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을 맛깔나게 진행하는 이정민 아나운서의 하차 소식인데요.

아침마당을 즐겨보는 애청자로써 너무 슬프네요!  이정민 하차 이유는 무엇일까요?



6월 1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이정민 아나운서가 출산 휴가 전 마지막 인사를 전했네요.


전날인 6월 17일 방송에서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이정민 아나운서가 내일 아침을 끝으로 다음 주부터 출산 휴가에 들어간다. 미리 인사를 하려고 한다"고 전했어요.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나쁜 일은 아니고 아기를 출산하기 위해 당분간 '아침마당'에선 인사를 못 드릴 것 같다. 이번 주까지만 하니까 다음에 찾아올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당부했어요.


이날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오늘은 한 가지 사연을 더 부탁드리겠습니다. 어제 예고해드린 대로 김정민 아나운서가 다음 주부터 출산 준비에 들어간다. 오늘이 마지막 방송이다. 어제 방송 나간 후에 많은 분들이 아쉬워하셨는데. 오늘 티벗을 통해 이정민 아나운서를 응원하는 댓글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고 말했죠.


이어 김재원 아나운서는 "3년의 세월 수고했다는 말도 좋고, 헤어져서 아쉽다는 이야기도 좋고, 건강한 아이 건강하게 출산하라는 응원과 격려도 좋습니다"라고 덧붙였어요.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자꾸 생방송이라 자꾸 이런 식으로 저를 놀라게 하시는 거예요?"라고 장난스럽게 응수했어요.


"3년이 지나는 동안 딸이 6살에서 9살이 됐다. 초등학교에 갔는데 한 번도 제가 아침에 등교 시켜 준 적이 없다. '아침마당' 아나운서니까 학교 같이 못 간다고 말할 때마다 미안했는데 저도 평범한 엄마로 돌아가서 잠시만 아이 곁에 있다 둘째 아이 순산하고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이정민은 하차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방송 말미 김재원 아나운서는 올해도 벌써 반이 갔고, 제 옆에 있는 짝꿍도 같이한 세월이 벌써 3년이 갔습니다.라며 시청자들이 보내준 응원 문자를 소개했어요. 이에 눈시울을 붉힌 이정민 아나운서는 제가 생각보다 눈물이 많이 나네요. 우리나라에 중고등학교가 3년인데 3년 학교를 매일 다니는 것처럼 이 스튜디오에서 많이 배우고, 성장 했다고 생각합니다. 옆에 계신 훌륭한 선배님께 많이 배웠습니다. 정말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 아침 일찍 나와서 준비해주신 출연자분들, 제작진분들께 가르침을 받고 간다고 말했어요.


다음 주부터 '아침마당'은 김재원, 김솔희 아나운서가 진행을 한데요.


앞서 지난 4월 이정민 아나운서의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지자 KBS 측은 "이정민 아나운서가 둘째를 임신한 사실이 맞다. 힘이 닿는 한 '아침마당'과 함께할 것이다. 30주년 특집 방송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했어요.


이정민은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2살이 되었고 키는 165cm입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3살 연상 이비인후과 의사 박치열 씨와 결혼해 슬하에 온유 양을 두고 있네요.


2005년 KBS 공채 아나운서 31기로 입사한 이정민 아나운서는 'VJ 특공대' '생로병사의 비밀' '스펀지' '해피선데이'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등 굵직한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