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는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예슬이 개인 법인을 이용해서 탈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용호는 "이 정도 되면 누가 말려줘야 되는 거 아니냐. 저게 도발하는 거다"라며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공개한 람보르기니 차량이 '논어스'라는 한예슬의 개인 법인 명의의 차량이라며 "법인명의로 사업과의 연관 없이 저런 슈퍼카를 산다는 게 말이 안 된다", "남자친구 류성재를 법인의 직원으로 등록해 거금의 월급을 주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예슬은 최근 공개한 남자친구를 자신의 회사에 직원으로 채용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내 사업체의 직원이 맞다. 내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내가 하는 일에 도움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또 자동차를 법인 명의로 산 것과 관련해서는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 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지 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 라고 전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한예슬은 "보안이 유지되어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된건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이라는 말도 전했습니다.


한예슬 씨 법률대리인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본 법무법인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룸살롱, 마약, 탈세 등의 미확인 폭로의 중심에 선 한예슬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 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면서 법적대응에 나선 이유를 밝혔죠.


한예슬은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되어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이라 밝혔는데요.


한예슬은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다"고 덧붙이며 의지를 보였다고 합니다.


앞서 한예슬은 6월 2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김용호씨, READY FOR SECOND ROUND? (2라운드 준비됐어요?) 이번엔 저 확실히 보내주시는 거죠? 기다리다 지침"이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김용호는 이에 대해 "(자신을) 도발하는 것"이라고 반응했습니다.


이후 김용호의 폭로 방송이 끝나자 한예슬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하셨네요 김용호 씨"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셀카 한 장을 올렸습니다. 이어 "한 여자 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라며 "저도 잼나는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고 김용호를 저격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입니다.