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는 25일 YTN news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여성에 소변…피해 여성이 직접 붙잡아”라는 제목의 영상에 부적절한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되었습니다.



해당 영상은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앞에 있던 여성을 향해 소변을 본 2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을 다룬 보도로, 피해자는 인터뷰를 통해 “트라우마가 생겼다. 자꾸 뒤에 누가 있는 것 같아 뒤를 돌아보는 습관이 생겼다”며 힘든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장성규가 경솔한 댓글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댓글에는 '이런 변이 있나'라는 댓글인데요, 이 사건에 대해 장성규는 댓글에 농담이 섞인 댓글을 달았습니다. 


누리꾼들은 “범죄 영상에 왜 이런 장난 댓글을 다냐”, “당사자에게는 심각한 문제를 이렇게 희화화하는 댓글은 예의가 아니다”, “피해자가 수치심을 느낀다는데 이런 표현을 왜 쓰냐”며 비판을 이어갔고, 반대로 일부 댓글은 "장난식의 댓글은 아니고 화가 난다는 표현 같다, 너무 진지한 거 아니냐"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이에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건을 지적하는 한 누리꾼에게 답글로 “저도 어이가 없고 화가 나서 소변을 본 나쁜 사람을 똥에 비유한 것뿐이었는데 의도와 다르게 오해를 드려 죄송하다”고 해명글을 올렸습니다. 결국 장성규는 해당 댓글을 삭제하기도 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부적절한 댓글은 맞지만,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 며 과도하게 반응하며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논란은 장성규의 SNS에서도 이어졌다. 장성규가 27일 아들들의 일상을 올린 영상에 네티즌들은 "누군가의 피해가 당신에게는 드립 거리가 되는 에피소드군요"라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에 장성규는 "자식도 있으신 분이 범죄 영상 보고 그런 댓글 다신 거예요? 본인 자식이라고 생각하면 못 그랬을 텐데 한없이 가볍고 경솔하네요"라는 댓글에 "저도 어이가 없고 화가 나서 소변을 본 나쁜 사람을 똥에 비유한 것뿐이었는데.. 의도와 다르게 오해를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글을 남겼다. 



개인마다 생각하는 부분과 느끼는 부분이 다르기 때문에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다고 봅니다. 특히, 연예인들 같은 경우 심한 것 같습니다. 말 한마디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조심스러워야 한다는 거죠.



한편 장성규는 JTBC 1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19년 퇴사 후 방송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유튜브 채널 '워크맨', '장성규니버스' 등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