근황을 공개, 109kg에서 31kg를 감량해 현재 78kg를 유지 중이라고 밝힌다고 합니다.


이어 정재용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 2018년 결혼식 당시 들었던 주변 지인들의 말을 떠올리며 가장 먼저 ‘이것’을 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입니다.


한편 2018년 19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 이듬해 5월 득녀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던 정재용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또 “장모님과 8살 차이”라며 흔쾌히 결혼을 허락 받은 비결(?)을 귀띔 합니다.


정재용과 선아는 19살 차이가 나지만, 나이 차가 무색할 정도로 친구처럼 서로를 챙기며 알콩달콩한 사랑을 가꾸어왔다.


정재용은 “체중이 109kg까지 증가하면서 건강하지 않은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이 너무 미안했고 아이가 커서 학교에 다니게 될 때도 지금과 같이 살이 찐 모습이라면 나를 싫어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로 인해 아이가 상처를 받게 될 것 같고 그 모습이 나에게도 큰 상처가 될 것 같다는 생각에 아이를 위해서라도 체중을 빼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아빠가 되고 달라진 점에 대해 밝히며 자신과 붕어빵인 3살 딸을 공개, ‘늦깎이 딸바보’ 면모를 자랑 합니다.


이어 “체중 감량을 하고 나면 제일 먼저 아내와 함께 멋진 모습으로 웨딩 화보를 찍겠다고 결심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쁘고 다이어트 후에 내 인생이 달라진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어 정재용은 DJ DOC 활동 당시의 리즈 시절을 소환한다. DJ DOC는 ‘DOC와 춤을’, ‘여름 이야기’, ‘런투유’ 등을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앨범마다 직설적이고 시원한 가사, 경쾌하고 흥겨운 멜로디를 담아낸 DJ DOC는 여름이면 생각나는 그룹이기도 합니다.


정재용은 DJ DOC의 노래 두 곡이 나란히 1위 후보에 오른 장면을 떠올린다. 또 “여름에는 DOC 공연을 가야 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라며 여름이면 개최했던 공연에서 관객의 시선을 싹쓸이한 비화를 소개 합니다.


이어 정재용은 날렵한 댄스로 ‘춤 선 미남’으로 불리고, 아이돌 미모를 자랑했던 외모 전성기 시절도 회상하기도 했는데요. 특히 생방송 중 생긴 돌발 사건을 떠올리며 “그때부터 연예인 병이 들기 시작했다”라고 고백한다고 해 그 내막이 궁금해 지네요.


정재용은 1973년 7월 17일 생으로 올해 나이 49세로 고향은 강원도 속초시 출신이다.


신체 키 180cm, 몸무게 86kg, 혈액형 A형이고 학력은 남서울상업고등학교를 중퇴했다.


가족관계로는 어머니, 누나가 있고 아내 부인 이선아와 결혼하였고 자녀는 딸이 있다.


1995년 DJ.DOC 2집 머피의 법칙으로 데뷔하였고 소속사는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이다.

데뷔 이후 '겨울 이야기' '삐걱삐걱' '런 투 유'(Run To You)와 같은 히트곡을 냈다.



정재용과 신지는 과거 소문을 털어놓았는데 정재용은 과거 '신지를 좋아해 그녀의 사진을 지갑에 가지고 다닌다고 소문이 났었다'며 과거 스캔들을 소환했다.



정재용과 신지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혼성 댄스그룹 '코용태'를 긴급 결성하였고 두 사람은 원조 ‘떼창 유발자들’ 답게 흥이 폭발하는 특별 무대를 꾸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