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랙에 신들의 전쟁 편으로 신하균 님이 나왔는데, 정말 연기의 신인듯해요. 나오는 역할에 따라 글씨체를 바꿨다고 해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괴물에서도 신들린 연기를 보여줘서, 안 봤던 저도 정주행 하게 만들었잖아요. 



큰 자기 유재석은 “연기를 하면 할수록 어떤 생각이 드는 것 같냐”라고 질문했어요.


신하균은 “어렵다.항상 같은 자리에 있는 것 같고 작품을 만날 때마다 백지에서 다시 시작합니다 사실 제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이야기의 역할들입니다 같이 작업하는 동료들도 계속 바뀐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어요.


신하균은 인터뷰할 때 단답을 해서 인터뷰하기 어려운 연예인분들 중 하나라 고해요. 유재석이 어떤 식으로 표현하려고 글씨를 쓴 거냐고 묻자, 이렇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대답했죠. 유재석도 당황했지만, 이거 빠져든다며 균며든다고했죠. 역시 그래서 예능엔 자주 안 나온 이유가 있었네요, 예능에 안 나와도 드라마나 영화로 자주 보면 좋겠어요. 정말 연기를 잘해서 챙겨보게 되더라고요.


배우 신하균씨가 한 예능프로에서 고충을 털어놓다.


새로운 작품을 하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지만 '본인이 보면 항상 연기가 제자리인 것 같다' 며 새 작품에 대한 두려움을 이야기 했다.


촬영 현장을 가면 즐겁지 않고 괴로운 순간도 많지만, 계속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일하고 있다며, 배우로써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 주였다. 


이어 유재석은 “모니터를 좀 꼼꼼히 하는 편이냐”라고 물었습니다


신하균은 “딱 한 번만 봅니다. 못 보겠다. 제가 보는 제 연기는 단점이 많이 보이고 제가 즐기기가 어렵다. 부끄럽고 쑥스러운 마음이 많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신하균은 자신에게 엄격한 편이라고 고백하면서 “계속 체크하고 모자라거나 넘치는 게 뭐가 있는 지 계속 고민합니다 질문은 하는데 답을 찾는 게 어렵다”며 진중한 답을 이어갔습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신하균은 “그 작품의 인물로 기억해주시면 좋겠다. 저라는 사람은 상관 없습니다 신하균은 몰라도 제가 출연했던 역할로 기억해주실 때 너무 좋습니다. 그것만큼 행복한 게 없습니다 한 작품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이야기로 남아 있으면 좋겠다는 욕심에 계속 연기를 하고 시프네요. 앞으로도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다”라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나타냈습니다.


배우 신하균은 1974년 5월 30일생으로 올해 나이 48세입니다 신하균 고향은 서울시 중랑구이며, 신하균 가족으로는 부모님과 여동생 신혜선과 외종질인 은영(브레이브걸스 1기 멤버 출신)이 있습니다. 


신하균은 키 175cm에 혈액형은 O형이라고 하고요, 신하균 종교는 불교이며, 신하균 학력은 서울목동초등학교, 태릉중학교, 태릉고등학교, 서울예술대학교 방송연예과 전문학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하균의 현재 소속사는 호두 엔유 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고 합니다.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98년 장진 감독의 영화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했다. 


신인이었지만 첫 영화부터 주연 중 한명으로 등장했다. 


이후 신하균은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에서 청각장애인 류 역으로 호평을 받았고, 2003년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에서 병구 역을 맡아 충무로를 대표하는 성격파 배우로 자리 잡게 됩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준 광기 서린 연기로 그간 쌓아온 선한 이미지를 뒤집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병구 역을 맡으면서 굉장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한다.


연기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은 편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B급 영화적 매력을 지녔다고 평가할 정도로 특히 비주류 캐릭터 연기에 최적화되었다.


그 말은 젊은 남자 배우들이 탐낼 만한 멀쩡하고 번듯한 캐릭터를 해본 적은 거의 없고 정말 반백수 캐릭터를 많이 했다.


이후 신하균은 2005년 여름 공교롭게도 개봉 시기가 맞물려 당시 박스오피스 1, 2, 4위를 점령한 한국 영화에 모두 출연하기도 했으며 이후 꾸준히 매해 적어도 한 편 이상 작품을 하며 영화뿐만 아니라 연극, 드라마, 뮤직비디오 등 매체를 가리지 않고 출연해 왔습니다.  


상은 2011년 브레인의 이강훈 역으로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21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신하균이 출연한 작품으로는 드라마는 2003년 좋은 사람을 비롯하여 위기일발 풍년빌라, 브레인, 내 연애의 모든 것, 미스터 백, 피리부는 사나이, 나쁜 형사, 영혼 수선공, 괴물 등이 있으며, 


앞으로 멋진 연기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